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도움말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팁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타혈(唾血
침이나 가래에 피가 섞여 나오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사열(邪熱)이나 분노 때문에 간(肝)과 폐(肺)를 상하게 되면 침이 실처럼 늘어지거나, 옆구리가 아프면서 선혈(鮮血)을 뱉게 된다.”
주 189)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69 〈토혈문(吐血門) 타혈(唾血)〉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邪熱恚怒, 其傷肝肺, 或唾中如縷, 或脇痛而唾鮮血也.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걱정이나 분노 때문에 〈장부가〉 손상되어서 타혈(唾血)하며, 가슴이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생지황(生地黃) 즙 5되를 은(銀) 두구리나 돌 두구리[銀石器]에 넣고 약한 불로 3되가 될 때까지 달인 후, 흰꿀 1종지와 술 1종지를 넣고 3되가 될 때까지 다시 달인다. 매번 식후에 따뜻한 술 반 종지와 함께 복용한다.
聖濟. 治憂恚絶傷, 唾血, 胷脅疼痛.
生地黃汁五升, 銀石器內, 熳火, 煎三升, 入白蜜一鍾, 酒一鍾, 再煎三升. 每食後, 溫酒半鍾, 服之.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타혈(唾血)이 그치지 않는 증상.
포황(蒲黃) 1냥을 곱게 가루 낸다. 매번 3돈을 냉수에 타서 수시로 복용한다.
又治. 唾血不止.
蒲黃一兩, 硏細. 每服三錢, 冷水調下, 不拘時.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폐와 간이 손상되어 갑자기 타혈(唾血)하는 증상.
생지황(生地黃)[20냥, 빻아서 즙으로 짠 것], 아교(阿膠)[2냥, 모든 절편[片]은 손가락 두 개 크기로 한다].
위의 약재에서 매번 아교 1쪽[片]을 생지황[地黃] 즙 1종지에 담고 밥솥[飯甑]에 넣어 쪘다가 꺼낸 후, 식혀서 곧바로 복용한다.
又治. 肺肝內傷, 卒唾血.
生地黃[弍十兩, 搗絞取汁], 阿膠[弍兩, 每片如兩指大].
右每以膠一片, 入地黃汁一鍾內, 飯甑蒸之, 取出, 放溫, 旋服.
주189)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69 〈토혈문(吐血門) 타혈(唾血)〉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