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
메뉴닫기 메뉴열기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
주001)
*
〈석상21:33ㄱ〉~〈석상21:49ㄱ〉는 묘장엄왕본사품 제27에 해당함.
그 부톄 大衆려 니샤 디나건 주002)
디나건:
지난. 디나-〔過〕+거/어(확인의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虛空애셔 耶輸 니샤 네 디나건 녜 뉫 時節에 盟誓 發願혼 이 혜다 모다〈석상 6:8ㄱ〉.
뉘예 주003)
뉘예:
세상에. 뉘〔世〕+애/에/예(처소의 부사격조사). ‘-예’는 체언이 ‘이/ㅣ’로 끝났을 때 씌었음. ¶夫人이 며느리 어드샤 溫和히 사라 千萬 뉘예 子孫이 니가 위시니〈석상 6:7ㄴ〉.
無量無邊 不可思議 阿僧祇劫 주004)
아승기겁(阿僧衹劫):
asaṃkhya ; asaṃkhyeya 원래는 수량의 단위로 10의 59승을 나타내나 일반적으로 불경에 쓰일 때는 무량(無量) 무한(無限)하여 끝없어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크고 많은 것을 뜻함.
주005)
무량(無量) 무변(無邊) 불가사의(不可思議) 아승기겁(阿僧衹劫):
무량하고 무변하고 불가사의한 아승기겁. 즉 이루 헤아릴 수 없는 긴 시간을 의미함.
디나아 주006)
디나아:
지나. 디나-〔過〕+아(연결어미). 〈월석〉과 〈법화〉는 모두 ‘디나’로 언해되어 있음. 〈석상〉에서는 용언의 어간 말음이 ‘아/어’일 때 연결어미 ‘-아/어’가 결합하더라도 ‘-아/어’를 표기법에 반영하는 경향이 있으나 이런 경향은 〈월석〉과 〈법화〉에서는 없어졌음.
부톄 겨샤 일후미 雲雷音宿王 華智多陀阿

석보상절 21:33ㄴ

伽度阿羅訶三藐三佛陀
ㅣ러시니
나랏 일후믄 光明莊嚴이오 劫 일후믄 喜見이러라 주007)
이러라:
이더라. 이었다. 이(서술격조사)+더/러(회상의 선어말어미)+다/라(설명법 종결어미). 〈월석〉과 〈법화〉는 ‘이러니’임. 〈석상〉은 종결어미 ‘-라’로 언해되었으나, 〈월석〉과 〈법화〉는 연결어미 ‘-니’로 언해되었다는 차이가 있음. 또한 연결어미 ‘-니’의 종결 기능을 볼 수 있음.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71ㄴ

그 부톄 諸大

월인석보 19:72ㄱ

衆려 니샤 디나건 뉘예 無量無邊 不可思議 阿僧衹劫 디나 부톄 겨샤 일후미 雲雷音宿王華智多陁阿伽度阿羅訶三藐三佛陁ㅣ러시니 나랏 일후믄 光明〔莊〕〔嚴〕

월인석보 19:72ㄴ

이오 劫 일후믄 喜見〔이〕〔러〕〔니〕

〔7:123ㄱ〕七轉邪流通
妙法蓮華經妙莊嚴王本事品第二十七
〔계환해〕〔7:124ㄱ〕妙圓之行이 既獲弘護ㅣ시 又說轉邪者 弘護 所以衛外시고 轉邪 所以正內이시고 外衛內正샤 乃可安於妙圓샤 而進於普賢常行故也ㅣ라 天台ㅣ 云호 昔에 四比丘ㅣ 結契山林야 精持妙法더니 以餒乏故로 一人이 分衛다가 見王의 威仗고 忽生愛著야 壽終야 因是俗念야 感生爲王야 號ㅣ 妙莊嚴이러니 其三友ㅣ 得道야 〔7:124ㄴ〕欲救其失야 以其邪著은 非愛緣이면 無能感動이라야 於是예 一은 爲端麗婦고 二 作聰明兒야 托生設化야 轉其邪心야 令歸正覺야 以致法華會上애 爲華德菩薩시니 今에 敘其本事샤 欲使行人이 以道로 自衛야 外防見魔고 內絕惡覺야 消息邪緣야 入佛知見실 故로 爲轉邪流通니 此ㅣ 實諸佛ㅅ 究竟進修ㅣ시며 最後垂範也ㅣ시니라 楞嚴法會將終애 說過去佛ㅅ 〔7:125ㄱ〕覺明을 分析샨 微細魔事샤 使行人으로 諳識야 心垢 洗除야 諸魔ㅣ 褫魄야 直至菩提야 無諸乏少야 於大涅槃애 不生迷悶케시니 其意同此시니

