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10
메뉴닫기 메뉴열기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10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10]
이러 功德利益이 이실 智慧 주001)
지혜(智慧):
지혜로운. 智慧+(형용사 파생접미사)+(/으)시(주체높임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諸根이 聰明코 카 智慧며 해 드러〈석상 9:16ㄴ〉.
사미 모로매 주002)
모로매:
모름지기. 반드시. 모로매〔須〕(부사, 평-거-거). ¶辛旽이 모로매 주규려 커늘〈삼강(런던) 충:32〉.
一心 주003)
일심(一心):
eka-citta 불교에서는 ①사물에 내재되어 있는 한 마음. ②절대 평등하며 유일 무이한 진여(眞如)를 가리킴. ③세상 모든 것에 존재하는 근원적인 마음. 여래장(如來藏)을 가리킴. ④견실(堅實)하여 일관된 마음 등으로 쓰이나 여기서는 일반적인 의미인 ‘한 마음’으로 쓰였음.
로 제 쓰거나  쓰이거나 주004)
 쓰이거나:
남에게 쓰게 하거나. 해당 원문은 ‘若使人書며’임. 〈월석〉의 언해는 ‘ 야 쓰거나’이고, 〈법화〉의 언해는 ‘사 야 쓰며’임. 〈석상〉은 단형 사동으로 언해하였고 〈월석〉과 〈법화〉는 장형 사동으로 언해하였음. 사동주의 격표지와 관련하여 원문의 ‘使人’이 ‘ 야’로 쓰인 점도 주목할 만함.
바다 디니며 닐그며 외와
주005)
제 쓰거나  쓰이거나 바다 디니며 닐그며 외와:
제가 쓰거나 남에게 쓰게 하거나 받아 지니며 읽고 외워. 해당 원문은 ‘自書며 若使人書며 受持讀誦야’임. ¶글워를 눌 야 쓰이료〈번노 하:15ㄱ〉.
正히 憶念야 말다히 주006)
말다히:
말대로. 말과 같이. ‘말다히’는 ‘말답-’과 관련있는 것으로 보임. ¶俱夷 니샤 그딧 말다히 호리니〈월석 1:13ㄱ〉.
修行야 리니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114ㄱ

이러틋 功德 利益이 잇니 그럴 智者 一心로 제 쓰거나  야 쓰거나 受持 讀誦야 正憶念야 말다 修

월인석보 19:114ㄴ

行야 리다

〔법화경〕 〔7:177ㄴ〕有如是等功德利益 是故로 智者ㅣ 應當一心으로 自書며 若使人書며 受持讀誦야 正憶念야 如說修行이니다

〔법화경언해〕○이러틋 功德 利益이 이실 이런로 智者ㅣ 반기 一心으로 제 쓰며 사 야 쓰며 受持 讀誦야 正憶念야 〔7:178ㄱ〕말다이 修行홀 띠니다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10]
“이러한 공덕 이익이 있으므로 지혜로운 사람이 모름지기 일심으로 자기가 쓰거나 남에게 쓰게 하거나 받아 지니며 읽으며 외워 바르게 억념(憶念)하여 〈설법하신〉 말대로 수행(修行)하여야 할 것이니,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주석
주001)
지혜(智慧):지혜로운. 智慧+(형용사 파생접미사)+(/으)시(주체높임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諸根이 聰明코 카 智慧며 해 드러〈석상 9:16ㄴ〉.
주002)
모로매:모름지기. 반드시. 모로매〔須〕(부사, 평-거-거). ¶辛旽이 모로매 주규려 커늘〈삼강(런던) 충:32〉.
주003)
일심(一心):eka-citta 불교에서는 ①사물에 내재되어 있는 한 마음. ②절대 평등하며 유일 무이한 진여(眞如)를 가리킴. ③세상 모든 것에 존재하는 근원적인 마음. 여래장(如來藏)을 가리킴. ④견실(堅實)하여 일관된 마음 등으로 쓰이나 여기서는 일반적인 의미인 ‘한 마음’으로 쓰였음.
주004)
 쓰이거나:남에게 쓰게 하거나. 해당 원문은 ‘若使人書며’임. 〈월석〉의 언해는 ‘ 야 쓰거나’이고, 〈법화〉의 언해는 ‘사 야 쓰며’임. 〈석상〉은 단형 사동으로 언해하였고 〈월석〉과 〈법화〉는 장형 사동으로 언해하였음. 사동주의 격표지와 관련하여 원문의 ‘使人’이 ‘ 야’로 쓰인 점도 주목할 만함.
주005)
제 쓰거나  쓰이거나 바다 디니며 닐그며 외와:제가 쓰거나 남에게 쓰게 하거나 받아 지니며 읽고 외워. 해당 원문은 ‘自書며 若使人書며 受持讀誦야’임. ¶글워를 눌 야 쓰이료〈번노 하:15ㄱ〉.
주006)
말다히:말대로. 말과 같이. ‘말다히’는 ‘말답-’과 관련있는 것으로 보임. ¶俱夷 니샤 그딧 말다히 호리니〈월석 1:13ㄱ〉.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