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경민편+책정보

殺人第十三
人命至重 彼我無間 暴惡之人 或因貪財 或因讎怨 暮夜無人之中 潛行殺害 自以謂得計 上天 臨下孔昭 鬼神 在傍 早晩發露 必蒙殃孽

17ㄴ

 戕殺無罪之人 保全平生者 自古未有 謀殺人爲首者斬 下手者絞 因而得財者 不分首從皆斬 咀呪殺人者斬 同居人 雖不知情 流二千里 用毒藥殺人者斬 故用毒蟲蛇咬人致死者斬 朽橋毁船 深水泥濘 故欺人令過渡致死者絞
■구결 풀이■
: 라/이라
爲尼 : 하니
:
爲㫆 : 하며
爲也 : 하야
:
爲古 : 하고
爲飛尼 : 하나니
:
爲時古 : 하시고
爲尼羅 : 하니라
: 은/는
爲那 : 하나
:
사 이 지그기 디라 뎌와 나왜 간겨기 업스니 포악 사미 혹 믈 탐요 인며 혹 원 되여 원을 인야 어드운 밤 사 업슨 저긔 마니 주기

18ㄱ

고 제 너기되 잘호라 니 하히 아래 보시 심히 기 시고 귀시니 겨 인디라 아모 제나 나타나 반시 앙어 닙니 죄 업슨 사 주기고 평 보젼 쟤 녜록브터 잇디 아니니라 법에 야셔 사 주기매 읏듬으로  쟈 목 버히고 손 디 노 목 아 주기고 인여셔 므를 어든 노 읏드미며 조차 니 노 분간티 아니야 목 버히고 노을구러 사 주기 노란 목 버히고  사 사믄 비록 을 아디 몯

