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도움말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팁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
피가 눈동자로 들어가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간(肝)은 혈(血)을 받는데, 위로는 눈까지 미친다. 따라서 눈으로 사물을 바라보는 것은 반드시 간혈(肝血) 덕분이다. 만약 무언가에 손상되어 혈맥이 흩어지게 되면 패혈(敗血)이 눈동자에 들어가게 된다.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할 수도 있다.”
주 226)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肝受血, 而上注於目. 故目之瞻視, 必資肝血. 苟因物損傷, 致血脉散亂, 則敗血灌瞳. 不早治, 或致喪明.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피가 눈동자로 들어가는 증상을 치료한다.
석결명(石決明), 인삼(人蔘), 궁궁(芎藭), 세신(細辛), 오미자(五味子)[〈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적복령(赤茯苓)[2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5돈을 물 1종지 반에 넣고 1종지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따뜻하게 식후와 잠자리에 들면서 복용한다.
聖濟. 治血灌瞳人.
石決明, 人參, 芎藭, 細辛, 五味子[各一兩], 赤茯苓[二兩].
右爲麁末. 每服五錢, 水一鍾半, 煎一鍾, 去滓, 溫服, 食後臨臥.
주226)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