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4
메뉴닫기 메뉴열기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4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4]
世尊

석보상절 21:54ㄴ

하 後ㅅ 뉘예 주001)
뉘예:
세상에. 뉘〔世〕+애/에/예(처소의 부사격조사). ‘-예’는 체언이 ‘이/ㅣ’로 끝났을 때 씌었음. ¶溫和히 사라 千萬 뉘예 子孫이 니가 위시니〈석상 6:7ㄴ〉.
後 五百  흐리오 모딘 뉘예
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 주002)
비구(比丘) 비구니(比丘尼) 우바새(優婆塞) 우바이(優婆夷):
불교 교단을 구성하는 네 무리 즉 출가의 두 무리인 비구(比丘)와 비구니(比丘尼), 재가의 두 무리인 우바새(優婆塞)와 우바이(優婆夷)를 가리킴. 전체를 사부중(catuṣ-pariṣad)이라 함. 비구와 비구니는 각각 남자와 여자의 출가자로서 구족계(具足戒)를 받은 스님, 우바새와 우바이는 각각 남자와 여자의 재가 신자로서 삼보에 귀의하여 오계를 받은 자임.
求야 얻니와 바다 디니니와 닐그며 외오니와 쓰니왜 이 經을 닷가 니규려 커든 주003)
니규려커든:
익히려 하거든. 닉-〔熟〕+이(사동접미사)+(/으)리(의도의 선어말어미)+어(보조적 연결어미)#-+거든(가정·조건의 연결어미). ¶그리호려 커든 려와 일 시기라〈월석 13:20ㄴ〉. 세 無數劫에 無量 福德 資糧 닷가 니기샤〈월석 13:39ㄴ〉.
세 닐웻   로 精進디니 세 닐웨 주004)
세 닐웨:
3·7일 즉 21일. ¶닐웻 길  녀샤 믈 헤여 걷나샤 세 닐웨예 바애 가시니〈월석 22:6ㄴ〉.
면 주005)
면:
차면. -〔滿〕+면(가정의 연결어미). ¶道場ㅅ 三期ㅣ 마 면 小乘의 녀름ㅅ 限이 디 몯야도 本來 小乘의 安居ㅣ 아닐 가 조차 룜 업스니라〈원각 하3의2:38ㄱ〉.
내 六牙白象 고 그지 업슨 菩

석보상절 21:55ㄱ

薩로 圍繞 오 주006)
위요(圍繞)오:
위요하게 하고. 圍繞-+이(사동접미사)+고(연결어미). ¶그 世尊이 한 사 거느리샤 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 無數億萬을 앏뒤헤 圍繞시고 虛空身 펴 노시니〈월석 23:88ㄱ〉.
一切衆生 즐겨 주007)
즐겨:
즐겨. 즐기-〔樂〕+어(연결어미). ¶羅雲이 져머 노 즐겨 法 드로 슬히 너겨 거든〈석상 6:10ㄴ〉.
볼 모로 그 사 알 뵈여 위야 說法야
됴며 즐겁 주008)
즐거:
즐거운. 즐겁-/즐-〔樂〕(ㅂ불규칙)+(/으)ㄴ(관형사형어미). ¶人生 즐거 디 업고 주구믈 기드리노니〈석상 6:5ㄱ〉.
이 뵈야 치고  陀羅尼呪를 주리니 주009)
주리니:
줄 것이니. 주-〔授〕+오/우(의도의 선어말어미)+(/으)리(의지 선어말어미)+(/으)니(원인·이유의 연결어미). ¶一切 龍 苦惱 能히 滅야 安樂 주리니〈월석 10:71ㄴ〉.
이 陀羅尼 得혼 젼로 사 아닌 거시 能히 헐리 주010)
헐리:
무너뜨릴 것이. 헐-〔壞〕+(/으)ㄹ(관형사형어미)#이(의존명사)+이(주격조사). ¶네의 尊코 貴 일후믈 헐리라〈월석 4:24ㄴ〉. 毁  傷 샹〈광주천자문 7ㄴ〉.
업스며
女人 어즈료미 외디 아니리며 주011)
여인(女人) 어즈료미 외디 아니리며:
여인(女人)에 의해 어지럽혀지지 않으며. 해당 원문은 ‘亦不爲女人之所惑亂고’임. 즉 ‘爲~所~’로 이루어진 피동문을 언해한 것임. 〈월석〉의 언해는 ‘겨지븨 惑와 어즈류미 외디 아니며’이고, 〈법화〉의 언해는 ‘女人의 惑와 어즈류미 외디 아니코’임.
내 몸도 녜

석보상절 21:55ㄴ

이 사 護持호리니
願 世尊하 내 니르논 주012)
니르논:
이르는. 이르-〔云〕+(현재시상 선어말어미)+오/우(의도의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니르논 마리  아로미 어려니라〈월석 11:96ㄴ〉.
이 陀羅尼呪를 드르쇼셔 시고
즉자히 부텻 알셔 呪를 니샤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107ㄱ

世尊하 다가 後世 後五百歲 濁惡世 中에 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 求索者【求索 求 씨라】 受持者 讀誦者 書寫者

