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법화경을 수지·독송하는 이익과 비방하는 죄보에 대한 석존의 설법
  • 법화경을 수지·독송하는 이익과 비방하는 죄보에 대한 석존의 설법 6
메뉴닫기 메뉴열기

법화경을 수지·독송하는 이익과 비방하는 죄보에 대한 석존의 설법 6


[법화경을 수지·독송하는 이익과 비방하는 죄보에 대한 석존의 설법 6]

석보상절 21:63ㄱ

□□□□□□□□□□□□□

석보상절 21:63ㄴ

□□□□□□□□□□□□□□□/□□□□□□□□□□□□□□□□□□□□□□□□□□□□□/□□□□□□□□□□□□□□□□□□□□□□□□□□□□□ □□□□□□□□ 허므리 올커나 주001)
올커나:
옳거나. 옳-〔是〕+거나(연결어미). ¶이제 오직 이 말 브투미 곧 올커니 엇뎨 구틔여 靈知 니리오〈법집 52ㄱ〉.
아□□□□□□□ 이 사미 現 뉘□□ 〔白〕〔癩〕 주002)
백라(白癩):
나병(癩病). 문둥병. 몸이 다 헐어 근육이며 마디며 다 헐어지는 병이다.
病을 어드며【白癩 모□□□□□□□□□□□□□□□/□□□□□□□□□□□□□□□】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120ㄱ

다가 사미 업시워 허러 닐오 네 狂人이라 쇽졀 업시 이 行 니 乃終내 어 것 업스리라 면 이  罪報 반기 世世예 누니 업고 〔다〕가 供養 讚歎 사미 〔이〕〔시〕면 반기 今世예 〔現〕〔〕 〔果〕〔報〕

월인석보 19:120ㄴ

 得리며 다〔가〕 〔〕 〔이〕 〔經〕 〔受〕持 사 보고 허므를 내면 〔實〕커나 不實커나 이 사미 現〔世〕예 白癩病을 얻고【癩 〔모〕미 다 허러 히미며 며 다 야디 病이라】

〔7:184ㄱ〕三明讚毁棄
〔법화경〕 若有人이 輕毀之言호 汝ㅣ 狂人耳라 空作是行니 終無所獲이라면 如是罪報 當世世예 無眼고 若有供養讚歎之者ㅣ면 當於今世예 得現果報리며 若復見受持是經者고 出其過惡면 若實커나 若不實커나 此人이 現世예 得白癩病고 若 주003)
*
‘有’가 있는 판본도 있음.
輕笑之者 當世世예 牙齒踈缺며 醜脣平鼻며 手腳이 繚戾며 眼目이 角睞며 身體臭穢며 惡瘡膿血며 水〔7:184ㄴ〕腹短氣며 諸惡重病리니

〔법화경언해〕○다가 사미 업시워 허러 닐오 네 미친 사미라 쇽졀업시 이 行 니 내애 어둠 업스리라 면 이  罪報 반기 世世예 눈 업고 다가 供養야 讚歎리 이시면 반기 今世예 現 果報 得리며 다가  이 經 디니리 보고 그 허믈 내면 實커나 實티 아니커나 이 사미 現世예 白癩病을 得고 다가 업시워 우 사 반기 世世예 니 긔오 이저디며 입시우리 더럽고 고히 平며 손바리 곱고 뷔틀며 누니 비오 흘긔며 모미 내 더러〔7:185ㄱ〕우며 모딘 瘡 膿血며 水腹 短氣며【水腹  부를씨오 短氣 숨 할 씨라】 여러가짓 모딘 重病 리니

〔계환해〕報應之理 出乎性命之微니 盖由性야 生心고 由命야 制業니 心以內感이어든 業以外召야 各從其類야 毫末不忒니 意報應之於心業에 猶萬形之於模範焉야 吉凶羙惡이 類自為範야 莫不相肖 是以로 毀持經之正見면 則世世예 無眼고 供養讚歎면 則得現果報고 出其過惡〔7:185ㄴ〕면 則得惡疾고 輕笑之者 則獲醜狀리니 若手脚之繚曲乖戾와 眼目之角擘倒視ㅣ 皆醜狀也ㅣ라 又加之臭惡瘡膿과 鼓喘重病이 凡皆心之模範이 以類로 自召故也ㅣ라 世之艱窮醜陋癃殘百疾者ㅣ 不無宿因커 昧者ㅣ 雖覩其然나 莫知其所以然故로 或不覺愆失야 而行將自及야 為可悲者 此ㅣ 佛ㅅ 所以助揚普賢利行샤 而因言報應之端샤 使人이 以類로 〔7:186ㄱ〕推之야 知自防閑케야 庶無愆失之患시니 盖亦利行之緒餘也ㅣ시니라 易道ㅣ 彰徃察來야 明得失之報며 因貳야 以濟民行이라니 其意同此니라

〔계환해언해〕○報應理 性命의 져근 셔 나니 性을 브터 미 나고 命을 브터 業을 짓니  안로 感커든 業은 밧로 블러 各各 그 類 從야 터럭귿마도 그르디 아니니 너교 報應이 心業에 萬形이 模範에 야 吉며 凶며 고며 구주미 類로 제 範이 외야 서르 디 아니니 업슬 이런로 持經 正見을 헐면 世世예 눈 업고 供養 讚歎〔7:186ㄴ〕면 現 果報 得고 그 허므를 내면 모딘 病을 얻고 업시워 우 사 더러운  어드리니 손바 곱고 뷔트롬과 누늬비오 흘긔유미 다 더러운 이라  더 내 더러우며 모딘 腫氣 고롬과  브며 숨 힐후 重病이 다  模範이 類로 제 블론 젼라 世예 艱難며 窮며 더러우며 癃殘百疾 사미 【癃은 시드러 모미 구블 씨오 殘은 야딜 씨라】 宿因이 업디 아니커늘 아 사미 비록 그런  보나 그러 고 아디 몯 시혹 허므를 아디 몯야 미조차 마 제게 미처 슬픈 거시 외릴 이 부텻 普賢 利行 도아 펴샤 報應ㅅ 그틀 因야 니샤 사미 類로 推尋야 제 마고 알에 야 허믌 시르미 업과뎌 시니  利〔7:187ㄱ〕行의 귿 나니시니라 易道ㅣ 디나건 일 나토고 오 일 펴 得失ㅅ 報 기며 疑心을 因야 百姓의 行을 일우다 니 그 디 이 니라

[법화경을 수지·독송하는 이익과 비방하는 죄보에 대한 석존의 설법 6]
“만일 사람이 업신여겨 헐뜯어 이르되 ‘네가 광인(狂人)이다. 헛되이 이 행을 하니 마침내 얻을 것 없을 것이다.’ 하면, 이와 같은 죄보(罪報)는 반드시 세세(世世)에 눈이 없고 만일 공양 찬탄할 사람이 있으면 반드시 금세(今世)에 나타난 과보를 득할 것이며, 만일 또 이 경 수지할 사람 보고 허물을 내면 실(實)하거나 부실(不實)하거나 이 사람이 현세에 백라병(白癩病)을 얻고,【백라(白癩)는 몸이 다 헐어 근육이며 마디며 다 헐어지는 병이다.】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올커나:옳거나. 옳-〔是〕+거나(연결어미). ¶이제 오직 이 말 브투미 곧 올커니 엇뎨 구틔여 靈知 니리오〈법집 52ㄱ〉.
주002)
백라(白癩):나병(癩病). 문둥병. 몸이 다 헐어 근육이며 마디며 다 헐어지는 병이다.
주003)
* ‘有’가 있는 판본도 있음.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