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1
메뉴닫기 메뉴열기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1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1]
그저긔 두 아리 空中으로셔 주001)
공중(空中)으로셔:
공중으로부터. 공중에서. -으로셔 : -로부터. -로서. -에서. -(/으)로(지향점 처소의 부사격조사)+셔(출발점 처소의 부사격조사).
려 어마긔 가 合掌야 보
아바니미 이제 주002)
이제:
지금. 이제(거-평)〔今〕(명사, 부사). ¶이제  내 아 려가려 시니 眷屬 외셔 셜 일도 이러쎠〈석상 6:5ㄴ〉.
마 주003)
마:
이미. 벌써. 장차. 마(평-거, 부사)〔已〕. ¶太子 羅睺羅ㅣ 나히 마 아호빌 出家여 聖人ㅅ 道理 화 리니〈석상 6:3ㄱ〉.
信解샤 어루 주004)
어루:
가(可)히. 어루(평-거, 부사). ‘어루’는 일반적으로 ‘可’에 대한 번역어로 쓰이나 이 부분의 해당 원문에는 ‘可’가 없으며 ‘堪任’에 대한 번역어로 쓰였음. ¶이제 져믄 저그란 안  노다가 라면 어루 法을 호리이다〈석상 6:11ㄴ〉.
阿耨多羅 三藐三菩提心 發시리다 주005)
발(發)시리다:
내실 것입니다. 發-+(/으)시(주체높임 선어말어미)+(/으)리+(/으)/+다/라. 해당 원문은 ‘堪任發阿耨多羅三藐三菩提心이샤다’임. 〈월석〉과 〈법화〉의 언해는 ‘發시리로소다’임. 〈석상〉의 언해에는 ‘감동’의 문법 형태가 없으나, 〈월석〉과 〈법화〉에는 ‘감동’의 문법 형태소 ‘돗’이 있다는 차이가 있음. 〈법화〉의 한글 구결은 ‘이샤다’임. ¶이 사미 無量 諸佛을 맛나 머리 녀 授記시리다〈월석 21:133ㄱ〉. 珠函이 엇게예 이시면 諸魔 能히 것그며 外道 降伏와 리 成佛시리다〈월석 25:45ㄱ〉.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79ㄱ

그제 두 아리 空中으로셔 려 어믜게 가 合掌야 닐오 父王이

월인석보 19:79ㄴ

마 信解시니 어루 阿耨多羅三藐三菩提心을 發시리로소다

〔7:135ㄴ〕十一子喜報母
〔법화경〕 於是예 二子ㅣ 從空中下야 到其母所야 合掌白母호 父王이 今已信解시니 堪任發阿耨多羅三藐三菩提心이샤다

〔법화경언해〕○이제 두 아리 空中을 브터 려 어마긔 가 合掌야 어마긔 오 父王이 오 마 信解시니 阿耨多羅三藐三菩提心을 어루 發시리로소다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1]
그때 두 아들이 공중에서 내려와 어머님께 가 합장하고 사뢰되, “아버님이 지금 이미 신해(信解)하시어 가히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내실 것입니다.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주석
주001)
공중(空中)으로셔:공중으로부터. 공중에서. -으로셔 : -로부터. -로서. -에서. -(/으)로(지향점 처소의 부사격조사)+셔(출발점 처소의 부사격조사).
주002)
이제:지금. 이제(거-평)〔今〕(명사, 부사). ¶이제  내 아 려가려 시니 眷屬 외셔 셜 일도 이러쎠〈석상 6:5ㄴ〉.
주003)
마:이미. 벌써. 장차. 마(평-거, 부사)〔已〕. ¶太子 羅睺羅ㅣ 나히 마 아호빌 出家여 聖人ㅅ 道理 화 리니〈석상 6:3ㄱ〉.
주004)
어루:가(可)히. 어루(평-거, 부사). ‘어루’는 일반적으로 ‘可’에 대한 번역어로 쓰이나 이 부분의 해당 원문에는 ‘可’가 없으며 ‘堪任’에 대한 번역어로 쓰였음. ¶이제 져믄 저그란 안  노다가 라면 어루 法을 호리이다〈석상 6:11ㄴ〉.
주005)
발(發)시리다:내실 것입니다. 發-+(/으)시(주체높임 선어말어미)+(/으)리+(/으)/+다/라. 해당 원문은 ‘堪任發阿耨多羅三藐三菩提心이샤다’임. 〈월석〉과 〈법화〉의 언해는 ‘發시리로소다’임. 〈석상〉의 언해에는 ‘감동’의 문법 형태가 없으나, 〈월석〉과 〈법화〉에는 ‘감동’의 문법 형태소 ‘돗’이 있다는 차이가 있음. 〈법화〉의 한글 구결은 ‘이샤다’임. ¶이 사미 無量 諸佛을 맛나 머리 녀 授記시리다〈월석 21:133ㄱ〉. 珠函이 엇게예 이시면 諸魔 能히 것그며 外道 降伏와 리 成佛시리다〈월석 25:45ㄱ〉.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