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9
메뉴닫기 메뉴열기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9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9]
그저긔 두 아리 아바

석보상절 21:37ㄱ

니 念논 주001)
념(念)논:
생각하는. 念하는. 念-+오/우(대상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젼로
虛空애 노 주002)
노:
높이. 높이가. 높-〔高〕+/의(명사형성접미사)+이/ㅣ/Ø(주격조사). 높+이 → 노피(부사). 이런 척도(尺度)를 나타내는 형용사에서 파생된 ‘기릐 : 기리, 기픠 : 기피, 너븨 : 너비, 킈 : 키’가 명사와 부사로 대립되어 씌었음. ¶寶塔 노 五千 由旬이오〈석상 13:23ㄴ〉. 참조. 宮中에 드르샤 比丘란 노피 안치시고 王 가 안샤〈월석 8:90ㄴ〉.
多羅樹만 주003)
다라수(多羅樹)만:
다라수만큼. 다라수(tāla)는 모래땅에서 잘 자라는 열대 식물로서 남인도, 스리랑카, 미얀마 등에서 자란다. 종려과(棕櫚科)에 속하며, 흰색의 꽃은 크고, 열매는 붉으며 석류와 비슷하다. 높이는 24~25미터에 이르며, 옛부터 높이에 대한 비유로써 많이 쓰였다. 이 나무의 잎인 패다라(貝多羅)는 패엽(貝葉)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잎은 크고 두꺼워서 철필을 사용하여 경문을 새기는 사경(寫經)에 이용되었음.
소사 올아 種種앳 神奇 變化 내야
虛空 中에 니며 주004)
니며:
행동하며. 니-〔行〕+(/으)며(연결어미). ¶네 아래브터 부텨를 뫼 니며 듣 잇니 如來ㅅ 正法이 언제 滅리라 더시뇨〈석상 23:31ㄴ〉.
머믈며 안며 누며
몸 우희 믈 내오 몸 아래 믈 내며 몸 아래 믈 내오 몸 우희 믈 내며 큰 모 現면 虛空애 얫다가 주005)
얫다가:
하였다가. -+아/어~야/여 + +다가. 중세국어에서 하오체의 설명법은 ‘-/ㆁ-’, 의문법은 ‘--’, 명령법은 ‘-야쎠’가 사용됨. 15세기에는 ‘-아/어 잇/이시-’가 ‘-앳/엣-’, ‘-애시/에시-’, ‘-앗/엇-’, ‘-아시/어시-’ 등으로 나타난다. 15세기의 ‘-어 잇-’ 구성은 ‘-고 있-’(진행상), ‘-어 있-’(완결상), ‘-었-’(과거시제) 등으로 다양하게 해석됨. 이 동사는 성조가 ‘거성’이었는데, 현대국어에서는 ‘장음’으로 쓰임. 아/어/야+ 〉 앳/엣/얫 〉 앗/엇/얏. ¶다가 믈읫 有情이 모미 사오나 諸根이 디 몯야 미혹고 種種 受苦 病얫다가〈석상 9:7ㄱ〉.
져근 주006)
져근:
작은. 젹-〔小/少〕+은(관형사형어미). 오늘날에는 ‘小’와 ‘少’가 각각 ‘작다’와 ‘적다’로 분간되지만, 중세어에는 ‘쟉다’와 ‘젹다’는 그런 의미차를 보이지 않는다. 정속언해(1518)에는 ‘쟈기’도 쓰였다. ¶ 져근 목수미 一百 스믈 다 大劫이오〈월석 1:38ㄱ〉. 킈 젹도 크도 아니고〈월석 1:26ㄴ〉.
모 現며 져겟다가

석보상절 21:37ㄴ

 큰 모 現며 虛空 中에셔 업스면 믄득 해 이시며
해 드로 믈티 고 므를  주007)
:
밟되. 밟-〔踏〕(ㅂ규칙동사)+오(연결어미). ¶히 외야  고 므를 더니〈석상 6:34ㄱ〉.
티 야
이트렛 주008)
이트렛:
이들의. 이것들에 있는. 이ㅎ(지시관형사)+들ㅎ(복수접미사)+에(처소의 부사격조사)+ㅅ(관형격조사). 해당 원문은 ‘是等’임. ¶眞如ㅣ 萬法이니 이트렛 마리 다 眞俗體  가진 고 니니라〈월석 8:31ㄴ〉.
種種 神奇 變化 뵈야 父王ㅅ 미 信解게 야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77ㄱ

그제 두 아리 아비 念 젼로 虛

월인석보 19:77ㄴ

空애 七 多羅樹 노 소사 이셔 種種 神變 나토아 虛空 中에 行 住 坐 臥며 몸 우희 믈 내오 몸 아래 블 내며 몸 아래 믈 내오 몸 우희 블 내며 시혹 큰 모 現면 虛空 中에 고  져근 모 現며 져겟다가  큰

월인석보 19:78ㄱ

모 現며 虛空 中에 滅야 믄득 해 이시며 해 드로 믈티 고 므를  티 야 이트렛 種種 神變 나토아 父王이 미 조야 信解케 야

〔7:133ㄴ〕九二子現變
〔법화경〕 於是예 二子ㅣ 念其父故로 踊在虛空高七多羅樹야 現種種神變야 於虛空中에 行住坐臥며 身上애 出水고 身下애 出火며 身下애 出水고 身上애 出火며 或現大身야 滿虛空中하얫다가 而復現小며 小復現大며 於空中에 滅야 忽然在地며 入地如水고 履水如地야 現如是等種種神變야 令其父王이 心淨信解케야

