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원각경언해 제5집

  • 역주 원각경언해 제5집
인쇄 의견 제시
역주 원각경언해 제5집
역주 원각경언해 제5집

중국 당나라 고종 때 북인도 계빈의 고승 불타다라가 한역한 《원각경(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을 조선 세조 때 《원각경대소초》(당나라 규봉 종밀이 지은 원각경 주석서)를 저본으로 하여 세조가 입겿(구결)을 달고 신미대사와 효령대군·한계희 등이 한글로 번역한 책.

정우영 교수

역주위원

원각경언해 상2의1·상2의2 : 정우영

교열·윤문·색인위원

  • 원각경언해 상2의1·상2의2 : 박종국
  • 홍현보

편집위원

  • 위원장 : 박종국
  • 위원 : 김구진 김석득 나일성
  • 박병천 손보기 안덕균
  • 이창림 이해철 전상운
  • 차재경 최기호 한무희

역주 원각경언해 제5집을 내면서

한글 고전 역주 사업은 우리 회가 1990년에 착수, 1991년부터 그 성과물을 내고 있는 사업으로, 그동안 역주하여 간행한 문헌은 〈석보상절〉, 〈월인석보〉, 〈능엄경언해〉, 〈법화경언해〉, 〈원각경언해 1·2·3·4·6·7〉 등이다. 올해는 〈원각경언해 5·8〉 등의 한글 고전을 역주 간행하기로 하였는데, 그 가운데 〈원각경언해〉(5권) 상2의1과 상2의2가 완료되어 이번에 간행하게 되었다.

〈원각경언해〉는 중국 당나라 고종 때인 영휘 6년(655)에 불타다라(佛陀多羅, 覺救)가 한문 번역한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大方廣圓覺修多羅了義經)〉에 대하여 역시 당나라의 종밀(宗密, 780~841)이 〈원각경대소초(圓覺經大疏鈔)〉(주서)를 지은바, 이를 저본으로 하여 조선 세조가 한글로 입겿(토)을 달고, 신미·효령대군·한계희 등이 번역하여 세조 11년(1465) 3월에 간행한 10책으로 목판본이다. 〈원각경〉은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의 약칭으로 〈대방광원각경〉, 〈원각수다라요의경〉, 〈원각요의경〉 등으로 부르기도 하나, 주로 〈원각경〉이라 부른다.

이 불경에서는 고유어 표기에 ‘ㄲ, ㄸ, ㅃ, …’ 등 각자병서가 사용되지 않았고, 종성에도 ‘ㅭ’이 아닌 단순한 ‘ㄹ’이 전반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하였으나, 한자음은 여전히 〈동국정운〉 방식의 한자음을 사용하고 있다. 국어의 음운 변천과 우리말 연구 및 불교 연구에 귀중한 문헌이다.

현재 원간본은 낙질로서 서울대학교 일사문고와 이숭녕 님, 국립박물관 등의 소장으로 전한다. 원간본의 복각본과 중간본으로는 안심사본(安心寺本)(선조 8년, 1575)이 있다. 앞의 자료는 완질이 규장각과 서울대학교 가람문고에, 뒤의 자료는 동국대학교 도서관과 규장각 등에 소장되어 있다.

이번에 우리 회에서 역주하여 출판하는 〈역주 원각경언해〉는 가급적 원간본(또는 원간본의 후쇄본)을 영인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경우 원간본의 복각본인 서울대학교 가람문고 소장본을 영인·간행한 홍문각(1995.5) 5책을 축소, 이것을 저본으로 사용하였다.

끝으로 이 불경을 우리 회에서 역주하여 간행함에 있어 〈원각경언해〉 상2의1, 상2의2를 역주해 주신 동국대학교 정우영 교수님과 본 역주 사업을 위하여 지원해 준 문화관광부 국립국어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책이 발간될 동안 여러모로 수고하여 주신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2006년 5월 1일

세종대왕기념사업회 회장 박종국

일러두기

1. 역주 목적

세종대왕께서 훈민정음을 창제하신 이후, 언해 사업이 활발히 전개되어 우리 말글로 기록된 다수의 언해류 고전과 한글 관계 문헌이 전해 내려오고 있으나, 말이란 시대에 따라 변하는 것이어서 15, 6세기의 우리말을 연구하는 전문학자 이외의 다른 분야 학자나 일반인들이 이를 읽어 해독하기란 여간 어려운 실정이 아니다. 그러므로 현대어로 풀이와 주석을 곁들여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줌으로써 이 방면의 지식을 쌓으려는 일반인들에게 필독서가 되게 함은 물론, 우리 겨레의 얼이 스며 있는 옛 문헌의 접근을 꺼리는 젊은 학도들에게 중세국어 국어국문학 연구 및 우리말 발달사 연구 등에 더욱 관심을 두게 하며, 나아가 주체성 있는 겨레 문화를 이어가는 데 이바지하고자 함에 역주의 목적이 있다.

2. 편찬 방침

(1) 특별히 제5집은 정우영 교수께서 초간본(소장자 불명)을 보내주셔서 이를 영인해 실었다. 학계에 전혀 소개된 적이 없는 귀중한 자료(원간본의 1472년 인출본)로서 감사드린다. 단, 이 자료에 흠이 있는 부분(영인쪽 1~10, 169, 171, 173, 175, 177쪽)은 서울대학교 가람문고본을 영인하여 자료의 끝에 별도로 덧붙여 참고하도록 하였다.

(2) 이 책의 편집 내용은 네 부분으로 나누어, ‘한자 원문·언해 원문(방점은 없애고, 띄어쓰기함)·현대어 풀이·옛말과 불교용어 주해’의 차례로 조판하였으며, 또 원전과 비교하여 찾아보는 데 도움이 되도록 각 쪽이 시작되는 글자 앞에 원문의 장(張)과 앞[ㄱ]·뒤[ㄴ] 쪽 표시를 아래와 같이 나타냈다.

〈보기〉 제7장 앞쪽이 시작되는 글자 앞에 : …니 7ㄱ 이 …

제9장 뒤쪽이 시작되는 글자 앞에 : …디라 近 9ㄴ 世옛…

(3) 원각경언해의 원문 형식은, 경에 토를 달고, 이어 경을 언해하고, 그 경문의 주석에 토를 달고, 그 주석을 언해하였다. 이 책에서는 번역 문장의 이어짐을 명확히 알 수 있도록 원문 가운데 경문은 시작 부분에 【경】 표시를 하여 주석 원문과 구별하였다.

〈보기〉 【경】42ㄱ 垢相이 永滅면 十方애 淸淨리라

(4) 현대말로 옮기는 데 있어서 될 수 있는 대로 옛글과 ‘문법적으로 같은 값어치’의 글이 되도록 하는 데 기준을 두었다.

(5) 현대말 풀이에서, 옛글의 구문(構文)과 다른 곳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보충한 말은 ( ) 안에 넣었다.

다만, 인용문(“ ”) 다음 생략된 인용동사는 여기에 따르지 않았다.

