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여사서언해+책정보

才德덕篇편
男남子ㅣ 有유德덕이면 便변是시才ㅣ라 니 斯言언은 猶유可가ㅣ어니와 女녀子ㅣ 無무才면 便변是시德덕ㅣ라 니 此語어 殊슈非비로다 蓋개不블知지才德덕之

여사4:66ㄴ

지經경과 與여邪샤正졍之지辯변也야라 夫부德덕以이達달才고 才以이成셩德덕니 故고로 女녀子之지有유德덕者쟈 固고不블必필有유才어니와 而이有유才者쟈 必필貴귀乎호有유德덕이니라 德덕本본而이才末말은 固고理리之지宜의나 然연이나 若약夫부爲위不블善션은 非비才之지罪죄也야ㅣ니라 故고로 經경濟졔之지才 婦부言언도 猶유可가用용이오 而이邪샤僻벽之지藝예 男

여사4:67ㄱ

남子도 亦역非비宜의니라 禮례애 曰왈奸간聲셩亂란色을 不블留뉴聰총明명며 淫음樂악慝특禮례 不블役역心심志지라 니 君군子之지敎교子也야애 獨독不블可가以이訓훈女녀乎호아 古고者쟈애 后후妃비夫부人인으로 以이逮톄庶셔妾첩匹필婦부히 莫막不블知디詩시니 豈긔皆無무德덕者쟈歟여ㅣ며 末말世셰예 妒투婦부淫음女녀와 及급乎호悍한妻쳐潑발媼오ㅣ 大대悖패於어禮례니 豈긔盡

여사4:67ㄴ

진有유才者쟈耶야아 曷갈觀관齊졔 妃비ㅣ 有유雞계鳴명之지詩시고 鄭뎡女녀ㅣ 有유鴈안弋익之지警경며 【齊졔風풍詩시에  雞계 임의 우럿고 朝됴ㅣ 임의 盈영얏다 나 雞계 우 거시 아니라 蒼창蠅승의 소라 니 대개 賢현妃비 君군의 됴회 봄이 느가 두려야 蒼창蠅승의 소 듯고 이 운다 이라 ◯ 鄭뎡風풍詩시 女녀子ㅣ 지아비 警경 詩시니 닐온 이 우러 아이 되여올 닐어나 翶고며 翔샹야 鳧부와 鴈안을 弋익取라 이라】緹뎨榮영이 上샹章쟝以이救구父부니 肉육刑형이 用용除뎨고 徐셔惠혜諫간䟽소以이匡광君군니 窮궁兵병이 遂

여사4:68ㄱ

슈止지며 ◯緹뎨榮영의 일은 孝효行篇편의 잇니라 ◯ 唐당太태宗종이 高고麗녀 티고져 거 淑슉妃비 徐셔惠혜ㅣ 上샹䟽소야 諫간호 可가히 兵병을 窮궁야 나라 거시 아니라 대 帝뎨ㅣ 드여 긋치니라】宣션文문之지授슈周쥬禮례애 六륙官관之지鉅거典뎐이 以이明명고 大태家고之지續쇽漢한書셔애 一일代之지鴻홍章쟝이 以이備비며 ◯前젼秦진符부堅견 예 周쥬禮례殘잔缺결야 드여 學을 일헛더니 太태常샹韋위逞녕의 母모 宋송 氏시 나히 八팔十십餘여ㅣ라 世셰로 周쥬禮례 닉엿거 秦진主쥬ㅣ 封봉야 宣션文문君군을 삼아 堂당의 올라 周쥬官관六륙典뎐을 講강解게 니 儒유生이 조차 講강 者쟈ㅣ