월인석보 19:107ㄴ

ㅣ 이 法華經을 닷가 니기고져 딘댄 三七日 中에 一心로 精進 디니 三七日이 면 내 반기 六牙白象 고 無量 菩薩이 날 圍繞야 一切 衆生 깃거 볼 모로 그 사 알 現야 爲

월인석보 19:108ㄱ

야 說法야 利喜 뵈야 치며  陁羅尼呪를 주리니 이 陁羅尼 得 사 아닌 거시 能히 헐리 업스리며  겨지븨 惑와 어즈류미 외디 아니며 내 몸도  녜 이 사 擁護호리다 오직 願 世

월인석보 19:108ㄴ

尊이 내 이 陁羅尼呪 닐오 드르쇼셔 시고 즉재 부텻 알 呪를 니샤【카 智로 觀 닷고 다 三七日로 期約야 感應을 求 三七日이 면 普賢이 즉재 現시리라 楞嚴에 니샤 비록 뎨 障이 기퍼 나 보디 몯야도 내 그 사과 暗中에 바기 져 擁護야 便安케 慰勞노라 시니 녜며 이제 觀 닷가 조 瑞應이 겨시며  

월인석보 19:109ㄱ

조 應 업스샤 시혹 精誠 몯며 시혹 카 智 아닐니라 楞嚴에 니샤 道場애 안딘댄 몬져 조 戒 디녀 조 옷 닙고  디니 다가 믿 戒師와  會 中에 나히나 淸淨티 몯면 이 티 道場이 乃終내 이디 몯리라 시며 圓覺애 니샤 鈍根이 일우디 몯 사 녜 반기 브즈런 로 懺悔 디니 諸障이 消滅면 佛境이 알 現리라 시니라】

〔7:170ㄴ〕五說呪護持
〔법화경〕 〔7:171ㄱ〕世尊하 若後世後五百歲濁惡世中에 比丘比丘尼優婆塞優婆夷求索者와 受持者와 讀誦者와 書寫者ㅣ 欲修習是法華經인댄 於三七日中에 應一心精進이니 滿三七日已면 我ㅣ 當乘六牙白象야 與無量菩薩와 而自圍繞야 以一切衆生의 所憙見身으로 現其人前야 而爲說法야 示教利喜며 亦復與其陀羅尼呪호리니 得是陀羅尼故로 無有非人이 〔7:171ㄴ〕能破壞者며 亦不爲女人之所惑亂고 我身이 亦自常護是人호리니 唯願世尊이 聽我의 說此陀羅尼呪셔쇼시고 即於佛前에 而說呪曰샤

〔법화경언해〕○世尊하 다가 後世 後五百歲 濁惡世 中에 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 求니와 受持니와 讀誦니와 書寫니 이 法華經을 닷가 니기고져 홀띤댄 三七日 中에 一心 精進홀 띠니 三七日이 면 내 반기 六牙白象 타 〔7:172ㄱ〕無量 菩薩와 나 圍遶야 一切 衆生의 즐겨 보 모로 그 사 알 現야 爲야 說法야 示敎 利喜며  陀羅尼呪를 주리니 이 陀羅尼 得혼 젼로 사 아닌 거시 能히 헐리 업스며  女人의 惑와 어즈류미 외디 아니코 내 모미  이 사 녜 擁護호리니 오직 願오 世尊이 내의 이 陀羅尼呪 닐오 드르쇼셔 시고 즉재 부텻 알 呪를 니샤.

〔계환해〕利智修觀호 凡以三七日로 爲期야 以求感應니 故로 滿三七日야 普賢이 即現시리라 楞嚴에 云샤 縱彼ㅣ 障深야 未得〔7:172ㄴ〕見我ㅣ라도 我與其人과 暗中에 摩頂야 擁護安慰라시니 古今에 修觀호 屢有瑞應며 亦屢有不應者 或不精誠며 或非利智故也ㅣ라 楞嚴에 云샤 欲坐道場인댄 先持淨戒고 淨衣清心홀디니 若本戒師ㅣ어나 及同會中에 一不清淨면 如是道場이 終不成就라시니라 圓覺애 云샤 鈍根未成者 常當勤心으로 懺이니 諸障이 若消滅면 佛境이 便現前이라시니라

〔계환해언해〕○利智ㅣ 觀 닷고 다 三七日로 〔7:173ㄱ〕期限야 感應을 求니 그럴 三七日 차 普賢이 곧 現시리라 楞嚴에 니샤 비록 뎨 障이 기퍼 시러 나 보디 몯야도 내 그 사과 어드운 中에 머릴 져 擁護야 便安히 慰勞호리라 시니 古今에 觀 닷고 조 瑞應이 겨시며  조 應티 아니샤미 겨샤 시혹 精誠 아니며 시혹 利智 아닌 젼라 楞嚴에 니샤 道場애 고져 홀띤댄 몬져 조 戒 디니고 오 조히 며  굘 띠니 다가 믿 戒師ㅣ어나  會 中에 나히나 淸淨 몯면 이티 道場이 내내 이디 몯니라 시니라 圓覺애 니샤 鈍根 이디 몯닌 녜 반기 브즈런 로 懺홀 띠니 〔7:173ㄴ〕여러 障이 다가 消滅면 부텻 境이 곧 알 現리라 시니라