(6) 언해문 가운데 분명히 오각(誤刻)으로 보이는 것은 [ ] 안에 수정한 글자를 써넣었고, 협주(夾註) 표시 【 】는 그대로 풀었으며, 주해부분의 자료 예시는 ¶으로 시작하였다. 형태소 분석의 ‘#’은 어절 사이를 나타내며, ‘Ø’는 무형의 형태소를 나타낸다. 그리고 주해 올림말 가운데 한자음 표기는 현대말로 올렸다.

(7) 찾아보기 배열순서는 다음과 같다.

① 초성순 : ㄱ ㄲ ㄴ ᄔ ㄷ ㄸ ㄹ ㅁ ᄝ ㅂ ㅃ    ᄢ ᄣ ᄩ  ㅅ ㅆ  ᄮ     ㅇ ᅇ  ᅙ ㅈ ㅉ ㅊ ㅋ ㅌ ㅍ ㅎ 

② 중성순 : ㅏㅐㅑㅒㅓㅔㅕㅖㅗㅘㅙㅚㅛㆉㅜㅝㅞㅟㅠㆌㅡㅢㅣㆍㆎ

③ 종성순 : ㄱ ㄴ    ㄷ ㄹ      ᄚ ㅁ   ㅯ ㅰ ㅂ ㅄ ㅅ ㅺ ㅼ ㅿ ㆁ ㅈ ㅊ ㅋ ㅌ ㅍ ㅎ

원각경언해 권5 개요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 상2의1
종남산 초당사 사문 종밀 소초

원각경언해 권5 개요

원각경의 본이름은 ‘대방광 원각 수다라 요의경(大方廣圓覺修多羅了義經)’으로, “일체중생의 본래 성불(本來成佛)을 드러내는 ‘원각(圓覺)’ 즉 완전 원만한 깨달음을 설명하는 데 있어서 가장 뛰어난 경전”이라는 뜻이다. 〈원각경언해〉 총 10권 중에서 권5는 〈상2의1〉과 〈상2의2〉로 구성되어 있다. 〈상2의1〉은 보현보살이 세존께 수행(修行)의 실제(實際)에 대하여, 〈상2의2〉는 보안보살이 수행의 방편(方便)과 점차(漸次)에 대하여 여쭙고 세존께서 이에 답하는 내용이다.
원각경의 본문 내용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이 역주에서는, 원문에서 빈 칸 없이 시작하는 큰 글씨의 〈원각경〉 본문(구결문)과 언해문을 앞에 단락별로 모아 편집한 뒤, 전체 〈원각경언해〉를 원전 순서대로 제시하고 이를 현대국어로 역주·해설하였다. 부록에는 지금까지 학계에 소개된 적이 없는 초간본(1465)의 1472년 후쇄본을 입수하여 영인·수록하였다.

원각경언해 상2의1 경 본문 및 언해

첫째 단락 주제

보현보살이 세존께 원각 청정 경계 수행을 여쭙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3b.jpg">원각경언해 상2의1:3ㄴ於是예 普賢菩薩이 在大衆中샤 卽從座起샤 頂禮佛足시고 右繞三帀시고 長跪叉手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4a.jpg">원각경언해 상2의1:4ㄱ샤 而白佛言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4b.jpg">원각경언해 상2의1:4ㄴ大悲世尊하 願爲此會옛 諸菩薩衆시며 及爲末世옛 一切衆生쇼셔 修大乘者ㅣ 聞此圓覺淸淨境界고 云何修行리고

○ 경 본문의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4a.jpg">원각경언해 상2의1:4ㄱ이 普퐁賢菩뽕薩이 大땡衆 中에 겨샤 곧 座쫭로셔 니르샤 부텻 바 頂禮롕시고 올녀그로 도라 세 번 도시고 長跪뀡叉창手샤 부텻긔 오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4b.jpg">원각경언해 상2의1:4ㄴ大땡悲빙 世솅尊존하 願 이 會옛 한 菩뽕薩衆을 爲윙시며  末世솅옛 一切촁衆生 爲윙쇼셔 大땡乘 닷리 이 圓覺각 淸쳥淨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5a.jpg">원각경언해 상2의1:5ㄱ 境界갱 듣고 엇뎨 脩行리고

○ 현대역

이에 보현보살이 대중 가운데 계시어[=계시다가] 곧 자리에서 일어나시어 부처님의 발에 정례(頂禮)하시고, 오른쪽으로 돌아 세 번 감도시고, 장궤차수(長跪叉手)하시고 부처님께 사뢰시길, “대비하신 세존이시여. 바라건대, 이 법회에 〈참석한〉 많은 보살 대중을 위하시며, 또 말세에 〈처한〉 일체중생들을 위하소서. 대승을 닦을 사람들이 이 원각의 청정한 경계를 듣고 어떻게 수행하여야 합니까?”

둘째 단락 주제

제환(諸幻)을 영원히 여읠 방편(方便)과 점차(漸次)를 설하소서.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5b.jpg">원각경언해 상2의1:5ㄴ世尊하 若彼衆生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5b.jpg">원각경언해 상2의1:5ㄴ知如幻者도 身心이 亦幻이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6a.jpg">원각경언해 상2의1:6ㄱ云何以幻으로 還修於幻이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8b.jpg">원각경언해 상2의1:8ㄴ若諸幻性이 一切盡滅인댄 則無有心커니 誰爲修行이완 云何復說修行如幻이니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9b.jpg">원각경언해 상2의1:9ㄴ若諸衆生이 本不修行면 於生死中에 常居幻化야 曾不了知如幻境界리니 令妄想心으로 云何解脫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0b.jpg">원각경언해 상2의1:10ㄴ願爲末世一切衆生쇼셔 作何方便야 漸次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1a.jpg">원각경언해 상2의1:11ㄱ修習야 令諸衆生으로 永離諸幻이리고

○ 경 본문의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5b.jpg">원각경언해 상2의1:5ㄴ世솅尊존하 다가 뎌 衆生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5b.jpg">원각경언해 상2의1:5ㄴ幻 홈 알리도 身신과 心심괘  幻이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6a.jpg">원각경언해 상2의1:6ㄱ엇뎨 幻로 도로 幻을 닷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8b.jpg">원각경언해 상2의1:8ㄴ다가 한 幻性이 一切촁 다 滅홀딘댄 미 업거니 뉘 脩行리완 엇뎨 幻 호 脩行호 다시 니시니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09b.jpg">원각경언해 상2의1:9ㄴ다가 한 衆生이 本본來 脩行 아니 면 生死 中에 녜 幻化황애 사라 간도 幻  境界갱 아디 몯리니 妄想 로 엇뎨 解脫케 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1a.jpg">원각경언해 상2의1:11ㄱ願 末世솅옛 一切촁 衆生 爲윙쇼셔 므슴 方便뼌을 지 漸쪔漸쪔 次第똉로 닷가 니겨 한 衆生로 한 幻 永히 여희에 리고

○ 현대역

세존이시여. 만약에 저 중생이 환(幻)과 같음을 아는 사람도 몸과 마음이 또한 환인 것이니, 어떻게 환으로 도로 환을 닦을 것입니까? 만약에 많은 환성(幻性)이 일체가 다 소멸할진댄[=소멸할 것이면] 마음이 없어졌는데 누가 수행(修行)할 것이기에 어찌 환 같은 것을 수행함을 다시 말씀하십니까? 만약에 많은 중생이 본래 수행을 아니 하면 생사 중에 항상 환화(幻化)에 살아 잠깐도 환 같은 경계를 알지 못할 것이니, 망상(妄想)의 마음으로 어떻게 해탈하게 하겠습니까? 바라건대, 말세에 처한 일체 중생을 위하소서. 무슨 방편을 지어서[=만들어서] 점점 순서대로[=점차(漸次)로] 닦아 익혀야 많은 중생으로 〈하여금〉 많은 환(幻)을 영원히 여의게[=이별하게] 하겠습니까?

