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삼강행실도+책정보

33ㄱ

自强伏塚 本國
金自强이 져머셔 아비 죽거늘 어미 孝道호 데 거슬 일 업더니 어미 죽거늘 法다히 居喪며 아비 옮겨다가 合葬고≪合葬  무들 씨라≫ 侍墓 제 三年을 신 아니 신더니 居喪 고  아비 爲야 三年 사로려 거늘 겨지븨 녁 아미 廬 블브티고 구틔여 어 오거늘 自强이  도라 보고 하 브르며  굴러 긋 텨 도라가아 사 업데옛

33ㄴ

거 아히 孝道 感動야 廬 도로 지 주어늘 三年을 처 티 사니라
金自强. 星州人. 年幼喪父. 奉母承順無闕. 母喪不用浮屠. 一依家禮. 比葬遷父合葬. 廬墓三年. 暫不納履. 服闋. 又欲爲父更居三年. 妻黨牽引登途. 仍焚其廬. 自强顧贍煙光. 呼天擗地. 力排還歸. 伏塚下三日不起. 姻戚感孝誠. 爲復結廬以與之. 自强又居三年如初
髫年父逝奉慈闈. 順色承顔罔或違. 喪盡禮儀仍合葬. 守墳三載淚渾衣.
終喪復爲父居廬. 苦被姻親强引裾. 顧視煙光號擗地. 至誠能感得如初
자강복총 조선
김 자강이 어려서 아비 죽고, 어미에게 효도하되 어미 마음에 거스른 일 없더니, 어미 죽자 법 대로 거상하며 아비를 옮겨다가 합장하고≪합장은 한데 묻는 것이다≫ 시묘살이 할 때 3년 동안 신을 신지 않은 채 거상 마치고, 또 아비 위해서 3년을 살려 하기에, 처가 친척이 여막에 불붙이고 억지로 끌어 오니, 자강이 연기를 돌아 보고 하늘을 부르며 땅에 굴러 굳이 떨치고 돌아가 사흘을 엎드려 있으므로 친척들이 그 효도에 감동해서 여막을 도로 지어 주니 3년을 변함 없이 살았다.
거슬 : 거슬-ㄴ. 거스른.
法 다히 : 법 대로.
고 : -고. 마치고.
아미 : 아~ㅣ. 친척이.
어 : -어. 끌어.
: 굳이. 힘써.
업데옛거 : 업데-여+-거. 엎드려 있거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