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23
메뉴닫기 메뉴열기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23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23]
그 王이 즉자히 주001)
즉자히:
즉시. 즉자히(부사). ‘즉자히’는 주로 〈석상〉에 쓰이고 이후에도 간혹 쓰이긴 하였으나 〈월석〉 이후에는 대체로 ‘즉재’로 바뀌었다. ¶目連이 그 말 듣고 즉자히 入定야 펴엣던  구필 예〈석상 6:2ㄱ〉. 즉재 宿命을 아샤〈월석 21:7〉.
나라 주002)
나라 아 맛디고:
나라를 아우에게 맡기고. 해당 원문은 ‘以國으로 付弟고’임. 〈월석〉의 언해는 ‘나라 아 맛디고’로 〈석상〉과 동일하나 〈법화〉의 언해는 ‘나라로 아 맛디고’로 한글 구결에 충실하게 언해되어 있음.
아 주003)
아:
아우. 아〔弟〕(평-평, 명사). ¶아 爲弟〈훈해 56〉. 그 王이 즉자히 나라 아 맛디고 夫人과 두 아와 眷屬콰로 佛法 中에 出家야 道理 닷더라〈석상 21:43ㄴ〉.
맛디고 주004)
맛디고:
맡기고. 맛디-〔任〕+고/오(연결어미). ‘맛디-’는 ‘-’의 사동사임. ¶羅睺羅 소 자바 目連일 맛디시고 울며 여희시니라〈석상 6:9ㄴ〉.
夫人과 두 아와 眷屬콰로 주005)
권속(眷屬)콰로:
권속(眷屬)들과 더불어. 眷屬+ ㅎ(복수접미사)+과(공동격조사)+로(구격조사).
佛法 中에 出家야 道理 닷더라 주006)
닷더라:
닦더라. 닦았다. -〔修〕+ 더/러(과거시상 선어말어미) +다/라(설명법 종결어미). 여기서 ‘-더/러-’는 발화시 기준의 과거로 풀이함. ¶諸佛도 出家샤 道理 닷시니 나도 그리 호리라〈석상 6:12ㄱ〉.
王이 出家

석보상절 21:44ㄱ

後에 八萬四千  녜 주007)
녜:
한자어 ‘상례(常例)’인데 대개 한글로 적힘. 한자어라는 인식이 옅었음을 보여 줌. ¶이 實體ㅣ 未來예 過去 며 色中에 녜 受中 야〈원각 상1의2:111ㄴ〉.
브즈러니 精進야 妙法華經을 脩行더니
이 디난 後에 一切淨功德莊嚴 三眛 得야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86ㄱ

그 王이 卽時예 나라 아 맛디고 夫人과 두 아와 眷屬콰로 佛法 中에 出家 〔修〕〔道〕〔〕〔니〕 〔王〕이 出家야

월인석보 19:86ㄴ

八〔萬〕〔四〕〔千〕歲예 녜 브즈러니 精進야 妙法華經을 修行다가 이 디난 後에 一切淨功德莊嚴三昧 得고【八萬四千歲 法華行 닷샤 塵勞 조히 다료미라 이 디난 後 塵勞ㅣ 마 조면 三昧 알 現야 邪見染莊嚴을 두르 功

월인석보 19:87ㄱ

德淨莊嚴이 외시니라 染은 더러 씨라】

〔7:144ㄱ〕二十二捨國得道
〔법화경〕 其王이 即時예 以國으로 付弟고 與夫人과 二子와 并諸眷屬과로 於佛法中에 出家修道니 王이 出家已야 於八萬四千歲예 常勤精進〔7:144ㄴ〕야 修行妙法華經야 過是已後에 得一切淨功德莊嚴三昧야

〔법화경언해〕○그 王이 卽時예 나라로 아 맛디고 夫人과 두 아와 諸眷屬과로 佛法 中에 出家 脩道니 王이 出家야 八萬四千歲예 녜 브즈러니 精進야 妙法華經을 脩行야 이 디난 後에 一切淨功德莊嚴三昧 得야

〔계환해〕於八萬四千歲예 修法華行은 所以淨治塵勞也ㅣ라 過是已後 謂塵勞ㅣ 既淨셔면 則三昧ㅣ 現前샤 遂轉邪見染莊嚴샤 〔7:145ㄱ〕爲功德莊嚴也시니라

〔계환해언해〕○八萬四千歲예 法華行 닷샤 塵勞 조히 다리샤미라 이 디난 後 塵勞ㅣ 마 조시면 三昧ㅣ 알 現샤 邪見染莊嚴을 옮기샤 功德淨莊嚴 외샤 니시니라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23]
그 왕이 즉시 나라를 아우에게 맡기시고 부인과 두 아들과 권속들로 불법 중에 출가하여 도리를 닦았다. 왕이 출가한 후에 8만 4천 해를 항상 부지런히 정진하여 묘법화경을 수행하더니, 이것이 지난 후에 일체정공덕장엄삼매(一切淨功德莊嚴三眛)를 얻어,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즉자히:즉시. 즉자히(부사). ‘즉자히’는 주로 〈석상〉에 쓰이고 이후에도 간혹 쓰이긴 하였으나 〈월석〉 이후에는 대체로 ‘즉재’로 바뀌었다. ¶目連이 그 말 듣고 즉자히 入定야 펴엣던  구필 예〈석상 6:2ㄱ〉. 즉재 宿命을 아샤〈월석 21:7〉.
주002)
나라 아 맛디고:나라를 아우에게 맡기고. 해당 원문은 ‘以國으로 付弟고’임. 〈월석〉의 언해는 ‘나라 아 맛디고’로 〈석상〉과 동일하나 〈법화〉의 언해는 ‘나라로 아 맛디고’로 한글 구결에 충실하게 언해되어 있음.
주003)
아:아우. 아〔弟〕(평-평, 명사). ¶아 爲弟〈훈해 56〉. 그 王이 즉자히 나라 아 맛디고 夫人과 두 아와 眷屬콰로 佛法 中에 出家야 道理 닷더라〈석상 21:43ㄴ〉.
주004)
맛디고:맡기고. 맛디-〔任〕+고/오(연결어미). ‘맛디-’는 ‘-’의 사동사임. ¶羅睺羅 소 자바 目連일 맛디시고 울며 여희시니라〈석상 6:9ㄴ〉.
주005)
권속(眷屬)콰로:권속(眷屬)들과 더불어. 眷屬+ ㅎ(복수접미사)+과(공동격조사)+로(구격조사).
주006)
닷더라:닦더라. 닦았다. -〔修〕+ 더/러(과거시상 선어말어미) +다/라(설명법 종결어미). 여기서 ‘-더/러-’는 발화시 기준의 과거로 풀이함. ¶諸佛도 出家샤 道理 닷시니 나도 그리 호리라〈석상 6:12ㄱ〉.
주007)
녜:한자어 ‘상례(常例)’인데 대개 한글로 적힘. 한자어라는 인식이 옅었음을 보여 줌. ¶이 實體ㅣ 未來예 過去 며 色中에 녜 受中 야〈원각 상1의2:111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