셋째 단락 주제

환(幻) 같은 삼매(三昧)를 닦아 익힐 방편과 점차를 설하리라.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3a.jpg">원각경언해 상2의1:13ㄱ作是語巳시고 五體投地샤 如是三請샤 終而復始야시 爾時世尊이 告普賢菩薩言샤 善哉善哉라 善男子아 汝等이 及能爲諸菩薩와 及末世衆生의 修習菩薩如幻三昧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3b.jpg">원각경언해 상2의1:13ㄴ方便漸次야 令諸衆生으로 得離諸幻케 니 汝今諦聽라 當爲汝說호리라 時普賢菩薩이 奉敎歡喜와 及諸大衆과 黙然而聽시더니

○ 경 본문의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3a.jpg">원각경언해 상2의1:13ㄱ이 말 시고 五體톙 해 더디샤 이티 세 번 請샤 고 다시 비르서시 그 世솅尊존이 普퐁賢菩뽕薩려 니샤 됴타 됴타 善쎤男남子아 너희히 能히 諸졍菩뽕薩와 末世솅 衆生 菩뽕薩 幻  三삼昧 닷가 니굘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3b.jpg">원각경언해 상2의1:13ㄴ方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4a.jpg">원각경언해 상2의1:14ㄱ便뼌 漸쪔次 爲윙야 한 衆生로 한 幻 여희요 得득게 니 네 이제 仔細솅히 드르라 반기 너 爲윙야 닐오리라 時씽예 普퐁賢菩뽕薩이 敎 받와 歡환喜힁와 한 大땡衆과 야셔 듣오시더니

○ 현대역

이 말씀을 하시고, 오체(五體)를 땅에 던지시고 이같이 세 번을 청하시어 마치고 다시 시작하시거늘, 그때 세존이 보현보살더러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선남자야. 너희가 능히 모든 보살과 말세 중생의 보살 환(幻) 같은 삼매를 닦아 익힐 방편과 점차를 위하여 많은 중생으로 〈하여금〉 많은 환을 여의는 것을 얻도록 할 것이니, 네가 이제 자세히 들으라. 반드시 〈내가〉 너[=보현보살]를 위하여 말해 주리라.” 이때 보현보살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아[=받자와] 환희(歡喜)하며 많은 대중과 잠잠히 하고서 들으셨다.

넷째 단락 주제

환꽃[幻華]은 멸하나 공성(空性)은 무너지지 않고, 제환(諸幻)을 멸하면 각심(覺心)은 움직이지 않는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6a.jpg">원각경언해 상2의1:16ㄱ善男子아 一切衆生의 種種幻化ㅣ<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6b.jpg">원각경언해 상2의1:16ㄴ皆生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6b.jpg">원각경언해 상2의1:16ㄴ如來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圓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覺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妙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心호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38a.jpg">원각경언해 상2의1:38ㄱ猶如空華ㅣ 從空而有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39a.jpg">원각경언해 상2의1:39ㄱ幻華雖滅나 空性은 不壞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39b.jpg">원각경언해 상2의1:39ㄴ衆生幻心이 還依幻滅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0b.jpg">원각경언해 상2의1:40ㄴ諸幻이 盡滅면 覺心이 不動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1a.jpg">원각경언해 상2의1:41ㄱ依幻說覺도 亦名爲幻이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1a.jpg">원각경언해 상2의1:41ㄱ若說有覺야도 猶未離幻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1b.jpg">원각경언해 상2의1:41ㄴ說無覺者도 亦復如是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2a.jpg">원각경언해 상2의1:42ㄱ是故幻滅이 名爲不動이라

○ 경 본문의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6a.jpg">원각경언해 상2의1:16ㄱ善쎤男남子아 一切촁 衆生의 種種앳 幻化황ㅣ<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6b.jpg">원각경언해 상2의1:16ㄴ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6b.jpg">원각경언해 상2의1:16ㄴ如來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圓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覺각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妙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1:17ㄱ心심에 나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38a.jpg">원각경언해 상2의1:38ㄱ空앳 고지 空브터 이숌 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38b.jpg">원각경언해 상2의1:38ㄴ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39a.jpg">원각경언해 상2의1:39ㄱ幻 고지 비록 滅나 空性은 허디 아니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39b.jpg">원각경언해 상2의1:39ㄴ衆生 幻 미 도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0a.jpg">원각경언해 상2의1:40ㄱ로 幻 브터 滅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0b.jpg">원각경언해 상2의1:40ㄴ한 幻이 다 滅면 覺각心심이 뮈디 아니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1a.jpg">원각경언해 상2의1:41ㄱ幻 브터 覺각 닐옴도  일후미 幻이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1a.jpg">원각경언해 상2의1:41ㄱ다가 覺각 이쇼 닐어도  幻 여희디 몯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1b.jpg">원각경언해 상2의1:41ㄴ覺각 업수믈 니리도  이 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2a.jpg">원각경언해 상2의1:42ㄱ그럴 幻滅호미 일후미 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2b.jpg">원각경언해 상2의1:42ㄴ디 아니호미라

○ 현대역

“선남자야. 일체 중생의 갖가지 환화(幻化)가 모두 여래(如來)의 원각(圓覺) 묘심(妙心)에서 생겨남이 〈마치〉 공(空)의 꽃이 공(空)에서 있음과[=생긴 것과] 같다. 환(幻)한 꽃이 비록 멸하나 공한 본성은 허물어지지 아니하나니, 중생의 환상과 같은 마음이 도로 환에 의거하여 멸하나니, 많은 환이 모두 멸하면 각심(覺心)이 움직이지 아니하느니라. 환에 의거하여 각(覺)을 말함도 또한 이름이 환이며, 만약에 각이 있음을 말하여도 아직 환을 여의지[=멀리하지] 못한 것이며, 각이 없음을 말하는 것도 또한 이와 같으니라. 그러므로 환을 멸한 것이 이름이 움직이지 아니함[=부동(不動)]이다.”

