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보현보살이 무량보살과 함께 법화경을 듣기 위해 기사굴산에 옴
  • 보현보살이 무량보살과 함께 법화경을 듣기 위해 기사굴산에 옴 2
메뉴닫기 메뉴열기

보현보살이 무량보살과 함께 법화경을 듣기 위해 기사굴산에 옴 2


[보현보살이 무량보살과 함께 법화경을 듣기 위해 기사굴산에 옴 2]
디나시 나라히 다 震動고 보옛ㅅ 고지 비며 주001)
비며:
뿌리며. 빟-〔散〕+(/으)며(연결어미). ¶숨  노코 雜色 고 비며〈석상 9:35ㄱ〉.
無量百千萬億 種種 류더니 주002)
류더니:
(음악을) 연주하더니. 풍류(風流)-〔伎樂〕+더(과거시상 선어말어미)+(/으)니(원인·이유의 연결어미). 해당 원문은 ‘作~伎樂며’임. 〈월석〉의 언해는 ‘伎樂며’이고, 〈법화〉의 언해는 ‘伎樂니’임. ¶ 舍利弗아 뎌 부텻 나라해 녜 하 류고〈아미 9ㄱ〉.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99ㄴ

〔디〕〔나〕〔시〕 諸國이 너

월인석보 19:100ㄱ

비 다 震動고 寶蓮華 비코 無量 百千萬億 種種 伎樂며【妙音來儀예  蓮華 비며 伎樂니 다 妙行 나토샤 法音을 펴 흘리샤미라】

〔법화경〕 〔7:161ㄱ〕所經諸國이 普皆震動고 雨寶蓮華고 作無量百千萬億種種伎樂며

〔법화경언해〕○〔7:161ㄴ〕디나시논 諸國이 다 震動고 寶蓮華 비코 無量 百千萬億 種種 伎樂며

〔계환해〕妙音來儀예도 亦雨蓮華고 作伎樂니 皆所以彰顯妙行시며 宣流法音也ㅣ시니라

〔계환해언해〕○妙音來儀예도  蓮華 비코 伎樂니 다 妙行 나토시며 法音을 〔7:162ㄱ〕펴 흘리샤미라

[보현보살이 무량보살과 함께 법화경을 듣기 위해 기사굴산에 옴 2]
지나시는 나라들이 다 진동하고 보배와 같은 연꽃이 뿌려지며 무량 백천만억의 가지가지 음악이 〈흘러〉 나왔다.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주석
주001)
비며:뿌리며. 빟-〔散〕+(/으)며(연결어미). ¶숨  노코 雜色 고 비며〈석상 9:35ㄱ〉.
주002)
류더니:(음악을) 연주하더니. 풍류(風流)-〔伎樂〕+더(과거시상 선어말어미)+(/으)니(원인·이유의 연결어미). 해당 원문은 ‘作~伎樂며’임. 〈월석〉의 언해는 ‘伎樂며’이고, 〈법화〉의 언해는 ‘伎樂니’임. ¶ 舍利弗아 뎌 부텻 나라해 녜 하 류고〈아미 9ㄱ〉.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