〔계환해언해〕○〔7:125ㄱ〕妙圓신 行이 마 弘護 어더시  邪 두르믈 니샤 弘護 밧 간슈샤미오 邪 두르 안 正오샤미니 밧 간슈며 안 正오샤 어루 妙圓에 便安샤 普賢 常行애 나가실 쪈라 天台ㅣ 닐오 녜 네 比丘ㅣ 山林에 結契야【契 期約이라】 妙法을 精持더니  골  사미 分衛다가【分衛 예셔 〔7:125ㄴ〕닐오매 乞食이라】 王 威仗 보고 믄득 愛著 내야 목숨 차 이 俗念을 因야 感야 나 王이 외야 號ㅣ 妙莊嚴이러니 그 세 버디 道 得야 그 허므를 救코져 야 邪著은 愛緣 아니면 能히 뮈우디 몯리라 야 이 나 端正 고 겨지비 외오 둘흔 聰明 아 외야 生 托야 化 펴 그 邪心을 옮겨 正覺애 가게 야 法華會 上애 華德菩薩 외샤 닐위시니 이제 그 本來ㅅ 이 펴샤 行 싸미 道로 제 간슈야 밧로 見魔 막고 안로 惡覺 그처 邪緣을 스러 그쳐 부텻 知見에 들에 코져 실 轉邪 流通이 외니 이 實로 諸佛ㅅ 다라  進修ㅣ시며 〔7:126ㄱ〕 後ㅅ 드리우샨 法이시니라 楞嚴 法會  실 쩨 過去 佛ㅅ 覺明을 分析샨 微細 魔事 니샤 行 싸미 아라   시서 더러 諸魔ㅣ 魄 일허 바 菩提예 니르러 여러 가짓 져고미 업서 큰 涅槃애 迷惑 닶가오미 나디 아니케 시니 그 디 이 시니

〔7:126ㄱ〕文四 一敘本事二十五 初化導之佛
〔법화경〕 爾時告諸大衆샤 乃往古世예 過無量無邊不可思議阿僧祇劫야 有佛샤 名이 雲雷音宿王華智多陀阿伽度阿羅訶三藐〔7:126ㄴ〕三佛陀ㅣ러시니 國名은 光明莊嚴이오 劫名喜見이러니

〔법화경언해〕○그 부톄 모 大衆려 니샤 디나건 녯 뉘예 無量 無邊 不可思議 阿僧祈 劫 디나 부톄 겨샤 일후미 雲雷音宿王華智多陀阿伽度阿羅訶三藐三佛陀ㅣ러시니 나랏 일후믄 光明莊嚴이오 劫 일후믄 喜見이러니

[화덕보살의 전신인 묘장엄왕이 법화경을 수지하고 많은 공덕을 쌓은 인연 1]
그때 부처님이 대중들에게 말씀하시되, “지나간 옛 세상에 무량 무변 불가사의 아승기겁 지나 부처님이 계시되 이름이 운뢰음숙왕화지다타아가도아라하삼막삼불타(雲雷音宿王華智多陀阿伽度阿羅訶三藐三佛陀)이었는데 나라의 이름은 광명장엄(光明莊嚴)이고, 겁(劫)의 이름은 희견(喜見)이었다.”라고 하셨다.〈27 妙莊嚴王本事品〉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 〈석상21:33ㄱ〉~〈석상21:49ㄱ〉는 묘장엄왕본사품 제27에 해당함.
주002)
디나건:지난. 디나-〔過〕+거/어(확인의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虛空애셔 耶輸 니샤 네 디나건 녜 뉫 時節에 盟誓 發願혼 이 혜다 모다〈석상 6:8ㄱ〉.
주003)
뉘예:세상에. 뉘〔世〕+애/에/예(처소의 부사격조사). ‘-예’는 체언이 ‘이/ㅣ’로 끝났을 때 씌었음. ¶夫人이 며느리 어드샤 溫和히 사라 千萬 뉘예 子孫이 니가 위시니〈석상 6:7ㄴ〉.
주004)
아승기겁(阿僧衹劫):asaṃkhya ; asaṃkhyeya 원래는 수량의 단위로 10의 59승을 나타내나 일반적으로 불경에 쓰일 때는 무량(無量) 무한(無限)하여 끝없어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크고 많은 것을 뜻함.
주005)
무량(無量) 무변(無邊) 불가사의(不可思議) 아승기겁(阿僧衹劫):무량하고 무변하고 불가사의한 아승기겁. 즉 이루 헤아릴 수 없는 긴 시간을 의미함.
주006)
디나아:지나. 디나-〔過〕+아(연결어미). 〈월석〉과 〈법화〉는 모두 ‘디나’로 언해되어 있음. 〈석상〉에서는 용언의 어간 말음이 ‘아/어’일 때 연결어미 ‘-아/어’가 결합하더라도 ‘-아/어’를 표기법에 반영하는 경향이 있으나 이런 경향은 〈월석〉과 〈법화〉에서는 없어졌음.
주007)
이러라:이더라. 이었다. 이(서술격조사)+더/러(회상의 선어말어미)+다/라(설명법 종결어미). 〈월석〉과 〈법화〉는 ‘이러니’임. 〈석상〉은 종결어미 ‘-라’로 언해되었으나, 〈월석〉과 〈법화〉는 연결어미 ‘-니’로 언해되었다는 차이가 있음. 또한 연결어미 ‘-니’의 종결 기능을 볼 수 있음.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