다섯째 단락 주제

허망한 모든 경계를 여의라. 환(幻)을 알면 여읜 것이요, 환을 여의면 그것이 곧 깨달음[覺]이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3b.jpg">원각경언해 상2의1:43ㄴ善男子아 一切菩薩及末世衆生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4a.jpg">원각경언해 상2의1:44ㄱ應當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4a.jpg">원각경언해 상2의1:44ㄱ遠離一切幻化虛妄境界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4b.jpg">원각경언해 상2의1:44ㄴ由堅執持遠離心故로 心如幻者 亦復遠離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5a.jpg">원각경언해 상2의1:45ㄱ遠離 爲幻을 亦復遠離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5a.jpg">원각경언해 상2의1:45ㄱ離遠離 幻을 亦復遠離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6b.jpg">원각경언해 상2의1:46ㄴ得無所離면 卽除諸幻리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7b.jpg">원각경언해 상2의1:47ㄴ譬如鑽火니 兩木이 相因야 火出木盡면 灰飛煙滅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9a.jpg">원각경언해 상2의1:49ㄱ以幻修幻도 亦復如是야 諸幻이 雖盡야도 不入斷滅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9b.jpg">원각경언해 상2의1:49ㄴ善男子아 知幻면 卽離라 不作方便며 離幻면 卽覺이라 亦無漸次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1a.jpg">원각경언해 상2의1:51ㄱ一切菩薩와 及末世衆生이 依此修行야 如是라 乃能永離諸幻리라

○ 경 본문의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3b.jpg">원각경언해 상2의1:43ㄴ善쎤男남子아 一切촁 菩뽕薩와 末世솅衆生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4a.jpg">원각경언해 상2의1:44ㄱ반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4a.jpg">원각경언해 상2의1:44ㄱ一切촁ㅅ 幻化황 虛헝妄 境界갱 머리 여희욜디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4b.jpg">원각경언해 상2의1:44ㄴ머리 여흰  구디 자바 가죠 브틀 미 幻 닐  머리 여희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5a.jpg">원각경언해 상2의1:45ㄱ머리 여흰 이 幻을  머리 여희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5a.jpg">원각경언해 상2의1:45ㄱ머리 여희욤 여흰 幻을  머리 여희욜디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6b.jpg">원각경언해 상2의1:46ㄴ여흴 곧 업수믈 得득면 곧 한 幻을 덜리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7b.jpg">원각경언해 상2의1:47ㄴ가비건댄 블 비븨욤 니 두 남기 서르 因야 브리 나 남기 다면  며  滅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9a.jpg">원각경언해 상2의1:49ㄱ幻로 幻 닷곰도  이 야 한 幻이 비록 다아도 그처 滅호매 드디 아니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49b.jpg">원각경언해 상2의1:49ㄴ善쎤男남子아 幻을 알면 곧 여희요미라 方便뼌을 짓디 아니며 幻을 여희면 곧 覺각이라  漸쪔漸쪔 次第똉 업스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1a.jpg">원각경언해 상2의1:51ㄱ一切촁 菩뽕薩와 末世솅 衆生이 이 브터 脩行야 이티 야 能히 한 幻을 永히 여희리라

○ 현대역

“선남자야, 일체의 보살과 말세 중생들이 반드시 일체의 환화(幻化)인 허망한 경계를 멀리 여의어야 할 것이니, 멀리 여읜[=떠난] 마음을 굳게 잡아 가짐에 말미암아 마음이 환(幻) 같은 것을 또한 멀리 여의며, 멀리 여읜 이 환을 또한 멀리 여의며, 멀리 여읨을 여읜 환을 또 멀리 여의어야 할 것이니, 여읠 것이 없음을 얻으면 곧 많은 환을 덜 것이다. 비유하건대 불 비비는 것과 같으니, 두 나무가 서로 원인이 되어 불이 나[=붙어] 나무가 다하면[=다 타면] 재가 날며 연기가 멸(滅)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환(幻)으로 환을 닦음도 또한 이와 같아서 많은 환이 비록 다하여도 그쳐 멸함[=단멸(斷滅)]에 들지 않는 것이니라. 선남자야, 환을 알면 곧 여읨이라 〈그래서〉 방편(方便)을 짓지[=만들지] 아니하며, 환을 여의면 〈그것이〉 곧 각(覺)이라 또 점점(漸漸)과 차례가 없으니 일체의 보살과 말세의 중생들이 이로 말미암아 수행하고, 이같이 하여야만 능히 많은 환을 영원히 여의리라.”

여섯째 단락 주제

환(幻)은 각(覺)으로부터 생겨났다가, 환이 멸하면 각은 원만해지는 법. 나무가 모두 불에 타면 불이 꺼지듯, 항상 모든 환을 멀리 여의라. 각에는 점차와 방편이 없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1b.jpg">원각경언해 상2의1:51ㄴ爾時世尊이 欲重宣此義샤 而說偈言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2a.jpg">원각경언해 상2의1:52ㄱ普賢아 汝ㅣ 當知라 一切諸衆生의 無始幻無明이 皆從諸如來圓覺心야 建立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2a.jpg">원각경언해 상2의1:52ㄱ猶如虛空華ㅣ 依空而有相다가 空華ㅣ 若復滅면 虛空은 本不動니 幻從諸覺生얫다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2b.jpg">원각경언해 상2의1:52ㄴ幻滅면 覺이 圓滿니 覺心이 不動故ㅣ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2b.jpg">원각경언해 상2의1:52ㄴ若彼諸菩薩와 及末世衆生이 常應遠離幻이니 諸幻을 悉皆離면 如木中生火야 木盡면 火還滅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3a.jpg">원각경언해 상2의1:53ㄱ覺則無漸次며 方便도 亦如是니라

○ 경 본문의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1b.jpg">원각경언해 상2의1:51ㄴ그 世솅尊존이 이 들 다시 펴려 샤 偈곙 니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2a.jpg">원각경언해 상2의1:52ㄱ普퐁賢아 네 반기 알라 一切촁 한 衆生 無뭉始싱옛 幻無뭉明이 다 한 如來圓覺각心심을 브터 셔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2b.jpg">원각경언해 상2의1:52ㄴ虛헝空ㅅ 고지 虛헝空 브터 相이 잇다가 虛헝空ㅅ 고지 다가  滅면 虛헝空 本본來 뮈디 아니홈 니 幻이 覺각브터 냇다가 幻이 滅면 覺각이 圓滿만니 覺각心심이 뮈디 아니 젼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2b.jpg">원각경언해 상2의1:52ㄴ다가 뎌 諸졍 菩뽕薩와 末世솅 衆生이 녜 반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3a.jpg">원각경언해 상2의1:53ㄱ기 幻을 머리 여희욜디니 한 幻을 다 여희면 나못 가온 블 나 남기 다면 브리 도로 滅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1_053a.jpg">원각경언해 상2의1:53ㄱ覺각 漸쪔漸쪔 次第똉 업스며 方便뼌도  이 니라

○ 현대역

그때 세존이 이와 같은 뜻을 다시 펴려고 하시어 게(偈)를 이르셨다. “보현아, 너는 응당[=마땅히] 알아라. 일체의 많은 중생의 무시[無始=시작이 없는] 환 무명(幻無明)이 모두 많은 여래(如來)의 원각심(圓覺心)에 말미암아 섰으니, 허공 꽃이 허공에 말미암아 상[相=모양]이 있다가 허공 꽃이 만약에 또 멸하면, 허공은 본래 움직이지 아니함과 같으니, 환(幻)이 각(覺)으로부터 생겨났다가 환이 멸하면 각이 원만해지나니 각심(覺心)은 움직이지 아니하는 까닭이다. 만약에 저 모든 보살과 말세 중생들이 항상 마땅히 환을 멀리 여의어야 할 것이니, 많은 환을 모두 여의면 나무 가운데 불이 (일어)나서 나무가 다하면[=다 타면] 불이 도로 멸하듯 하니라. 각(覺)은 점점(漸漸)과 차례가 없으며 방편(方便)도 또한 이와 같으니라.”