여사4:68ㄴ

數수百人인이라 일로 말암아 周쥬禮례의 學이 크게 世셰애 으니라 ◯ 後후漢한 班반固고ㅣ 前젼漢한書셔 디 못고 죽으니 누의 班반昭쇼ㅣ 니어 일오니 世셰 일흠야  曺조大태家고ㅣ라 니라】
孝효經경은 著뎌於어陳딘妻쳐고 論논語어 成셩於어宋송氏시며 ◯唐당陳딘邈막의 妻쳐 鄭뎡氏시ㅣ 女녀孝효經경 十십八팔篇편을 짓고 ◯ 女녀尙샹宮궁 宋송氏시ㅣ 女녀論논語어 十십二이 篇편을 지으니 前젼書셔의 보엿니라】女녀誡계 作작於어曺조昭쇼고 內訓훈은 出츌於어仁인孝효며 ◯曺조昭쇼 曺조大태家고ㅣ라 女녀誡계 七칠篇편을 짓고 ◯ 明명 仁인孝효文문皇황后후 徐셔氏시ㅣ 內訓훈 二이十십篇편을 지으시니 前젼書셔의 뵈엿

여사4:69ㄱ

니라】
敬경姜강은 紡방績젹而이敎교子ㅣ러니 言언標표左좌史之지章쟝고 蘇소蕙혜 織직字以이致티夫부호 詩시製졔迴회文문之지錦금며 ◯敬경姜강의 일은 前젼篇편의 보엿고 글은 左좌氏시國국語어의 뵈엿니라 ◯ 符부秦진竇두滔도ㅣ 襄양陽양의 鎭딘야 오래 도라오디 아니니 妻쳐 蘇소蕙혜ㅣ 錦금字廻회文문詩시  기티니 滔도ㅣ 詩시 보고 즉시 벼을 고 도라오니라】柳뉴下하惠혜之지妻쳐 能능諡시其기夫부고 漢한 伏복氏시之지女녀 傳뎐經경於어帝뎨니 ◯柳뉴下하惠혜卒졸커 門문人인이 誄뇌 請쳥대 妻쳐ㅣ  夫부

여사4:69ㄴ

子의 德덕을 誄뇌딘대 二이三삼子ㅣ 妾첩의 夫부子 알만디 못리라 고 이에 誄뇌야  夫부子의 伐벌티 아님이여 夫부子의 竭갈티 아닙이여 夫부子의 信신고 誠셩야 사으로 더브러 害해 업이여 恥티 蒙몽고 民민을 救구니 德덕이 더욱 크도다 비록 三삼黜튤을 만나나 내 敝폐티 아니리로다 愷개悌뎨 君군子ㅣ여 能능히 厲려티 못놋다 夫부子의 諡시 맛당이 惠혜라 리로다 門문人인이 能능히  고티디 몯야 드여 諡시 惠혜라 다 〇 漢한 文문帝뎨 예 尙샹書셔ㅣ 殘잔廢폐니 諸졔儒유ㅣ 아 업더니 老노儒유伏복生이 이시되 年년이 九구十십餘여ㅣ라 尙샹書셔 아되 言언詞ㅣ 佶힐倔굴고 손으로 能능히 쓰디 몯거 女녀孫손이 이셔 나히 十십三삼이라 祖조父부의 말을 알고 能능히 쓰거 帝뎨伏복生을 命명야 前젼殿뎐의셔 尙샹書셔

여사4:70ㄱ

니라 고 女녀ㅣ 겯이셔 긔록야 書셔ㅣ 成셩매 帝뎨 授슈니 크게 金금帛을 주고 尙샹書셔經경이 드여 世셰예 傳뎐니라】
信신宮궁閨규之지懿의範범이며 成셩女녀學之지芳방規규也야ㅣ라 由유是시觀관之지컨대 則즉女녀子之지知디書셔識식字며 澾달禮례通통經경야 名명譽예著뎌乎호當당時시고 才美미揚양乎호後후世셰ㅣ 亶단其기然연哉뎌 若약夫부淫음佚일之지書셔 不블入입於어門문며 邪샤僻벽之지言언은 不블聞문於어耳이니 在父

