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3
메뉴닫기 메뉴열기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3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3]
어마니미 즉자히 닐오 네의 出家호 주001)
네의 출가(出家)호:
네가 출가(出家)함을. ‘네(평성)·의(거성)’의 ‘네’는 평성인데 15세기 국어의 2인칭 대명사 ‘네’는 주격일 때 상성, 관형격일 때 평성임. 따라서 여기의 ‘네의’는 ‘2인칭 대명사의 관형격 + 관형격조사’로 되어 있음. ‘-의’는 내포문의 주어에 쓰인 관형격조사임. ¶네의 能히 證 거시 아니니〈능엄 4:71ㄴ〉.
듣노라 주002)
듣노라:
듣는다. 듣-〔聞〕(ㄷ불규칙)+(현재시상 선어말어미)+오/우(의도의 선어말어미)+다/라(설명법 종결어미). ¶婆羅門이 그 말 듣고 고  얻니노라〈석상 6:14ㄱ〉.
엇뎨어뇨 란 주003)
엇뎨어뇨 란:
어째서인가? 엇뎌(부사)+이(서술격조사)+거/어(확인법 선어말어미)+뇨(의문형 종결어미)#-+다/라(설명법 종결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의존명사)+(처소의 부사격조사). ¶내 如來 니샨 經에 疑心 아니노니 엇뎨어뇨 란 一切 如來ㅅ 몸과 말과 뎃 業이 다 淸淨시니〈석상 9:26ㄴ〉.
부텨 맛나미 어려 젼라 주004)
부텨 맛나미 어려 젼라:
부처님을 만남이 어렵기 때문이다. 해당 원문은 ‘佛難值故ㅣ니라’임. 여기에 대한 〈월석〉의 언해는 ‘어려니라’이고, 〈법화〉의 언해는 ‘어려운 젼라’임. 원문의 ‘故’에 대한 해석이 〈석상〉과 〈법화〉가 동일하고 〈월석〉이 약간 다른 경우임.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79ㄴ

어미 즉재 닐오 너희 出家호 듣노니 엇

월인석보 19:80ㄱ

뎨어뇨 란 부텨 맛나미 어려니라

〔7:137ㄱ〕十三母即聽許
〔법화경〕 母ㅣ 即告言호 聽汝出家노니 所以者何오 佛難值故ㅣ니라

〔법화경언해〕○어미 즉재 닐오 네 出家 듣노니 엇뎨어뇨 부텨 맛나오미 어려운 젼라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3]
어머님이 즉시 말씀하되, “너희의 출가함을 허락하노라. 어째서인가? 하면 부처님을 만남이 어렵기 때문이다.”라고 하였다.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주석
주001)
네의 출가(出家)호:네가 출가(出家)함을. ‘네(평성)·의(거성)’의 ‘네’는 평성인데 15세기 국어의 2인칭 대명사 ‘네’는 주격일 때 상성, 관형격일 때 평성임. 따라서 여기의 ‘네의’는 ‘2인칭 대명사의 관형격 + 관형격조사’로 되어 있음. ‘-의’는 내포문의 주어에 쓰인 관형격조사임. ¶네의 能히 證 거시 아니니〈능엄 4:71ㄴ〉.
주002)
듣노라:듣는다. 듣-〔聞〕(ㄷ불규칙)+(현재시상 선어말어미)+오/우(의도의 선어말어미)+다/라(설명법 종결어미). ¶婆羅門이 그 말 듣고 고  얻니노라〈석상 6:14ㄱ〉.
주003)
엇뎨어뇨 란:어째서인가? 엇뎌(부사)+이(서술격조사)+거/어(확인법 선어말어미)+뇨(의문형 종결어미)#-+다/라(설명법 종결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의존명사)+(처소의 부사격조사). ¶내 如來 니샨 經에 疑心 아니노니 엇뎨어뇨 란 一切 如來ㅅ 몸과 말과 뎃 業이 다 淸淨시니〈석상 9:26ㄴ〉.
주004)
부텨 맛나미 어려 젼라:부처님을 만남이 어렵기 때문이다. 해당 원문은 ‘佛難值故ㅣ니라’임. 여기에 대한 〈월석〉의 언해는 ‘어려니라’이고, 〈법화〉의 언해는 ‘어려운 젼라’임. 원문의 ‘故’에 대한 해석이 〈석상〉과 〈법화〉가 동일하고 〈월석〉이 약간 다른 경우임.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