원각경언해 상2의2 경 본문 및 언해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 상2의2
종남산 초당사 사문 종밀 소초

첫째 단락 주제

보안보살이 세존께 수행(修行)할 점차(漸次)를 여쭙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2b.jpg">원각경언해 상2의2:2ㄴ於是예 普眼菩薩이 在大衆中샤 卽從座起샤 頂禮佛足시고 右繞三帀시고 長跪叉手샤 而白佛言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3a.jpg">원각경언해 상2의2:3ㄱ大悲世尊하 願爲此會諸菩薩衆시며 及爲末世一切衆生샤 演說菩薩脩行漸次쇼셔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4a.jpg">원각경언해 상2의2:4ㄱ云何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4b.jpg">원각경언해 상2의2:4ㄴ思惟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4b.jpg">원각경언해 상2의2:4ㄴ云何住持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5a.jpg">원각경언해 상2의2:5ㄱ衆生이 未悟ㅣ어든 作何方便야 普令開悟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6b.jpg">원각경언해 상2의2:6ㄴ世尊하 若彼衆生이 無正方便과 及正思惟면 聞佛如來ㅅ說此三昧고 心生迷悶야 卽於圓覺애 不能悟入리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7b.jpg">원각경언해 상2의2:7ㄴ願興慈悲샤 爲我等輩와 及末世衆生샤 假說方便쇼셔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8a.jpg">원각경언해 상2의2:8ㄱ作是語已시고 五體投地샤 如是三請샤 終而復始야시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2b.jpg">원각경언해 상2의2:2ㄴ이 普퐁眼菩뽕薩이 大땡衆 中에 겨샤 곧 座쫭로셔 니르샤 부텻 바 頂禮롕시고 올 녀그로 도라 세 번 도시고 長跪뀡叉창手샤 부텻긔 오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3a.jpg">원각경언해 상2의2:3ㄱ大땡悲빙 世솅尊존하 願 이 會옛 한 菩뽕薩衆을 爲시며  末世솅옛 一切촁 衆生 爲샤 菩뽕薩ㅅ 脩行 漸쪔次 펴 니쇼셔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4a.jpg">원각경언해 상2의2:4ㄱ엇뎨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4b.jpg">원각경언해 상2의2:4ㄴ思量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4b.jpg">원각경언해 상2의2:4ㄴ엇뎨 住뜡持띵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5a.jpg">원각경언해 상2의2:5ㄱ衆生이 아디 몯거든 므슴 方便뼌을 지 너비 여러 알에 리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6b.jpg">원각경언해 상2의2:6ㄴ世솅尊존하 다가 뎌 衆生이 正 方便뼌과 正 思量 업스면 佛如來ㅅ 이 三삼昧 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7a.jpg">원각경언해 상2의2:7ㄱ샤 듣고 매 迷몡며 닶가오미나 곧 圓覺각애 能히 아라 드디 몯리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7b.jpg">원각경언해 상2의2:7ㄴ願 慈悲빙 니르와샤 우리 물와 末世솅衆生 爲윙샤 方便뼌을 假강야 니쇼셔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8b.jpg">원각경언해 상2의2:8ㄴ이 말 시고 五體톙 해 더디샤 이티 세 번 請샤 고 다시 비르서시

○ 현대역

이에 보안보살이 대중 가운데 계시다가 곧 앉은자리에서 일어나시어 부처님 발에 정례(頂禮)하시고, 오른쪽으로 돌아서 세 번 감도시고 장궤차수(長跪叉手)하시어 부처님께 말씀드리시길, “대비하신 세존이시여. 원컨대 이 법회에 참여한 많은 보살 대중을 위하시며 또 말세에 〈처한〉 일체 중생을 위하시어 보살이 수행할 점차를 펴 말씀해 주소서. 어떻게 생각하며, 어떻게 주지(住持)해야 합니까? 중생이 알지[=깨닫지] 못하거든 무슨 방편을 써야 널리 열어 깨닫게[=개오(開悟)하게] 하겠습니까? 세존이시여. 만약에 저 중생이 정(正)한 방편과 정한 생각이 없으면 불여래(佛如來)가 이 삼매(三昧) 말씀하심을 듣고서도 마음에 미혹하며 답답함이 생겨나 곧 원각(圓覺)에 능히 알아 들어가지 못할 것입니다. 원컨대, 자비를 일으키시어 우리 무리와 말세 중생을 위하시어 방편을 빌려 말씀해 주소서.” 이 말씀을 하시고 오체(五體)를 땅에 던지시고 이와 같이 세 번을 청하시면서 마치고 다시 시작하시거늘,

둘째 단락 주제

수행의 점차, 사유, 주지, 방편을 청하니 세존이 허락하시다.

○ 경 본문

【종밀주석】<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8a.jpg">원각경언해 상2의2:8ㄱ爾時世尊이 告普眼菩薩言샤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8b.jpg">원각경언해 상2의2:8ㄴ 善哉善哉라 善男子아 汝等이 乃能爲諸菩薩와 及末世衆生야 問於如來脩行漸次와 思惟住持와 乃至假說種種方便니 汝今諦聽라 當爲汝說호리라 時普眼菩薩이 奉敎歡喜와 及諸大衆과 黙然而聽시더니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8b.jpg">원각경언해 상2의2:8ㄴ그 世솅尊존이 普퐁眼菩뽕薩려 니샤 됴타 됴타 善쎤男남子아 너희히 能히 諸졍菩뽕薩와 末世솅衆生 爲윙야 如來修行 漸쪔次와 思量과 住뜡持띵와 種種 方방便뼌을 假강說호매 니르리 묻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9a.jpg">원각경언해 상2의2:9ㄱ네 이제 仔細솅히 드르라 반기 너 爲윙야 닐오리라 時씽예 普퐁眼菩뽕薩이 敎 받와 歡환喜힁와 諸졍大땡衆과 야셔 듣오시더니

○ 현대역

그때 세존이 보안보살더러 말씀하시기를, “좋다, 좋다, 선남자야. 너희들이 능히 모든 보살과 말세 중생을 위하여 여래의 수행 점차와 생각[=사량(思量)]과 주지(住持)와 갖가지 방편을 가설(假說)함에 이르기까지 묻나니, 네가 이제 자세히 들으라. 반드시 너를 위하여 말하리라.” 〈그러자〉 이때 보안보살이 가르침을 받으시고 기뻐하여 모든 대중과 〈함께〉 잠잠히 하고서 들으시었다.