〔법화경언해〕○〔7:134ㄱ〕이제 두 아리 아빌 念논 젼로 虛空 노 七 多羅樹에 소사 이셔 種種 神邊 나토아 虛空 中에 行 住 坐 臥며 몸 우희 믈 내오 몸 아래 블 내며 몸 아래 믈 내오 몸 우희 블 내며 시혹 큰 모 現야 虛空 中에 얫다가  小 現며 小얫다가  大〔7:134ㄴ〕 現며 空中에 滅야 믄득 해 이시며 해 드로 믈 게 고 므를 오 티 야 이러틋 種種 神變을 나토아 父王이 미 조야 信解케 야

〔계환해〕得果人이 能現十八變호미 即此類也ㅣ라

〔계환해언해〕○果 得 사미 能히 十八 變 나토미 곧 이 類라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9]
그때 두 아들이 아버님을 생각하기 때문에 높이 7다라수(多羅樹)만큼의 허공에 솟아올라 갖가지 신기한 변화를 내어 허공 중에 다니며 머물며 앉으며 누우며 몸 위에서 물을 내고 몸 아래에서 불을 내며 몸 아래에서 물을 내며 몸 위에서 불을 내며 큰 몸을 나타내면 허공에 가득하였다가 또 작은 몸을 나타내면 작아졌다가 또 큰 몸을 나타내며, 허공 중에서 없어지면 문득 땅에 있으며 땅에 들어가되 물같이 하고 물을 밟되 땅같이 하여, 이와 같은 갖가지 신기한 변화를 보여 부왕의 마음이 신해(信解)하게 하거늘,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념(念)논:생각하는. 念하는. 念-+오/우(대상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주002)
노:높이. 높이가. 높-〔高〕+/의(명사형성접미사)+이/ㅣ/Ø(주격조사). 높+이 → 노피(부사). 이런 척도(尺度)를 나타내는 형용사에서 파생된 ‘기릐 : 기리, 기픠 : 기피, 너븨 : 너비, 킈 : 키’가 명사와 부사로 대립되어 씌었음. ¶寶塔 노 五千 由旬이오〈석상 13:23ㄴ〉. 참조. 宮中에 드르샤 比丘란 노피 안치시고 王 가 안샤〈월석 8:90ㄴ〉.
주003)
다라수(多羅樹)만:다라수만큼. 다라수(tāla)는 모래땅에서 잘 자라는 열대 식물로서 남인도, 스리랑카, 미얀마 등에서 자란다. 종려과(棕櫚科)에 속하며, 흰색의 꽃은 크고, 열매는 붉으며 석류와 비슷하다. 높이는 24~25미터에 이르며, 옛부터 높이에 대한 비유로써 많이 쓰였다. 이 나무의 잎인 패다라(貝多羅)는 패엽(貝葉)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잎은 크고 두꺼워서 철필을 사용하여 경문을 새기는 사경(寫經)에 이용되었음.
주004)
니며:행동하며. 니-〔行〕+(/으)며(연결어미). ¶네 아래브터 부텨를 뫼 니며 듣 잇니 如來ㅅ 正法이 언제 滅리라 더시뇨〈석상 23:31ㄴ〉.
주005)
얫다가:하였다가. -+아/어~야/여 + +다가. 중세국어에서 하오체의 설명법은 ‘-/ㆁ-’, 의문법은 ‘--’, 명령법은 ‘-야쎠’가 사용됨. 15세기에는 ‘-아/어 잇/이시-’가 ‘-앳/엣-’, ‘-애시/에시-’, ‘-앗/엇-’, ‘-아시/어시-’ 등으로 나타난다. 15세기의 ‘-어 잇-’ 구성은 ‘-고 있-’(진행상), ‘-어 있-’(완결상), ‘-었-’(과거시제) 등으로 다양하게 해석됨. 이 동사는 성조가 ‘거성’이었는데, 현대국어에서는 ‘장음’으로 쓰임. 아/어/야+ 〉 앳/엣/얫 〉 앗/엇/얏. ¶다가 믈읫 有情이 모미 사오나 諸根이 디 몯야 미혹고 種種 受苦 病얫다가〈석상 9:7ㄱ〉.
주006)
져근:작은. 젹-〔小/少〕+은(관형사형어미). 오늘날에는 ‘小’와 ‘少’가 각각 ‘작다’와 ‘적다’로 분간되지만, 중세어에는 ‘쟉다’와 ‘젹다’는 그런 의미차를 보이지 않는다. 정속언해(1518)에는 ‘쟈기’도 쓰였다. ¶ 져근 목수미 一百 스믈 다 大劫이오〈월석 1:38ㄱ〉. 킈 젹도 크도 아니고〈월석 1:26ㄴ〉.
주007)
:밟되. 밟-〔踏〕(ㅂ규칙동사)+오(연결어미). ¶히 외야  고 므를 더니〈석상 6:34ㄱ〉.
주008)
이트렛:이들의. 이것들에 있는. 이ㅎ(지시관형사)+들ㅎ(복수접미사)+에(처소의 부사격조사)+ㅅ(관형격조사). 해당 원문은 ‘是等’임. ¶眞如ㅣ 萬法이니 이트렛 마리 다 眞俗體  가진 고 니니라〈월석 8:31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