[보현보살이 법화경을 널리 유통시킬 것을 맹세함 4]
세존이시여! 나중의 세상에 후오백 년이 흐리고, 나쁜 세상에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를 구하여 얻는 것과 받아 지니는 것과 읽으며 외우는 것과 쓰는 것이, 이 경을 닦아 익히려 하거든 3·7일 사이를 한 마음으로 정진할 것이니 3·7일이 차면 내가 육아백상(六牙白象)을 타고 끝없는 보살로 둘러싸게 하고 일체 중생이 즐겨 볼 몸으로 그 사람들의 앞에 보여 〈그 사람들을〉 위하여 설법하여 좋으며 즐거운 이를 보여 가르치고 또 다라니주를 줄 것이니 이 다라니를 얻었기 때문에 사람 아닌 것이 능히 괴롭힐 것이 없으며 또 여인의 어리석음이 되지 않으며 내 몸도 항상 이 사람을 호지할 것이니, 원하건대 세존께서 내가 이르는 이 다라니주를 들으소서.” 하고, 즉시 부처님 앞에서 주를 이르시되,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뉘예:세상에. 뉘〔世〕+애/에/예(처소의 부사격조사). ‘-예’는 체언이 ‘이/ㅣ’로 끝났을 때 씌었음. ¶溫和히 사라 千萬 뉘예 子孫이 니가 위시니〈석상 6:7ㄴ〉.
주002)
비구(比丘) 비구니(比丘尼) 우바새(優婆塞) 우바이(優婆夷):불교 교단을 구성하는 네 무리 즉 출가의 두 무리인 비구(比丘)와 비구니(比丘尼), 재가의 두 무리인 우바새(優婆塞)와 우바이(優婆夷)를 가리킴. 전체를 사부중(catuṣ-pariṣad)이라 함. 비구와 비구니는 각각 남자와 여자의 출가자로서 구족계(具足戒)를 받은 스님, 우바새와 우바이는 각각 남자와 여자의 재가 신자로서 삼보에 귀의하여 오계를 받은 자임.
주003)
니규려커든:익히려 하거든. 닉-〔熟〕+이(사동접미사)+(/으)리(의도의 선어말어미)+어(보조적 연결어미)#-+거든(가정·조건의 연결어미). ¶그리호려 커든 려와 일 시기라〈월석 13:20ㄴ〉. 세 無數劫에 無量 福德 資糧 닷가 니기샤〈월석 13:39ㄴ〉.
주004)
세 닐웨:3·7일 즉 21일. ¶닐웻 길  녀샤 믈 헤여 걷나샤 세 닐웨예 바애 가시니〈월석 22:6ㄴ〉.
주005)
면:차면. -〔滿〕+면(가정의 연결어미). ¶道場ㅅ 三期ㅣ 마 면 小乘의 녀름ㅅ 限이 디 몯야도 本來 小乘의 安居ㅣ 아닐 가 조차 룜 업스니라〈원각 하3의2:38ㄱ〉.
주006)
위요(圍繞)오:위요하게 하고. 圍繞-+이(사동접미사)+고(연결어미). ¶그 世尊이 한 사 거느리샤 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 無數億萬을 앏뒤헤 圍繞시고 虛空身 펴 노시니〈월석 23:88ㄱ〉.
주007)
즐겨:즐겨. 즐기-〔樂〕+어(연결어미). ¶羅雲이 져머 노 즐겨 法 드로 슬히 너겨 거든〈석상 6:10ㄴ〉.
주008)
즐거:즐거운. 즐겁-/즐-〔樂〕(ㅂ불규칙)+(/으)ㄴ(관형사형어미). ¶人生 즐거 디 업고 주구믈 기드리노니〈석상 6:5ㄱ〉.
주009)
주리니:줄 것이니. 주-〔授〕+오/우(의도의 선어말어미)+(/으)리(의지 선어말어미)+(/으)니(원인·이유의 연결어미). ¶一切 龍 苦惱 能히 滅야 安樂 주리니〈월석 10:71ㄴ〉.
주010)
헐리:무너뜨릴 것이. 헐-〔壞〕+(/으)ㄹ(관형사형어미)#이(의존명사)+이(주격조사). ¶네의 尊코 貴 일후믈 헐리라〈월석 4:24ㄴ〉. 毁  傷 샹〈광주천자문 7ㄴ〉.
주011)
여인(女人) 어즈료미 외디 아니리며:여인(女人)에 의해 어지럽혀지지 않으며. 해당 원문은 ‘亦不爲女人之所惑亂고’임. 즉 ‘爲~所~’로 이루어진 피동문을 언해한 것임. 〈월석〉의 언해는 ‘겨지븨 惑와 어즈류미 외디 아니며’이고, 〈법화〉의 언해는 ‘女人의 惑와 어즈류미 외디 아니코’임.
주012)
니르논:이르는. 이르-〔云〕+(현재시상 선어말어미)+오/우(의도의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니르논 마리  아로미 어려니라〈월석 11:96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