셋째 단락 주제

원각심(圓覺心)을 구하려면 좌선하고 이 몸이 환화(幻化)임을 알라.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9a.jpg">원각경언해 상2의2:9ㄱ善男子아 彼新學菩薩와 及末世衆生이 欲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9b.jpg">원각경언해 상2의2:9ㄴ求如來淨圓覺心인댄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9b.jpg">원각경언해 상2의2:9ㄴ應當正念야 遠離諸幻이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1a.jpg">원각경언해 상2의2:11ㄱ先依如來ㅅ 奢摩他行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2a.jpg">원각경언해 상2의2:12ㄱ堅持禁戒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5b.jpg">원각경언해 상2의2:15ㄴ安處徒衆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2:17ㄱ宴坐靜室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5b.jpg">원각경언해 상2의2:25ㄴ恒作是念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5b.jpg">원각경언해 상2의2:25ㄴ我今此身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5b.jpg">원각경언해 상2의2:25ㄴ四大和合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7a.jpg">원각경언해 상2의2:27ㄱ所謂髮毛瓜齒皮筋髓腦垢色은 皆歸於地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7b.jpg">원각경언해 상2의2:27ㄴ唾涕膿血津液涎沫痰淚精氣大小便利 皆歸於水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7b.jpg">원각경언해 상2의2:27ㄴ煖氣 爲火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8a.jpg">원각경언해 상2의2:28ㄱ動轉은 歸風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8b.jpg">원각경언해 상2의2:28ㄴ四大ㅣ 各離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9b.jpg">원각경언해 상2의2:29ㄴ今者妄身이 當在何處ㅣ어뇨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0b.jpg">원각경언해 상2의2:30ㄴ卽知此身이 異竟無體어늘 和合야 爲相이 實同幻化ㅣ로다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9b.jpg">원각경언해 상2의2:9ㄴ善쎤男남子아 뎌 新신學菩뽕薩와 末世솅衆生이 如來ㅅ 淨쪙圓覺각心심을 求코져 홀딘댄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09b.jpg">원각경언해 상2의2:9ㄴ반기 念념을 正히 야 한 幻을 머리 여희욜디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1a.jpg">원각경언해 상2의2:11ㄱ몬져 如來ㅅ 奢샹摩망他탕行 브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2a.jpg">원각경언해 상2의2:12ㄱ禁금戒갱 구디 디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5b.jpg">원각경언해 상2의2:15ㄴ徒똥衆과 便뼌安히 處쳥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17a.jpg">원각경언해 상2의2:17ㄱ靜室에 宴坐쫭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5b.jpg">원각경언해 상2의2:25ㄴ녜 이 念념을 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5b.jpg">원각경언해 상2의2:25ㄴ내 이제 이 모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5b.jpg">원각경언해 상2의2:25ㄴ四大땡 섯거 어우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7a.jpg">원각경언해 상2의2:27ㄱ닐온 머리터럭과 터럭과 톱과 니와 갓과 콰 힘과 와 骨髓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7b.jpg">원각경언해 상2의2:27ㄴ頭腦와 와 빗과 다 地띵예 가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7b.jpg">원각경언해 상2의2:27ㄴ래춤과 곳믈와 고롬과 피와 과 液역과<협주>【液역 입 안햇 精華ㅣ라】 춤과 더품과 痰땀과 믈와 精氣킝와 大땡小便뼌利링와 다 水예 가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7b.jpg">원각경언해 상2의2:27ㄴ더운 氣킝分뿐은 火황애 가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8a.jpg">원각경언해 상2의2:28ㄱ뮈워 옮교 風에 가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8b.jpg">원각경언해 상2의2:28ㄴ四大땡 各각各각 여희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29b.jpg">원각경언해 상2의2:29ㄴ이제 妄 모미 반기 어느 고대 잇거뇨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0b.jpg">원각경언해 상2의2:30ㄴ곧 이 모미 畢竟에 體톙 업거늘 섯거 어우러 相 외요미 實로 幻化황   알리로다

○ 현대역

“선남자야. 저 신학보살(新學菩薩)과 말세 중생이 여래의 청정한 원각심을 구하고자 할 것이면, 반드시 염(念)을 정(正)히 하여 많은 환(幻)을 멀리 여의어야 할 것이니라. 먼저 여래의 사마타행(奢摩他行)에 의거하여 금계(禁戒)를 굳게 지니고, 도중(徒衆)과 편안히 거처하며, 조용한 방에 연좌하여[=좌선하여] 항상 이 염을 짓되[=하되] 나의 지금 이 몸은 사대(四大)가 섞어져 합쳐진 것이니라. 이른바 머리카락과 털과 손발톱과 이빨과 가죽과 살과 힘줄과 뼈와 골수와 두뇌와 때와 빛은 모두 땅으로 돌아가고, 가래침과 콧물과 고름과 피와 땀과 액(液)과<협주>【액은 입안의 정화(精華)이다.】 침과 거품과 담(痰)과 눈물과 정기(精氣)와 대소변은 모두 물로 돌아가고, 더운 기운은 불로 돌아가고, 움직여 옮기는 것은 바람으로 돌아가나니, 사대가 각각 떠나면[=분리되면] 이제 허망한 몸은 반드시 어느 곳에 있겠는가? 곧 이 몸은 필경 실체(實體)가 없거늘 섞어 합쳐져 형상이 되는 것이 실로 허깨비(환상) 같다는 것을 알 것이로다.”

넷째 단락 주제

사대(四大)와 육진(六塵)이 흩어지면 마음이란 것도 볼 수 없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2b.jpg">원각경언해 상2의2:32ㄴ四緣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3a.jpg">원각경언해 상2의2:33ㄱ假合야 妄有六根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3b.jpg">원각경언해 상2의2:33ㄴ六根과 四大왜 中外예 合成이어늘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4a.jpg">원각경언해 상2의2:34ㄱ妄有緣氣ㅣ 於中에 積聚야 似有緣相니 假名爲心이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a.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ㄱ善男子아 此虛妄心이 若無六塵면 則不能有리니 四大ㅣ 分解야 無塵可得이라 於中緣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a.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ㄱ塵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b.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ㄴ各歸散滅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b.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ㄴ畢竟無有緣心可見이니라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2b.jpg">원각경언해 상2의2:32ㄴ네 緣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3a.jpg">원각경언해 상2의2:33ㄱ假강히 어우러 妄히 六륙根이 잇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3b.jpg">원각경언해 상2의2:33ㄴ六륙根과 四大땡왜 안팟긔 어우러 외어늘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4a.jpg">원각경언해 상2의2:34ㄱ妄히 잇 緣氣킝 그 中에 모다 緣 相이 잇 니 거즛 일후미 미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a.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ㄱ善쎤男남子아 이 虛헝妄 미 다가 六륙塵띤이 업스면 能히 잇디 몯리니 四大땡 호아 흐터 塵띤이 어루 得득 것 업순디라 그 中에 緣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a.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ㄱ塵띤괘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b.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ㄴ各각各각 흐터 滅호매 가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5b.jpg">원각경언해 상2의2:35ㄴ畢竟에 緣 미 어루 볼 것 업스니라

