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도움말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팁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경민편+책정보

5ㄴ

兄弟姊妹第四
兄弟 姊妹 與我 同出於父母 同氣而異體 骨肉至親 無如兄弟於 無知之人 爭小利害 鬪爭不和 遂爲仇讎 與禽獸 奚擇 兄須愛弟 弟必敬兄 無相疾怨 數口奴婢 有時而逃亡病死 數畝田地 有時而川反浦落 終歸無益於 兄弟姊妹 相殘不和 鄕里皆斥 國有常法 終致敗家 據執合執則杖一百徒役 不和則杖八十 詈罵則杖一百 歐打則

6ㄱ

杖九十徒役 重傷則杖一百全家入居 廢疾則絞 告訴則杖一百
■구결 풀이■
:
: 은/는
: 로/으로
爲也 : 하야
: 라/이라
:
於乙 : 어늘
爲飛尼 : 하나니
里五 : 리오/이리오
爲㫆 : 하며
爲羅 : 하라
於尼臥 : 어니와/이어니와
爲面 : 하면
:
: 오/이오
羅西 : 라서/이라서
:
: 을/를
과 아과 누의과 아누의 날과로 부모의게 가지로 나 긔우 가지로 모 다디라 골육의 지그기 친호미 뎨 니 업거 무디 사미 죠고만 니해 토와 사화셔 화동티 아니야 쇠와 원슈 삼니 즘과로 엇디 리오 이 모로매 아 며 아이 반시 을 여 서 믜여 원티 말라 두어 귀 노비 잇다감 도며 

6ㄴ

야 주그며 두어 이럼 뎐디 쳔번 개락야 내애 더을 이리 업거니와 과 아과 누의과 아누의괘 서 잔해야 화티 몯면 고을히며 히 다 쳑며 나라도 덛덛 버비 인디라 매 지비 패케 되니 법에 아 가지며 모도 가지면  일 도녀니오 화티 아니면  팔시비오 아과 아누의라셔 과 누의 지즈면  일기오 티면  일 젼가입게오 인 되에 면 목 

