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도움말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팁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삼강행실도+책정보

2ㄱ

子路負米
子路ㅣ 艱難야 도랏과 닙과 야 밥 먹더니 어버 爲야 百里 밧긔 가아  지여 오더라≪三百 步ㅣ  里니 百 里 온 里라≫ 어버 업거늘 노피 외야 조 술위 一百이며 穀食을 萬鍾 싸며  포 오 안며 소 버려 먹더니 한숨 디허 닐오 도랏과 닙과 먹고 어버 爲야  쥬려 야도 몯리로다 孔子ㅣ 드르시고 니샤 子路

2ㄴ

ㅣ 사랫거든  孝道고 죽거든 몯내 그리다 리로다

2ㄴ

子路. 姓仲. 名由. 孔子弟子. 事親至孝. 家貧. 食藜藿之食. 爲親負米於百里之外. 親歿之後. 南遊於楚. 從車百乘. 積粟萬鍾. 累裀而坐. 列鼎而食. 乃歎曰. 雖欲食藜藿之食. 爲親負米. 不可得也. 孔子聞之曰. 由也可謂生事盡力. 死事盡思者也
家貧藜藿僅能充. 負米供親困苦中. 當日孔門稱盡孝. 仲由千古播高風.
一朝列鼎累重裀. 富貴終能念賤貧. 生事死思惟盡孝. 聖門嘉譽屬賢人
자로부미 노나라
자로가 가난하여 명아주와 팥잎만 가지고 밥 먹더니, 어버이 위하여 백 리 밖에 가서 쌀 지어 오더라≪삼백 보가 한 리요 백 리는 온 리다≫. 어버이 여의고야 높이 되어 딸린 수레가 일백이며, 곡식을 십만 석을 쌓으며, 요를 겹쳐 깔고 앉으며, 솥을 벌여 먹더니, 한숨 지어 이르되, “명아주와 팥잎을 먹고 어버이 위하여 쌀 지려 하여도 못하리로다.” 공자가 들으시고 이르시되, “자로야말로 살아서는 힘껏 효도하고 죽어서는 못내 그리는구나 하리로다.”
자로(子路)ㅣ : 자로가. 15세기까지는 토씨 “가”가 쓰일 자리에 “ㅣ”만 쓰였음.
가난(艱難)야 : 가난하여. “艱難”이 오늘의 “가난”으로 변함.
도랏 : 명아주. “도랓/ 도랏/ 도랏〉도토랏” 등으로 나타남.
닙 : 팥잎.
: 뿐.
어버 : 어버이.
밧긔 : ~ㅢ. 밖에.
: 쌀.
지여 : 지-여. 지어.
: 백(百).
업거늘 : 업-거늘~. 없어서야. 별세한 뒤에야. “”는 지금말 토씨 “야”로 변함.
노피 : 높+ㅣ. 높이. 벼슬이 높게.
외야 : 외-야. 되어.
조 : 좇-ᅟᆞᆫ. 좇은. 따른, 또는 딸린.
술위 : 수레.
종(鍾) : 곡식의 양을 재는 곡(斛) 또는 석(石)의 열 배. 만 종은 십만 석이 됨.
: 요.
: ㅍ+ㅗ. 거듭.“ㅍ-”는 “다”(거듭되다)의 ㆍ 벗어난 줄기이며, “ㅗ”는 어찌씨를 만드는 뒷가지임. 지금말 “날포, 달포, 해포” 등의 “포”가 이것임.
오 : -오. 깔고. “-오”는 “-고”가 ㄹ로 끝나는 줄기 밑에서 변동하는 것임.
안며 : 앉-ㆍ며. 앉으며.
소 : 솥~. 솥을.
버려 : 벌+ㅣ-ㅓ. 벌이어. 늘어 놓아.
디허 : 딯-ㅓ. 지어.
도랏 : “도랓”과 같음. 명아주.
닙 : 팥잎.
: 쌀.
쥬려 : 지-ㅜ-려. 지려. “-ㅜ-”는 말할이(일인칭 주체)의 ‘의도’를 강조함.
사랫거든 : 살-ㅏ 잇-거-든. 살아 있거든, 살아 있으면.
 : 힘+ㅅ+장. 힘껏. “+ㅅ+”은 사잇소리로서 두 낱말의 연결을 강화하며, “장”은 “”(끝, 가)에 지소사 “”이 붙어 ‘더욱 작은 끄트머리, 극단’을 뜻함.
몯내 : 못내.
그리다 : 그린다. 그리워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