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목폭종(目暴腫
눈이 갑자기 붓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풍(風)이 승하면 아프고 열(熱)이 승하면 붓는다. 눈이 풍열(風熱)의 사기(邪氣)가 머무는 곳이 되었으므로, 기혈(氣血)이 소통하지 못하고 독기(毒氣)로 하여금 눈에 부딪혀 터지게 한다. 이것이 폭종(暴腫)이다.”
주 23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폭종(目暴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風勝則痛, 熱勝則腫. 目旣爲風熱邪氣所客, 故氣血不得宣通, 使毒氣衝發於目. 是爲暴腫.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유행병으로 눈이 갑자기 붓고 가려우면서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지골피(地骨皮) 3근을 잘라 물 3말에 넣어 3되가 될 때까지 끓인 후, 이것을 짜서 찌꺼기를 버린다. 다시 소금[塩] 2냥을 넣어 1되가 될 때까지 달여서, 눈을 씻는다. 경우에 따라 건강(乾薑) 1냥을 첨가한다.
聖濟. 治時行目暴腫痒痛.
地骨皮切三斤, 以水三斗, 煮三升, 絞去滓. 更納塩二兩, 煎一升, 洗目. 或加乾薑一兩.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눈이 뜨겁고 아픈 증상.
대황(大黃)을 찐 다음에 마두만하게 자른다. 매번 5돈을 물 2종지에 넣어 하룻밤 동안 재우고, 이튿날 아침에 즙을 짜서 나을 때까지 복용한다.
又治. 目熱痛.
大黃蒸過, 剉如麻豆. 每用五錢, 水二鍾, 漬之一宿, 明朝, 絞汁, 服之, 以利爲度.
주23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폭종(目暴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