18ㄴ

나 뉴 이쳔리 보내고 독 약을  사 주긴 노 목 버히고 부러 독 벌어지며 여므로  사 믈여 죽게  쟈 목 버히고 서근 리며 헌 과 기픈 므리며 즈러 수의  부러 사 소겨 디내며 건너여 죽게  노 목 아 주기라
사람의 목숨이 지극히 소중하므로 남과 나 사이에 간격이 없으니, 즉 남이나 나나 서로 다르지 아니하니, 포악한 사람이 혹 재물을 탐함으로 인하여, 또는 원수가 되어 맺힌 원망을 인하여 어두운 밤 사람 없는 때에 몰래 죽이고는 제 스스로 잘하였다고 여긴다. 그렇지만 하늘이 아래로 굽어보시기를 가장 밝히 하시고, 귀신이 곁에 있어서 아무 때나 나타나 반드시 재앙(災殃)을 입게 되니, 죄 없는 사람을 죽이고 평생을 보전할 자가 예로부터 있지 않다.
법에는, 모의(謀議)하여서 사람을 죽인 경우에 우두머리는 목을 베고, 손을 대어 죽인 자는 목 졸라 죽이며, 이로 인하여 재물을 얻은 자는 우두머리와 따라다니는 부하를 구별하지 않고 목을 벤다. 주술을 써서 사람을 죽인 자도 목을 베고, 함께 살던 사람은 비록 그 뜻을 알지 못하였더라도 이천(二千) 리 밖으로 귀양 보내며, 독약을 사용하여 사람을 죽인 자는 목을 벤다. 고의로 독을 가진 벌레와 뱀으로써 사람을 물려 죽게 한 자도 목을 베고, 썩은 다리[橋]와 낡아서 쓸 수 없는 배[舟]와 깊은 물과 질어서 수렁이 된 곳에 고의로 사람을 속여 건너 지나가게 하여 죽게 한 자는 목 졸라 죽이라 하였다.
이 : (命)+-이(주격 조사). 생명이. 목숨이.
지그기 : 지극히. 15세기 문헌에는 ‘至極히’로 표기되어 있다.
디라 : -[重]+-ㄴ디라(종속적 연결 어미). 소중한지라. 소중하므로.
뎌와 나왜 : 뎌[彼]+-와(접속 조사)+나[我]+-와(접속 조사)+-ㅣ(주격 조사). 남과 내가. 두 개 이상의 체언 항목을 나열할 때 사용되는 접속 조사 ‘-과/-와’를 중세 국어에서는 나열되는 맨 끝의 항목에도 붙인 다음 필요한 조사를 다시 연결하도록 되어 있다. 이러한 문법 질서에 따라 ‘뎌와 나왜’에서도 끝 항목의 ‘나’ 다음에 ‘-와’를 달고서 주격 조사 ‘-ㅣ’를 연결하였다. 어찌 보면 마지막 항목의 접속 조사는 문법적으로 잉여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리하여 중세 국어에서도 이러한 질서는 유동적이서 끝 항목에 ‘-와/과’를 붙이지 않는 경우가 많이 발견된다. 현대 국어에 와서는 접속 조사의 이런 용법이 물론 존재하지 않는다.
간겨기 : 간격(間隔)+-이(주격 조사). 간격이. 차이가.
포악 : 포악-[暴惡]+-ㄴ(관형사형 어미). 사납고 악한.
믈(財物) : 값나가는 물건이나 돈.
탐요 : 탐-[貪]+-욤(명사형 어미)+-(목적격 조사). 탐함을. 탐하기를. 가지거나 차지하고 싶어 욕심내기를.
원 : 원슈(怨讐)+-ㅣ(주격 조사). 원수가.
어드운 : 어듭-[暗]+-은(관형사형 어미). 어두운. 훈민정음 초기 문헌에는 ‘어드’으로 나타난다.
저긔 : 적[時]+-의(목적격 조사). 적에. ∼ 때에.
마니 : 가만히. 몰래.
: 제 스스로.
너기되 : 너기-[思]+-되(종속적 연결 어미). 여기되. 어미 ‘-되’가 15세기에는 삽입 모음이 수반된 ‘-오/우’로 쓰였으므로 ‘너기되’가 15세기에는 ‘너교’로 나타난다.
잘호라 : 잘-[能]+-오라(과거 시제 평서법 어미). 잘하였다.
하히 : 하ㅎ[天]+-이(주격 조사). 하늘이. ‘하ㅎ’은 ㅎ종성 체언이다.
기 : -[明]+-이(부사 접미사). 밝히.
귀시니 : 귀신(鬼神)+-이(주격 조사). 귀신이.
겨 : 곁[傍]+-(처격 조사). 곁에.
어 : 얼(殃孼)+(목적격 조사). 앙화(殃禍)를. 지은 죄의 앙갚음으로 받는 재앙을.
(平生) : 평생. 일생.
보젼 : 보젼-[保全]+-ㄹ(관형사형 어미). 보호하여 유지할.
: 쟈(者)+-ㅣ(주격 조사). 자(者)가. 사람이.
녜록 : 녜[古]+-록(조격 조사). 예로. 조사 ‘-록’은 조격 조사 ‘-로’의 강세형이다.
-브터 : -부터(보조사). ‘브터 〉부터’ (원순모음화).
야셔 : -[謀]+-야셔(종속적 연결 어미). 꾀하여서. 모의(謀議)하여서.
읏듬 : 으뜸.
디 : 딯-[搗]+-(관형사형 어미). 찧은. 손을 댄. 여기서는 손으로 친다는 뜻이다. 한문 원문에는 “손 디”을 ‘下手(하수)’로 나타내고 있는데 ‘하수’는 손을 대어 사람을 죽인다는 뜻으로 쓰이는 말이다.
노을구러 : 노을굴-[咀呪]+-어(연결 어미). 저주하여. ‘노을구러’를 규장각본(1658)에는 “방졍야”(18ㄱ)로 번역하고 있는데, ‘방졍다’는 주술을 쓴다는 말이다. 다시 말하면 남에게 재앙이나 불행이 일어나도록 빈다는 말이다.
 : 한데. 함께.
(情) : 뜻.
뉴이쳔리(流二千里) : 유배(流配) 이천리.
부러 : 일부러. 고의(故意)로.
벌어지 : 벌레. 15세기에는 ‘벌에’가 쓰였으며 ‘벌어지’는 방언형으로 보인다.
여므로 : 염[蛇]+-으로(조격 조사). 뱀으로.
: 써. ‘’[用]를 쓸 자리에 ‘’가 쓰였다. ᄥ은 이 문헌을 비롯해 17세기의 두 문헌에 그 용례가 등장한다. 된소리를 표기하는 한 방식으로 ᄥ의 사용이 등장한 것으로 보인다.
믈여 : 믈-[咬]+-이-(사동 접미사)+-어(연결 어미). 물게 하여. ‘믈다〉물다’(원순모음화).
서근 : 석-[朽]+-은(관형사형 어미). 썩은. ‘석다〉썩다’(경음화).
리 : 다리[橋].
: 헐-[毁]+-ㄴ(관형사형 어미). 낡아서 쓸 수 없는. 어간 말음 ㄹ이 ㄴ 앞에서 탈락하였다.
과 : [舟]+-과(접속 조사). 배와. 중세 국어에서 접속 조사 ‘-와/과’는 체언의 음운 조건에 따라 현재와 같이 체언의 끝소리가 모음인 경우에는 ‘-와’, 자음인 경우에는 ‘-과’로 교체되지만, 체언의 끝소리가 ㄹ일 경우에는 현재와 달리 ‘-와’가 쓰였다. 그런데 여기서는 ‘’ 아래에서 ‘-과’가 쓰였다. 이처럼 ‘-와’가 실현되어야 할 환경에서 ‘-과’가 나타나는 혼란이 16세기부터 종종 발견된다.
므리며 : 믈[水]+-이며(저복 조사). 물과. ‘믈〉물’(원순모음화).
즈러 : 즐-[泥]+-어(연결 어미). 질어.
수의 : 수의-[水濘]+-(관형사형 어미). 수렁이 된. 진창이 된. 규장각본(1658)에는 축약형인 ‘쉬’으로 되어 있다.
소겨 : 속-[欺]+-이-(사동 접미사)+-어(연결 어미). 속여.
디내며 : 디나-[通過]+-ㅣ-(사동 접미사)+-며(대등적 연결 어미). 지나게 하여.
건너여 : 건너-[渡]+-여(연결 어미). 건너서.
〈규장각본〉

