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삼강행실도+책정보

16ㄱ

李氏負骸 五代
虢州 司戶參軍 王凝이 病야 죽거늘 겨집 李氏 져믄 아 안고  지여 도라 오다가 旅舍애 브텟거늘≪旅舍 손 드 지비라≫ 主人이 疑心야 나가라 커늘 나리 져믈 나가디 슬야 커늘 主人이  긋어 낸대 李氏 하 울워러  우러 닐오 내 겨지비라셔 節介ㅣ 受티 몯고 이 소니 게 쥐유니  소로 몸 조쳐 더레유미 몯리라 고 돗긔로  베티니 길 사미 보고 모다 과야 彈

16ㄴ

指며 우더니 開封 尹이 엳 그위예셔 藥고 李氏  어엿비 너기고 그 主人 티라 시다
王凝家靑齊之間. 爲虢州司戶參軍. 以疾卒于官. 家素貧. 一子尙幼. 妻李氏携其子. 負其遺骸以歸. 東過開封. 止旅舍. 主人見其婦人獨携一子而疑之. 不許其宿. 李顧天已暮. 不肯去. 主人牽其臂而出之. 李仰天長慟曰. 我爲婦人. 不能守節. 而此手爲人執邪. 不可以一手幷汚吾身. 卽引斧自斷其臂. 路人見者環聚而嗟之. 或爲之彈指. 或爲之泣下. 開封尹聞之. 白其事于朝. 官爲賜藥封瘡. 厚恤李氏. 而笞其主人
參軍一日卒於官. 携幼持骸道路難. 旅舍日曛遭辱斥. 奮然長慟涕汍瀾.
執節無如斷臂難. 行人環視指爭彈. 當時賴有開封奏. 恩命翻爲聳聽觀
이씨부해 오대
괵주 사호참군 왕 응이 병들어 죽으니, 아내 이 씨가 어린 아들 안고 남편의 뼈를 지고 돌아오다가 여관에 들었는데≪여사(旅舍)는 나그네 들어가는 집이다.≫ 주인이 의심하고 나가라 하나, 날이 저물어서 나가기 싫어 하니, 주인이 팔을 끌어 내니까, 이 씨가 하늘을 우러러 심하게 울며 이르기를, “내가 아내로서 절개를 지키지 못하고 이 손이 남에게 잡히니 한 손으로 몸을 함께 더럽히지 못하리라.” 하고, 도끼로 팔을 베어 버리니, 길가는 사람이 보고 모여 칭찬하고 손가락질하며 우니, 개봉의 수령이 진정하므로, 관청에서 약을 주고 이 씨를 가장 불쌍히 여기고 그 주인을 때리라 하시었다.
브텟거늘 : 븥-ㅓ+-거늘. 붙어 있으니, 의탁하여 있으니.
긋어 : 긋-어. 끌어. “긋-”은 “그스다”(끌다)의 으 벗어난 줄기임.
절개(節介)ㅣ : 절개. “ㅣ”는 “介”의 음을 명확히 표시하기 위한 것임.
수(受)티 : “수(守)티”를 달리 적은 것으로서 “지키지”란 뜻임.
쥐유니 : 쥐.이-ㅜ-니. 쥐이니, 잡히니.
조쳐 : 좇.ㅣ-ㅓ. 겸하여.
더레유미 : 더러.ㅣ-윰~ㅣ. 더럽힘이.
과야 : 과-야. 칭찬하여.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