○ 현대역

“(땅·물·불·바람의) 네 가지 연(緣)이 임시로 합쳐져 허망하게 육근(六根)이 있나니, 육근과 사대[四大=地·水·火·風]가 안팎으로 어우러져 되거늘, 허망하게 있는 연기(緣氣)가 그 가운데 모여 연하는 모습이 있는 듯하니, 거짓 이름이 ‘마음’이라고 하느니라. 선남자야, 이 허망한 마음이 만약에 육진(六塵)이 없으면 능히 있지 못할 것이니, 사대가 나누어 흩어져 티끌이 가히 얻을 것이 없어지느니라. 그중에 인연과 티끌이 각각 흩어져 멸함으로 돌아가면, 필경에 얽혀 맺어지는 마음이 가히 볼 것이 없어지느니라.”

다섯째 단락 주제

몸과 마음은 환(幻)의 때, 때의 모습이 멸하면 시방이 청정하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6b.jpg">원각경언해 상2의2:36ㄴ善男子아 彼之衆生이 幻身이 滅故로 幻心이 亦滅며 幻心이 滅故로 幻塵이 亦滅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7b.jpg">원각경언해 상2의2:37ㄴ幻塵이 滅故로 幻滅이 亦滅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9a.jpg">원각경언해 상2의2:39ㄱ幻滅이 滅故로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9b.jpg">원각경언해 상2의2:39ㄴ非幻은 不滅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0a.jpg">원각경언해 상2의2:40ㄱ譬如磨鏡호매 垢盡明現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1b.jpg">원각경언해 상2의2:41ㄴ善男子아 當知身心이 皆爲幻垢ㅣ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2a.jpg">원각경언해 상2의2:42ㄱ垢相이 永滅면 十方애 淸淨리라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6b.jpg">원각경언해 상2의2:36ㄴ善쎤男남子아 뎌 衆生이 幻 모미 滅 幻 미  滅며 幻 미 滅 幻 塵띤이  滅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7b.jpg">원각경언해 상2의2:37ㄴ幻 塵띤이 滅 幻 滅이  滅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9a.jpg">원각경언해 상2의2:39ㄱ幻 滅이 滅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39b.jpg">원각경언해 상2의2:39ㄴ幻 아닌 거슨 滅티 아니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0a.jpg">원각경언해 상2의2:40ㄱ가비건댄 거우루 닷고매  다면 고미 現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1b.jpg">원각경언해 상2의2:41ㄴ善쎤男남子아 반기 몸과 괘 다 幻  아롤디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2a.jpg">원각경언해 상2의2:42ㄱ 相이 永히 滅면 十씹方애 淸淨리라

○ 현대역

“선남자야. 저 중생이 허깨비[幻]인 몸이 멸하므로 허깨비인 마음이 또 멸하며, 허깨비인 마음이 멸하므로 허깨비인 티끌이 또 멸하며, 허깨비인 티끌이 멸하므로 허깨비인 멸함이 또한 멸하며, 허깨비인 멸함이 멸하므로 허깨비 아닌 것은 멸하지 아니하나니, 비유하건대 거울 닦음에 때[垢]가 다 없어지면 밝음이 나타나듯 하느니라. 선남자야. 반드시 몸과 마음이 모두 허깨비인 때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니, 때로 된 모습이 영원히 멸하면 시방이 청정해지리라.”

여섯째 단락 주제

본래의 원각(圓覺)은 마니(摩尼) 보주와 같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2b.jpg">원각경언해 상2의2:42ㄴ善男子아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3a.jpg">원각경언해 상2의2:43ㄱ譬如淸淨摩尼寶珠ㅣ 映於五色야 隨方各現커든 諸愚癡者 見彼摩尼예 實有五色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7b.jpg">원각경언해 상2의2:47ㄴ善男子아 圓覺淨性이 現於身心야 隨類各應커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8a.jpg">원각경언해 상2의2:48ㄱ彼愚癡者 說淨圓覺애 實有如是身心自相이라 호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8b.jpg">원각경언해 상2의2:48ㄴ亦復如是시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9a.jpg">원각경언해 상2의2:49ㄱ由此로 不能遠於幻化 是故로 我ㅣ 說身心幻垢ㅣ라 노니 對離幻垢면 說名菩薩이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0a.jpg">원각경언해 상2의2:50ㄱ垢ㅣ 盡코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0a.jpg">원각경언해 상2의2:50ㄱ對ㅣ 除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0a.jpg">원각경언해 상2의2:50ㄱ卽無對垢와 及說名者니라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2b.jpg">원각경언해 상2의2:42ㄴ善쎤男남子아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3a.jpg">원각경언해 상2의2:43ㄱ가비건댄 淸淨 摩망尼닝寶珠즁ㅣ 五色애 비취여 方 조차 各각各각 나토거든 한 어리닌 뎌 摩망尼닝예 實로 五色 잇다 봄 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7b.jpg">원각경언해 상2의2:47ㄴ善쎤男남子아 圓覺각淨性이 몸과 과애 現야 類 조차 各각各각 應거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8a.jpg">원각경언해 상2의2:48ㄱ뎌 어리닌 淨圓覺각애 實로 이  몸과 괏 제 相 잇니라 닐오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8b.jpg">원각경언해 상2의2:48ㄴ 이 니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49a.jpg">원각경언해 상2의2:49ㄱ일로브터 能히 幻化황 머리 몯 그럴 내 몸과 괘 幻 라 니노니 幻  여희닐 對됭면 일후믈 菩뽕薩이라 니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0a.jpg">원각경언해 상2의2:50ㄱ 다고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0a.jpg">원각경언해 상2의2:50ㄱ對됭 덜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0a.jpg">원각경언해 상2의2:50ㄱ곧  對됭니와 일훔 니리 업스니라

○ 현대역

“선남자야. 비유하건대 청정한 마니보주(摩尼寶珠)가 오색(五色)에 비치어 방향을 따라 각각 나타나는데, 많은 어리석은 사람은 저 마니에 실제로 오색이 있다고 보는 것과 같으니라. 선남자야. 원각의 청정한 성품이 몸과 마음에 나타나 부류를 좇아 각각 응하는데, 저 어리석은 사람은 청정한 원각에 실제로 이 같은 몸과 마음의 자기 모습[相]이 있는 것이라고 말함이 또한 이와 같으니라. 이것으로부터 능히 환화(幻化)를 멀리하지 못하므로, 그러므로 내 몸과 마음이 허깨비의 때[垢]라고 말하는 것이니, 허깨비인 때를 떠나보낸 사람을 대하면 이름을 보살이라고 말하나니, 때가 다하고 대(對)가 제거되면 곧 때를 대한 사람과 이름 말하는 사람이 없어지느니라.”