7ㄱ

아 주기고 할면  일기라
형과 아우와 큰누나와 누이동생은 나와 함께 부모에게서 한가지로 태어나 기운은 한가지이면서 몸은 다른지라 골육(骨肉)이 지극히 가깝기는 형제 같은 사람이 없다. 무지(無知)한 사람은 조그만 이익이나 손해를 갖고 다투고 싸움으로 불화하여 마침내 원수를 삼으니 짐승과 더불어 어찌 구별됨이 있을 것인가? 형은 모름지기 아우를 사랑하고 아우는 반드시 형을 공경함으로써 서로 미워하며 원망하지 말라. 두어 명의 노비가 있어도 이따금 도망하거나 병들어 죽으며, 두어 이랑 되는 논밭은 이따금 천반포락(川反浦落)하여 끝내 이익 됨이 없거니와 형과 아우와 큰누나와 누이동생이 서로 해쳐 화합하지 못하면 고을과 마을이 모두 배척하며 나라에도 그에 마땅한 법이 있으므로 마침내 집이 패망하게 된다.
법에는, 남의 것을 빼앗아 가지거나 남의 것까지 모두 가지면 도형(徒刑)으로 곤장 백 대를 친 다음 귀양 보내고, 불화(不和)하면 곤장 팔십 대를 치며, 아우와 누이동생이 형과 큰누나를 꾸짖으면 곤장 백 대를 치고, 때리면 도형(徒刑)으로 곤장 구십 대를 친 다음 귀양 보내며, 중상을 입히면 곤장 백 대에다 전가입거(全家入居)케 하고, 고칠 수 없는 병자가 되게 하면 목 졸라 죽이며, 참소하면 곤장이 백 대이다.
아과 : 아[弟]+-과(접속 조사). 아우와. ‘아’는 15세기 국어의 ‘아’에서 ㅿ이 탈락한 형태이다. 접속 조사에서 체언의 말음이 모음인 경우에는 ‘-와’가, 자음인 경우에는 ‘-과’가 연결되는데, 여기서는 ‘-와’가 쓰여야 할 자리에 ‘-과’가 쓰였다. 이런 혼란은 이 시기에 종종 발견되는 현상이다.
누의 : 맏누이[姊], 큰누나.
아누의 : 누이동생.
날과로 : 날[我]+-과(접속 조사)+-로(조격 조사). 나와 더불어. ‘날’은 1인칭 대명사 ‘나’에 ㄹ이 조음상으로 첨가된 것이다. 중세 국어에서 단음절로 된 대명사 ‘나, 너, 누, 이, 그, 저’ 등이 조사 ‘-로’나 ‘-와’를 취하면 ㄹ이 첨가되어 ‘날로, 날와, 널로, 널와, 눌로, 눌와, 일로, 글로, 절로’ 등으로 된다.
긔우 : 긔운[氣]+-(보조사). 기운은.
모 : 몸[體]+-(보조사). 몸은.
다디라 : 다-[異]+-ㄴ디라(종속적 연결 어미). 다른지라.
골육(骨肉) : 부자, 형제 등의 육친(肉親).
친호미 : 친-[親]+-옴(명사형 어미)+-이(주격 조사). 친함이. 가깝기가.
니 : -[如]+-(관형사형 어미)+이[人](의존 명사). 같은 사람.
무디 : 무디-[無知]+-ㄴ(관형사형 어미). 무지한. 아는 것이 없는.
죠고만 : 조그만[小].
니해(利害) : 이익과 손해.
토와 : 토-[爭]+-아(연결 어미). 다투어. 동사 ‘토-’가 ‘토-’로 된 것은 중철 표기에 의해 ‘디라’가 이 문헌 3ㄱ에서 ‘디라’로 표기된 것과 같은 현상에 의한 것이다. 그러나 ‘토-’는 한 형태소 내에서 일어난 현상이므로 중철 표기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이 문헌의 1ㄴ에는 ‘토와’가 쓰인 것을 볼 수 있다.
사화셔 : 사호-[鬪]+-아셔(종속적 연결 어미). 싸워서. 훈민정음 초기 문헌에는 ‘싸호-’로 나타난다.
화(和同) : 사람 사이가 멀어졌다가 다시 뜻이 잘 맞게 됨.
쇠와 : 드디어. 마침내. ‘쇠와’는 동사 ‘쇠오-’[遂]에서 전성된 부사로서 그 뜻은 ‘드디어’이다. 이 문헌의 규장각본(1658)에는 ‘쇠와’ 대신에 ‘드듸여’를 쓰고 있다. ≪신증 유합≫에 “遂 : 쇠올 슈 / 드듸여 슈”(하:29ㄴ)로 되어 있음이 참고가 된다.
원슈(怨讐) : 원한이 맺혀 있는 대상.
즘 : 짐승. 훈민정음 초기 문헌에는 ‘’으로 쓰였다.
엇디 : 어찌.
리오 : -[擇]+-리오(미래 시제 의문법 어미). 가리겠느냐. 구별하겠느냐.
아 : 아[弟]+-ㄹ(목적격 조사). 아우를.
며 : -[愛]+-며(대등적 연결 어미). 사랑하며. 15세기 국어에서는 ‘’이 ‘愛’(애)의 뜻보다 ‘思’(사)의 뜻으로 많이 쓰였다.
아이 : 아[弟]+-이(주격 조사). 아우가. 15세기 국어에서 ‘아’는 ‘아’였는데, ‘아’에 주격 조사 ‘-이’가 연결되면 그 형태가 ‘이’로 되었고, 이는 다시 ‘아’로 연철 표기되다가 ㅿ의 소실로 ‘아이’가 되었다.
믜여 : 믜-[憎]+-어(연결 어미). 미워하여. ‘믜다’는 동사이고, ‘믭다’는 형용사이다.
원티 : 원-[怨]+-디(보조적 연결 어미). 원망하지.
두어 귀 : 두어[數]+구(口)+-ㅣ(관형격 조사). 두어 명의. ‘구’(口)는 식구나 사람을 헤아릴 때 쓰는 단위 명사이다.
잇다감 : 이따금.
야 : -[病]+-야(연결 어미). 병들어.
이럼 : 이랑[畝]. 이랑은 갈아 놓은 밭의 한 두둑과 한 고랑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뎐디(田地) : 논밭.
쳔번개락[川反浦落] : 내[川]가 터져 냇물이 다른 곳으로 흐르는 바람에 논밭이 떨어져 나감. 이 문헌의 규장각본(1658)에는 본문에서 ‘쳔번’과 ‘개낙’에 각각 협주(夾註)를 달아 놓았는데, 그 협주에서 전자는 “낻믈의 무티단 말이라” 하였고, 후자는 “갯믈의 러디단 말이라”라고 풀이해 놓았다.
더을 이리 : 더으-[益]+-ㄹ(관형사형 어미)#일[事]+-이(주격 조사). 더할 일이. 이익될 일이.
아누의괘 : 아누의[妹]+-과(접속 조사)+-ㅣ(주격 조사). 누이동생이. 중세 국어에서 두 개 이상의 체언 항목을 접속 조사 ‘-과/-와’로써 열거할 때는, 열거되는 맨 끝의 항목에도 ‘-과/-와’를 붙인 다음 다시 필요한 조사를 연결하도록 되어 있다. 이러한 문법 질서에 따라 여기의 “아과 누의과 아누의괘”에서도 끝 항목의 ‘아누의’에 ‘-과’를 붙이고서 주격 조사 ‘-ㅣ’를 다시 연결하였다. 그러나 여기서처럼 마지막 항목에 붙인 접속 조사는 문법적으로 잉여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다 보니 중세 국어에서도 이러한 질서가 엄격했던 것은 아니어서 끝 항목에 ‘-과/-와’를 첨가하지 않은 예도 자주 볼 수 있다. 물론 현대 국어에서는 접속 조사의 이런 용법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잔해(殘害) : 모질게 굴고 해침.
쳑(排斥) : 따돌리거나 거부하여 밀어 내침.
덛덛 : 덛덛-[常, 當]+-ㄴ(관형사형 어미). 떳떳한. 마땅한.
버비 : 법(法)+-이(주격 조사). 법이. 다음 행의 ‘법에’는 분철 표기되고 있다.
매 : 마침내. 마지막에.
지비 : 집[家]+-이(주격 조사). 집이.
패케 : 패-[敗]+-게(부사형 어미). 패망하게.
되니 : 되-[爲]+-니(종속적 연결 어미). 되니. 이 문헌에는 ‘도이-’ 형과 ‘도의-’ 형이 많이 쓰였는데 여기서는 현대어와 같은 ‘되-’ 형이 쓰였다.
아 가지며 : 앗-[奪]+-아(연결 어미)#가지-[持]+-며(대등적 연결 어미). 빼앗아 가지며. 한문 원문에는 이 구절을 ‘據執’(거집)이라 하였는데, 거집은 거짓으로 꾸민 문서를 내세워 남의 것을 차지하고서 돌려주지 않음을 말한다.
모도 가지면 : 모두 가지면. 한문 원문에는 이 구절을 ‘合執’(합집)이라 하고 있는데, 합집은 예전에 유산을 상속할 때 다른 상속자의 몫까지 혼자 다 차지하는 것을 말한다.
도녀니오 : 도년[徒刑]+-이고(서술격 조사). 도형으로 귀양 보내고.
팔시비오 : 팔십(八十)+-이고(서술격 조사). 〈곤장이〉 팔십 대이고.
아누의라셔 : 아누의[妹]+-라셔(주격 조사). 누이동생이.
젼가입게오 : 젼가입거(全家入居)+-ㅣ고(서술격 조사). 전가입거하게 하고. 전가입거(全家入居)는 전가사변율(全家徙邊律)에 따라 죄인의 가족 모두를 평안북도, 함경북도 등의 변경에 옮겨 살게 하던 형벌을 말한다.
〈규장각본〉