여사4:70ㄴ

부兄형者쟈ㅣ 能능思患환而이預예防방之지면 則즉養양正졍以이 毓육其기才며 師古고以이成셩其기德덕야 始시爲위盡진善션而이盡진美미矣의리라
女녀範범捷쳡錄녹 終죵
男남子ㅣ 德덕이 이시면 문득 才라 하니 말은 오히려 可가거니와 女녀子ㅣ 才 업면 문득 德덕이라 니 말은 읃 그르도다 대개 才德덕의 덛덛홈과 다 邪샤正졍의 辯변을 아디 몯라 德덕은 才 達달

여사4:71ㄱ

才 德덕을 일우니 故고로 女녀子의 德덕 읻 者쟈 진실로 반시 才 이실 거시 아니어니와 才 읻 者쟈 반시 德덕 이심을 貴귀히 너기니라 德덕은 本본이오 才 末말이라 홈은 진실로 理리의 맏당나 그러나 만일 不블善션을 은 才의 罪죄 아니니라 故고로 經경濟졔의 才 婦부의 말이라도 오히려 可가히 거시오 邪샤僻벽 藝예 男남子도  맏당

여사4:71ㄴ

아니니라 禮례애  奸간聲셩과 亂란色을 聰총明명의 머무로디 말며 淫음樂악과 慝특禮례를 心심志지예 부리디 말라 니 君군子ㅣ 子 침애 홀노 可가히 女녀 訓훈티 몯랴 后후妃비와 夫부人인으로 庶셔妾쳡과 匹필婦부애 믿처 詩시 아디 몯리 업니 얻디 德덕이 업 者쟈ㅣ며 末말世셰애 妒투婦부와 淫음女녀과로 悍한 妻쳐 潑발媼오애 믿처 크게

여사4:72ㄱ

례애 悖패니 얻디 才 읻 者쟈가 어이 보디 아니뇨 齊졔妃비 鷄계鳴명의 詩시 읻고 鄭뎡女녀 鴈안弋익의 警경이 이시며 緹뎨縈영이 章쟝을 올려 아비를 救구니 肉육刑형이 덜니고 徐서惠혜ㅣ 疏소로 諫간야 君군을 匡광니 兵병窮궁홈이 드듸여 귿치며 宣션文문이 周쥬禮례 授슈홈애 六륙官관의 법이 고 大태家고ㅣ 漢한書셔 니음애 一일代의 章쟝

여사4:72ㄴ

이 며 孝효經경은 陳딘妻쳐의게 著뎌고 論논語어 宋송氏시의게 일며 女녀誡계 曹조昭쇼의게 作작고 內訓훈은 仁인孝효의게 나며 敬경姜강은 紡방績젹야 子 치니 말이 左좌史의 章쟝애 標표고 蘇소蕙혜 글  지아븨게 닐외 詩시로 廻회文문애 錦금을 지으며 柳뉴下하惠혜의 妻쳐 能능히 夫부 諡시고 漢한 伏복氏시의 女녀 經경을 帝톄

여사4:73ㄱ

의게 傳뎐니 진실로 宮궁閨규의 아다온 법이며 진실로 女녀學의 곳다온 규모ㅣ라 일로 말암아 보건대 女녀子의 글을 알고 字 알며 禮례 達달고 經경을 通통야 名명譽예ㅣ 當당時시의 나타나고 才美미ㅣ 後후世셰의 揚양홈이 진실로 그러뎌 만일 淫음佚일 글은 門문애 들게 말며 邪샤僻벽 말은 귀예 듣디 말올 띠니 父부兄형의 읻 者쟈ㅣ 能능히 患환을 각