일곱째 단락 주제

온갖 환화(幻化)를 증득하여 영상(影像)을 멸하면 일체가 청정하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2b.jpg">원각경언해 상2의2:52ㄴ善男子아 此菩薩와 及末世衆生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3a.jpg">원각경언해 상2의2:53ㄱ證得諸幻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3b.jpg">원각경언해 상2의2:53ㄴ滅影像故로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3b.jpg">원각경언해 상2의2:53ㄴ爾時예 便得無方淸淨리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4a.jpg">원각경언해 상2의2:54ㄱ無邊虛空이 覺所顯發이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1b.jpg">원각경언해 상2의2:61ㄴ覺圓明故로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2a.jpg">원각경언해 상2의2:62ㄱ顯心의 淸淨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7b.jpg">원각경언해 상2의2:67ㄴ心淸淨故로 見塵이 淸淨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9a.jpg">원각경언해 상2의2:69ㄱ見淸淨故로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9a.jpg">원각경언해 상2의2:69ㄱ眼根이 淸淨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70a.jpg">원각경언해 상2의2:70ㄱ根淸淨故로 眼識이 淸淨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75a.jpg">원각경언해 상2의2:75ㄱ識淸淨故로 聞塵이 淸淨며 聞淸淨故로 耳根이 淸淨며 根淸淨故로 耳識이 淸淨며 識淸淨故로 覺塵이 淸淨야 如是乃至鼻舌身意ㅣ 亦復如是리라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2b.jpg">원각경언해 상2의2:52ㄴ善쎤男남子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3a.jpg">원각경언해 상2의2:53ㄱ아 이 菩뽕薩와 末世솅 衆生괘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3a.jpg">원각경언해 상2의2:53ㄱ한 幻을 證得득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3b.jpg">원각경언해 상2의2:53ㄴ그리멧 像 滅 젼로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3b.jpg">원각경언해 상2의2:53ㄴ그 곧 方 업슨 淸淨을 得득리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54a.jpg">원각경언해 상2의2:54ㄱ無뭉邊변 虛헝空이 覺각 나타 發혼 고디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1b.jpg">원각경언해 상2의2:61ㄴ覺각이 두려이 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2a.jpg">원각경언해 상2의2:62ㄱ心심의 淸淨을 나토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7b.jpg">원각경언해 상2의2:67ㄴ미 淸淨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7b.jpg">원각경언해 상2의2:67ㄴ見견塵띤이 淸淨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9a.jpg">원각경언해 상2의2:69ㄱ見견이 淸淨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69a.jpg">원각경언해 상2의2:69ㄱ眼根이 淸淨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70a.jpg">원각경언해 상2의2:70ㄱ根이 淸淨 眼識식이 淸淨며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75a.jpg">원각경언해 상2의2:75ㄱ識식이 淸淨 聞문塵띤이 淸淨며 聞문이 淸淨 耳根이 淸淨며 根이 淸淨 耳識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75b.jpg">원각경언해 상2의2:75ㄴ식이 淸淨며 識식이 淸淨 覺각塵띤이 淸淨야 이티 鼻삥와 舌와 身신과 意와애 니르리  이 리라

○ 현대역

“선남자야. 이 보살과 말세의 중생이 많은 환(幻)을 증득(證得)하여 그림자의 영상을 멸한 까닭으로 그때 곧 방(方) 없는[=원만한?] 청정을 득하리니, 가없는 허공이 깨달음[覺]에 나타나 발한 것이니라. 깨달음이 원만하게 밝으므로 마음의 청정함을 나타나게 되며, 마음이 청정하므로 견진(見塵)이 청정하며, 보는 것이 청정하므로 안근(眼根)이 청정하며, 근(根)이 청정하므로 안식(眼識)이 청정하며, 식(識)이 청정하므로 문진(聞塵)이 청정하며, 듣는 것이 청정하므로 이근(耳根)이 청정하며, 근(根)이 청정하므로 이식(耳識)이 청정하며, 식(識)이 청정하므로 각진(覺塵)이 청정하여 이와 같이 비(鼻)와 설(舌)과 신(身)과 의(意)에 이르기까지 또 이와 같으리라.”

여덟째 단락 주제

근(根)이 청정하면 6진(塵)·4대(大)·12처(處)·18계(界)·25유(有)가 모두 청정하다.

○ 경 본문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78b.jpg">원각경언해 상2의2:78ㄴ善男子아 根淸淨故로 色塵이 淸淨며 色淸淨故로 聲塵이 淸淨며 香味觸法도 亦復如是리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0b.jpg">원각경언해 상2의2:80ㄴ善男子아 六塵이 淸淨故로 地大淸淨며 地淸淨故로 水大淸淨며 火大風大도 亦復如是리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2b.jpg">원각경언해 상2의2:82ㄴ善男子아 四大淸淨故로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2b.jpg">원각경언해 상2의2:82ㄴ十二處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3a.jpg">원각경언해 상2의2:83ㄱ十八界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5a.jpg">원각경언해 상2의2:85ㄱ二十五有ㅣ 淸淨리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6b.jpg">원각경언해 상2의2:86ㄴ彼淸淨故로

○ 경 본문 언해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78b.jpg">원각경언해 상2의2:78ㄴ善쎤男남子아 根이 淸淨 色塵띤이 淸淨며 色이 淸淨 聲塵띤이 淸淨며 香과 味밍와 觸쵹과 法법도  이 리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0b.jpg">원각경언해 상2의2:80ㄴ善쎤男남子아 六륙塵띤이 淸쳥淨 地띵大땡 淸淨며 地띵ㅣ 淸淨 水大땡 淸淨며 火황大땡와 風봉大땡도  이 리라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2b.jpg">원각경언해 상2의2:82ㄴ善쎤男남子아 四大땡 淸淨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2b.jpg">원각경언해 상2의2:82ㄴ十씹二處쳥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3a.jpg">원각경언해 상2의2:83ㄱ十씹八界갱와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5a.jpg">원각경언해 상2의2:85ㄱ二十씹五 有왜 淸淨리니 <원본위치 imgFile="P17_WG_e01_v005-2_086b.jpg">원각경언해 상2의2:86ㄴ뎨 淸쳥淨

○ 현대역

“선남자야. 근(根)이 청정하므로 색진(色塵)이 청정하며, 빛[色]이 청정하므로 성진(聲塵)이 청정하며, 냄새[香]와 맛[味]과 닿음[觸]과 법(法)도 또한 이와 같으리라. 선남자야. 육진(六塵)이 청정하므로 지대(地大)가 청정하며, 땅이 청정하므로 수대(水大)가 청정하며, 화대(火大)와 풍대(風大)도 또한 이와 같으리라. 선남자야. 사대(四大)가 청정하므로 십이처(十二處)와 십팔계(十八界)와 이십오유(二十五有)가 청정할 것이니, 저것이 청정하므로…” (“출세간의 모든 법이 깨끗하다.” 하는 내용이 6권 〈상2의2〉에 이어진다.)
이전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