17ㄴ

사의 목숨이 지극히 重듕디라 이나 내나 다디 아니거늘 暴포惡악 사이 或혹 믈 貪탐호믈 因인며 或혹 원슈 因인야 어두온 밤과 사 업 곳의 마니 殺살害해야 스로  잘 계교라 니 하히 아래를 구버 보시기 장 게 시고 鬼귀神신이 겨 인디라 早조晩만의 들려나 반시 殃앙孼얼을 닙니 罪죄 업슨 사을 즛텨 주기고 平평生

18ㄱ

을 保보全젼 者쟈ㅣ 녜브터 잇디 아니니라 法법에 사을 야 주기니란 모슈니 斬참고 손 디흐니 絞교호 因인야 財믈을 가진 者쟈 모슈와 조츠니 분간티 말고 다 斬참고 방졍야 사을 주기니 斬참호되  사던 사은 비록 情졍을 아디 못야실디라도 三삼千쳔里니에 귀향보내고 毒독 藥약으로 사을 주기니 斬참고 짐즛 毒독 버러지와 얌으로 사을 믈려 죽게 니 斬참고 서근 리와 야딘 과 기픈 믈과

18ㄴ

쉬  짐즛 사을 소겨 여곰 디나며 건너게 야 죽게 니 絞교니라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