여사4:73ㄴ

야 미리 防방면 正졍으로 쳐 才 毓육며 녜 스 삼아 德덕을 일워 비로소 盡진善션고 盡진美미이 되리라
제11. 재주와 덕성[才德篇]
남자가 덕망이 있으면 곧 이를 재능이라 하니 이 말은 오히려 옳다고 하겠거니와, 여자가 재능이 없으면 곧 이를 덕망이 있다고 하니 이 말은 자못 잘못되었다. 대개 재능과 덕망의 떳떳함과 옳고 그름의 분별함을 알지 못해서 나온 것이다. 덕망은 재능을 통달하게 하고(발달시키고) 재능은 덕망을 이루어지게 한다. 그러므로 여자가 덕망이 있는 사람은 실로 반드시 재능이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니지만 재능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덕망이 있는 것을 귀하게 여길 것이다. 덕망은 근본이고 재능은 곁가지라 하는 것은 진실로 마땅하다. 그러나 만일 착하지 않는 것은 재능의 죄가 아니다. 그러므로 세상을 다스리고 백성을 구제하는 재능은 여자의 말이라도 오히려 가히 쓸모가 있고, 간교한 말투나 삿되고 편벽한 재능은 남자의 것이라도 또한 마땅하지 않은 것이다. 『예기』에 말하기를, “간교한 말투나 어지러운 자태로는 총명한 사람을 붙들지 못하며, 음란한 음악과 사특한 예도는 심지가 굳은 사람을 흔들지 못한다.”라고 하였으니, 군자가 아들을 가르칠 때 하는 것을 유독 딸을 훈계하는 데는 쓰지 않겠는가? 옛날에 황후와 왕비, 제후의 부인으로부터 제후의 측실과 서민의 처에 이르기까지 시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으니, 어찌 다 덕망이 없는 사람이겠는가? 말세에 투기가 심한 여자와 음란한 여자와 사나운 아내와 드센 노파에 이르기까지 크게 예의 범절을 어그러뜨리니 어찌 다 재능이 있었겠는가? 어찌 제나라의 왕비가 “닭 울음[雞鳴]”이라는 시를 지었고, 정나라의 여성은 “기러기를 잡으러 가자”라는 경계의 말로 남편의 늦잠 자는 버릇을 고치려 했겠는가? 〇【〈『시경』의〉 「제풍(齊風)」의 시에서, “닭은 이미 울었고 아침은 밝아 오네. 닭이 운 것이 아니라면 파리가 윙윙거리는 소리다.” 하니, 대개 어진 부인이 그 남편이 조정 조회에 늦을까 두려워하는 파리 소리를 듣고서 닭이 운다고 한 것이다. ◯ 「정풍(鄭風)」의 시는 여자가 그 남편을 경계하는 시이니 이른바, “닭이 울어 아침이 되었으니 일찍 일어나 이리저리 다니며 오리나 기러기를 잡아오세요.”라는 것이다.】한나라 제영(緹縈)이 글을 황제에게 올려 아버지를 구하니 육형(肉刑)의 형벌이 면제되었고, 당 태종 숙비 서혜(徐惠)가 상소로 간하여서 〈고구려를 정벌하려는〉 임금 정사를 바르게 하니 병사를 궁박하게 하는 일이 드디어 그쳤으며, 〇【제영의 고사는 〈앞의〉 효행편에 나와 있다. ◯ 당 태종이 말년에 두 번 고려(고구려)를 치고자 하므로 숙비 서혜가 상소를 올려 간언하되 가히 병사를 일으켜 먼나라를 칠 것이 아니라고 하였는데, 황제가 드디어 그쳤다.】위나라 선문군이 『주례』를 가르침에 육관의 큰 법전이 밝혀졌고, 태고가 『한서』를 이어 만드니 일대의 큰 문장으로 갖추어졌다. 〇【전진 부견 때에 『주례』가 관심 밖으로 밀려나 그 학문을 잃었더니 태상 위령의 어머니 송씨 나이 80여 세로 『주례』를 익혔으니 진왕이 선문군에 봉하여 선문군을 삼아 학당에 올라 주관(周官) 육전(六典)을 강론하게 하니 유생들이 따라와 강습을 받는 자가 수백 인이었다. 