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목양급급적통(目痒急及赤痛
눈이 가려우면서 땅기고 충혈되면서 아픈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간경(肝經
족궐음간경(足厥陰肝經)
)이 허해져서 풍사(風邪)가 편승하게 되면 눈이 가려워진다. 심열(心熱)이 성해져서 혈행(血行
피의 움직임
)이 지나치게 되면 눈이 붉어진다. 이제 〈눈이〉 붉고 가려운 데다 눈꺼풀까지 땅기는 것은, 안에서는 풍사와 심열[風熱]이 번갈아 일어나고 밖으로는 한랭한 기운을 쐬었기 때문이다. 사독(邪毒)이 바야흐로 불타오르면서 기혈(氣血)이 소통되지 못하므로 수시로 아픈 것이다.”
주 24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양급급적통(目痒急及赤痛)〉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肝經虛而風邪乘之, 則目痒. 心熱盛而血行湧溢, 則目赤. 今赤且痒, 而瞼又急, 則以風熱交作於內, 而又外冒寒冷之氣. 邪毒方熾, 氣血不得流通, 故時痛也.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붉은 눈이 가렵고 깔깔한 증상 및 일체의 안과 질환[目疾]을 치료하는 탕기위(湯器熨
그릇에 담긴 뜨거운 물로 찜질하는 법
).
뜨거운 물을 그릇[구리 그릇이라면 더욱 좋다]에 가득 채운 후 손으로 물을 떠서 눈을 찜질한다. 눈은 꼭 감고 뜨지 않도록 하며 손으로 눈을 문질러서도 안 된다. 다만 뜨거운 물을 떠서 〈눈을〉 적시기만 하며, 뜨거운 물이 식으면 그만둔다. 안질[疾]이 있을 때는 1일에 3~4번이 괜찮지만, 안질이 없을 때는 1일에 1~2번 적시어 눈을 밝게 한다. 이 방법은 눈에 핏발이 서거나 눈꺼풀·눈초리[瞼眥]가 가려울 때 가장 좋은 치료법이다. 옛날에 어떤 사람이 젊은 시절 밤에 작은 글자[小字]를 쓰느라 눈병이 생겨 통증이 극심한 지 20년이 되었는데, 이 방법을 써서 완전히 나았다. 또 어떤 사람은 눈이 어두워서 고생하다가 이 방법을 썼는데, 1년이 지난 후 능히 등불 아래에서 잔글씨[細書]를 볼 수 있게 되었다. 대체로 피가 따뜻해야 〈몸을〉 잘 영윤(營潤)하는데, 눈은 전적으로 피가 영양(營養)해 주는 것에 달려 있다. 〈외출해서〉 풍(風)을 쐬거나 냉기(冷氣)를 만나더라도 귀가해서 〈눈을 이렇게〉 적시어 주면 눈에 아주 유익하다.
聖濟. 治赤目痒澁, 及一切目疾, 湯器熨.
盛熱湯滿器[銅器尤佳], 以手掬熨眼. 眼緊閉勿開, 亦勿以手揉眼. 但掬湯沃, 湯冷卽已. 若有疾, 一日可三四爲之, 無疾, 日一兩次沃, 令眼明. 此法最治赤眼及瞼眥痒. 昔有人, 因少年夜書小字, 病目痛楚, 凡二十年, 用此法, 遂永差. 又有人苦目昏, 用此法, 踰年後, 遂能燈下觀細書. 大率血得溫, 則榮, 目全要血養. 若衝風冒冷, 歸而沃之, 極有益於目.
주24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양급급적통(目痒急及赤痛)〉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