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여사서언해+책정보

守슈節졀章쟝 第뎨十십二이
〇 古고來賢현婦부ㅣ 九구烈녈三삼貞

여사2:36ㄴ

뎡으로 名명標표靑쳥史야 傳뎐到도而이今금 後후生이 宜의學이니 亦역匪비難난行이니라 第뎨一일은 守슈節졀이오 第뎨二이 淸쳥貞뎡이니 有유女녀在室실애 莫막出츌閨규庭뎡며 有유客在戶호ㅣ어든 莫막露노聲셩音음이니 不블談담私語어며 不블聽텽淫음音음고 黃황昏혼來往왕에 秉병燭쵹掌쟝燈등이니 暗암中즁出츌入입은 非비女녀之지經경이라 一일行有유失실면 百行無무成셩이리라

여사2:37ㄱ

夫부妻쳐ㅣ 結결髮발야 義의重듕千쳔金금일 若약有유不블幸야 中듕路로先션傾경면 三삼年년重듕服복고 守슈志지堅견心심야 保보家가持디業업며 整졍頓돈墳분瑩형며 殷은勤근訓훈後후면 存존沒몰光광榮영리라 此篇편論논語어 內範범儀의刑형이니 後후人인이 依의此면 女녀德덕이 昭쇼明명리니 幼유年년切졀記긔야 不블可가朦몽膿농이니라 若약依의此言언면 享향福복無무窮궁리라 〇

여사2:37ㄴ

九구烈녈三삼貞뎡은 첫편의 사겻니라 此篇편 以이下하 全젼書셔 을 자 후사을 경계이라】
宋송若약昭쇼 女녀論논語어 終죵
녜로 오매 어딘 계집이 九구烈녈과 三삼貞뎡으로 일홈이 풀은 긔예 標표야 傳뎐야 이제 지 니 後후生이 맛당이 홀 니  키 어려운 거시 아니니라 第뎨一일은 節졀을 딕희기오 濟뎨二이 淸쳥貞뎡이니 女녀ㅣ 이셔 室실애 이시매 閨규庭뎡의 나디 말며 손이 이셔 戶호에 잇거 聲셩音음을 들어

여사2:38ㄱ

내디 말올 니 말을 니디 말며 음난 노 듯디 말고 黃황昏혼에 來往왕 燭쵹을 잡으며 燈등을 掌쟝 띠니 어두온 가온대 出츌入립홈은 계집의 홈이 아니라 실이 일홈이 이시면 실이 일움이 업스리라 夫부妻쳐ㅣ 머리 자 義의千쳔金금의셔 重듕 만일 不블幸홈이 이셔 中즁路로의 몬져 기우러디면 三삼年년을 重듕服복고 을 딕희며 을 굿게 야

여사2:38ㄴ

집을 보젼고 業업을 부디며 墳분塋형을 整졍頓돈며 殷은勤근이 後후 訓훈면 存존과 沒몰에 光광榮영리라 篇편 論논語어 內範범의 儀의刑형이니 後후人인이 이 의지면 계집의 德덕이 昭쇼明명리니 幼유年년의 졀졀히 긔록야 可가히 朦몽朧농히 말올 니라 만일 말을 의지면 福복享향기 窮궁이 업리라
제12장. 절개를 지킴[守節章]
예로부터 어진 아내는 구열(九烈)과 삼정(三貞)으로 그 이름이 푸른 사기(史記)에 표기하여 전해져서 지금까지 이르고 있으므로, 뒷사람들은 마땅히 배울 것이니, 또한 본받아 행하기 어려운 것이 아니니라. 제일은 수절을 지키는 것이고, 제이는 정조를 지키는 것이니, 여자는 방안에 있을 것이며 문밖을 나다니지 말고 손님께서 집에 있거든 말소리를 드러내지 말 것이니, 사사로운 말을 이르지 말며, 음란한 소리를 듣지 말고, 어두운 밤에 내왕할 때 촛불을 잡으며 등불을 들 것이니, 어두운 가운데를 드나드는 것은 여자의 떳떳함이 아니다. 한 가지 행실이라도 잃음이 있으면 백 가지 행실이 이룸이 없으리라. 남편과 아내가 머리를 맺어(결혼하여) 그 의리가 천금보다 중함으로 만일 불행함이 있어 중도에 먼저 〈한 사람이〉 기울어지면(죽으면) 삼 년 동안 상복을 입고 뜻을 지키며 마음을 굳게 하여 집을 보전하고 가업을 지탱하며 무덤을 정돈하고, 은근히 후손을 훈계하면 생전과 사후에 광명이 있으리라. 이 편 논어는 부녀자들이 본받아야 할 행동의 규범이니 뒷사람이 이를 의지하면 여자의 덕행이 밝게 드러날 것이니, 어릴 때의 절절히 기록하여 가히 흐리멍덩하게 하지 말 것이다. 만일 이 말을 의지하면 행복을 누림에 다함이 없을 것이다.【구열 삼정(九烈三貞)은 첫 편(여논어 서문)에 설명하였다. 다음 편 이하는 전서(全書) 뜻을 맺어 뒷사람을 경계하는 것이다.】
송약소의 『여논어』 마침.

여사3:1ㄱ

女녀四書셔三삼
內訓훈
仁인孝효文문皇황后후의 姓셩은 徐셔氏시니 中듕山산 武무寧령王왕 達달의 女녀ㅣ오 明명 成셩祖조文문皇황帝뎨의 元원配라 學을 너비 시고 文문을 됴화더시니 內訓훈二이十십篇편을 지으샤 宮궁壼곤에 치시니라】
여사서 제3권「내훈」
【인효문황후의 성은 서씨니, 중산 무령왕 서달(徐達)의 딸이요, 명나라 성조 문황제(文皇帝)의 원비라. 배움을 넓게 하시고 글을 좋아하시더니, 내훈 이십 편을 지어서 궁궐에서 가르치셨다.】
인효문황후(仁孝文皇后) : 명나라 3대 황제인 성조문황제(영락제)의 원비. 성은 서씨(徐氏)이고, 명나라 개국공신인 중산 무령왕 서달(徐達)의 딸이다. 이 언해본의 저본으로 삼은 『내훈』을 지은 사람으로 소개하고 있다. 성조(成祖)는 태조 주원장의 넷째아들로서 영락황제라고도 하는데, 일설에는 고려 여인 공비(碽妃)의 소생이라고도 한다.
더시니 : 하시더니. ‘[爲]-+-더(회상선어말)-+-시(주체존대선어말)-+-니(연결어미)’의 구성. ‘-더시-〉-시더-’의 교체가 이루어지지 않은 의고적인 표현이다.
원배(元配) : 원비(元妃)와 같은 말.
너비 : 넓게.
됴화 : 좋아. ‘둏[好]-+-아(부사형어미)’의 구성.
궁곤(宮壼)에 : 궁궐에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