이로부터 『주례』의 학문이 크게 빛을 보게 되었다. ◯ 후한 반고(班固)가 『전한서(前漢書)』를 쓰다가 다 마치지 못하고 죽으니 그의 누이 반소(班昭)가 이어서 완성하였다. 이름하여 말하되 조태고(曺大家)라 하였다.】『효경』은 진막(陳邈)의 아내가 저술하였고 『여논어』는 송씨에게서 이루어졌으며 〇【당나라 진막의 처 정씨(鄭氏)는 『여효경』 18편을 지었다. ◯ 여인 상궁 송씨가 『여논어』 12편을 지으니 이 책에서 두 번째로 실려 있다.】『여계(女誡)』는 조소(曺昭)가 지었고, 『내훈(內訓)』은 인효문황후가 지었고, 〇【조소는 곧 조태고(曺大家)이니 『여계』 7편을 지었다. ◯ 명나라 성조의 인효문 황후 서씨가 지은 『내훈』 20편과 함께 이 책 앞에 실려 있다.】노나라 경강(敬姜)은 방적하여 자식을 가르쳤으니 그 이야기가 『좌사(左史)』의 글에 기록되었고, 소혜(蘇蕙)는 글자를 수로 짜서 남편에게 보냈는데 회문(迴文)실로 비단에 새겨 짜서 보냈다. 〇【경강의 일은 전편(前篇)에 보였고, 그 글은 『좌씨전』 「국어(國語)」에 보였다. 〇 부진 두도(符秦竇滔)가 양양에 진을 치고 있으면서 오래도록 돌아오지 아니하니, 그의 처 소혜가 비단에 글자를 새겨 돌아오기를 바라는 시를 보내니 남편 두도가 시를 보고 즉시 벼슬을 버리고 돌아왔다.】유하혜(柳下惠)의 처는 남편의 공덕을 들어 시호를 지어 올렸고 한나라 복씨(伏氏)의 소녀는 할아버지의 『서경』 경전을 황제에게 전하였다. 〇【유하혜가 죽었는데, 문인들이 그를 위해 조문[誄文]을 지으려고 하자 그의 처가 말하기를, “조문에는 선생의 덕이 들어가야 하는데 그대들이 내가 선생을 아는 것만큼 잘 알지 못할 것입니다.” 하고, 이에 뇌문을 지어 말하되, “부자(夫子)가 벌하지 아니함이여, 또 끝없는 열정이시여. 부자는 신실하고 성실하여 다른 사람에게 해를 입히지 않았고, 치욕을 무릅쓰고 백성을 구제하였으니 덕이 더욱 큽니다. 비록 세 번이나 쫓겨나는 상황을 만났으나 마침내 숨어들지 않았습니다. 오! 아름다운 군자여, 능히 명성을 드날릴 것입니다. 부자의 시호는 마땅히 혜(惠)가 되어야 합니다.” 하니, 문인이 능히 한 자도 고치지 못하고 드디어 시호를 혜라고 하였다. 〇 한나라 문제 때에 『상서(尙書)』가 훼손되어 여러 유학자도 그 내용을 잘 아는 자가 없었다. 노유 복생이 있었는데 나이 아흔 가량이어서, 『상서』의 내용을 알고 있었으나 말이 어눌[佶屈]하고 손으로 능히 글을 쓰지 못하거늘, 열세 살 먹은 손녀가 있어 할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잘 받아 적었다. 황제가 복생에게 명하여 어전에서 『상서』를 강론하도록 하고, 그 손녀가 받아 적으라 하여 책을 완성하니, 황제가 크게 상금을 내리시고 상서 경전을 드디어 세상에 전하게 되었다.】진실로 궁궐의 아름다운 여성들의 본보기며, 진실로 여학의 꽃다운 규범이라 하겠다. 이로 말미암아 보건대 곧 여자가 글을 읽고 익혀 예의에 통달하고 경전에 능하여 명예를 그때에 알맞게 나타내고 재능과 아름다움을 후세에 떨치는 것이 진실로 그러하거늘, 만일 음란하고 방탕한 책은 집안에 들여놓지 말고, 간사하고 비뚤어진 말은 귀에 듣지 말 것이다. 아버지와 오라비가 있는 사람은 능히 근심거리를 잘 생각하여 미리 막는다면 곧 바른 도리로 그 재능을 잘 기르며 옛것을 스승으로 삼아 그 덕망을 이루게 하여, 비로소 착한 덕망을 다하고 아름다운 재능을 겸비하게 되리라.
여범첩록 마침.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