4ㄴ

형과 아과 누의과 아누의 날로 더브러 가지로 父부母모셔 나시니 긔운이 가지오 얼굴만 다니 骨골肉육의 지극히 親친 이 兄형弟뎨 니 업거늘 無무知디 사이 죠고만 利니며 害해 토와 싸홈며 不블和화야 드듸여 仇구讎슈ㅣ 되니 즘으로 더브러 어이 다리오 兄형은 모로미 아 랑며 아 반시 兄형을 공경야 서 믜워며 원티 말올니 두어 귀 奴노婢비 잇다감 逃도

5ㄱ

亡망거나 病병드러 주그미 이시며 두어 이렁 田뎐地디 잇다감 川텬反번낻믈의 무티단 말이라거나 개낙갯믈의 러디단 말이라이 이셔 내 無무益익  도라가거니와 兄형弟뎨와 姉妹 서 잔해야 和화티 못면 히 다 쳑며 나라도 응당 法법이 잇니라 法법에 믈을 거탈야 가지거나 모도 가지거나 면 杖댱 一일百 도년 귀향가고 不블和화면 杖댱 八팔十십고 아과 아누의라셔 형과 누의 지즈면 杖댱 一일百고 티면 杖댱 九구十

5ㄴ

십 도년 귀향가고 重듕히 傷샹케 면 杖댱 一일百 全젼家가入입居거가고 듕 병이 되면 絞교고 구의예 하쇼리면 杖댱 一일百니라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