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약왕보살 등이 법화경을 수지하는 중생을 호지하는 다라니를 말함
  • 약왕보살 등이 법화경을 수지하는 중생을 호지하는 다라니를 말함 9
메뉴닫기 메뉴열기

약왕보살 등이 법화경을 수지하는 중생을 호지하는 다라니를 말함 9


[약왕보살 등이 법화경을 수지하는 중생을 호지하는 다라니를 말함 9]
즉자히 주001)
즉자히:
즉시. 곧. 즉자히(거-평-거, 부사). ‘즉재〔卽〕(거-평, 부사)’도 같이 쓰였음. ¶즉자히 入定야 펴엣던  구필 예〈석상 6:2ㄱ〉. 그제 善宿ㅣ 즉재 究羅帝의게 가 닐오〈월석 9:35하ㄴ〉.
부텻 알셔 주002)
알셔:
앞에서. 앒〔前〕+/의(특이 처소의 부사격조사)+셔(출발의 보조사). ¶太子ㅣ 한 사 알 큰 誓願을 發샤〈월석 11:7ㄱ〉.
닐오
내 呪를 순티 주003)
순(順)티:
순하지. 따르지. 順-+디(부정의 보조적 연결어미). ‘-티’는 ‘순-’의 ‘’와 ‘디’가 축약된 것임.
아니야 說法 사 어즈리 거스란 주004)
거스란:
것은. 것+으란(강조의 보조사). ¶두 分에 호아  分으란 釋迦牟尼佛 받시고  分으란 多寶佛塔애 받시니라〈석상 21:18ㄱ〉.
머리 닐굽 주005)
닐굽:
일곱. ¶이 부텻 나히 닐구비러시니 昭王ㄱ셜흔둘찻  庚申이라〈석상 3:7ㄱ〉.
조가개 주006)
조가개:
조각애. 조각〔片〕+애(부사격조사). ¶大千沙界 온 조가개 리도다〈금삼2:72ㄴ〉.
텨 주007)
텨:
깨어. 쪼개어. -〔破〕+티(강세접미사)+어(연결어미). ¶說法 싸 어즈리니란 머리 텨 닐굽 조가 라〈법화 7:119ㄴ〉. 判 야 홀 씨라〈법화 1:13ㄴ〉.
阿利樹 주008)
아리수(阿梨樹):
arjaka 향나무의 이름. 법화경 본문의 ‘若不順我咒, 惱亂說法者, 頭破作七分, 如阿梨樹枝’ 중 ‘阿梨樹枝’는 산스크리트어 법화경의 ‘mañjarī(曼折利)’에 해당하며 『정법화경』 권제10 총지품(總持品)의 ‘화채(華菜)’에 해당함.
ㅅ 가지 티 호리니
【阿利樹는 蘭  남기니 주009)
남기니:
나무이니. 〔木〕+이+(/으)니. ‘’은 모음조사 앞에서는 ‘남기, 남, 남로…’로, ‘나모’는 휴지(休止)나 자음조사 앞에서는 ‘나모도, 나못’ 등으로 씌었음. ¶젼혀 이 東山 남기 됴 노니논 히라〈석상 6:24ㄱ〉. 寶樹는 보옛 즘게 남기라〈월석 8:9ㄴ〉.
가지 러딜 주010)
러딜:
떨어질. 러디-〔墮〕+(/으)ㄹ(관형사형어미). ¶가지와 닙과 곳과 여름괘 러디며〈석상 23:18ㄱ〉. 다가 五無間罪로 大地獄애 러디면〈월석 21:110ㄱ〉.
저긔 모로매 닐굽 조가기 외니라
어버 주011)
어버:
부모가. 어버〔親〕+/의/ㅣ(관형격조사). ¶어버 子息 호 아니한 어니와〈석상 6:3ㄴ〉.
주균 주012)
주균:
죽인. 죽-〔殺〕+이(사동접미사)+(/으)ㄴ(관형사형어미).
罪 며 기름  주013)
:
짜는. -〔織〕+(현재시상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바 갈며 뵈 더니〈월석 22:4ㄱ〉.
殃 며 말와 주014)
말와:
말과. 말〔斗〕+과. ¶바곳 불휘  근을 거믄   말와  글혀〈구간 1:10ㄱ〉.
저울로  소기 罪 며
【殃 災禍ㅣ니 허므 주015)
허므:
허믈과 같은. 허믈+(형용사 파생접미사)+(/으)ㄴ(관형사형어미). ‘허믈’은 ‘흠’, ‘흉터’, ‘상처’, ‘잘못’ 등을 뜻함. ‘--’는 ‘ㅸ’이 표기에서 사라진 간경도감 언해본부터는 ‘-외-’로 표기됨. ¶조 고로 니르건댄〈석상 19:15ㄴ〉. 修行 眞實ㅅ 조왼 이 사시니〈능엄 1:21ㄱ〉.
머즌 주016)
머즌:
궂은. 흉한. 멎-〔禍〕+(/으)ㄴ(관형사형어미). ¶惡趣는 머즌 길히니 地獄 餓鬼 畜生이라〈월석 9:27ㄴ〉.
이리라
【기름 면 벌에 만히 주기고 말와 저울와로  소기면 시혹 울에 마자 죽니 다 重 罪라
調達  야린 주017)
조달(調達) 즁 야린:
조달(調達)이 중을 괴롭힌. ‘調達’는 내포문의 주어가 관형격조사를 취한 형태임.
罪 야 이 法師 犯觸 거시 이런 殃 어드리라
【調達이 아래 주018)
아래:
옛날. 예전. 전일. ‘:아·래(상거)〔前日〕’와 ‘아·래(평거)〔下〕’는 방점으로 구별되었음. ¶:아·래 難頭禾龍王이 阿闍世王 므더니 너겨〈석상 24:30ㄱ〉. 下 아·래라〈훈언 12ㄱ〉.
佛會예
주019)
아래 불회(佛會)예:
옛날 불회(佛會)에. 여기서의 ‘불회(佛會)’는 『법화경』 「방편품」에 나오는 영산회(靈山會)를 가리킴.

석보상절 21:31ㄴ

五百 比丘 리고 흐러 주020)
흐러:
흩어져. 흗-〔散〕+어. 어간은 ‘흗-’. ‘ㄷ’불규칙용언으로 ‘흗-’과 ‘흩-’이 쌍형어로 공존함. ‘흗다’와 ‘흩다’ 이외에 ‘흐러디다’로 쓰였음. ¶둘 種子 자바 디녀 흐러 일티 아니케  씨오〈월석 11:52ㄱ〉.
나가니 긔 和合僧을 야료미라 주021)
야료미라:
깨뜨렸음이다. 깨뜨렸다. 야리-〔破〕+(오/우)ㅁ(명사형 어미)+이(서술격조사)+다/라(설명 종결어미). ‘-어/아 리다’는 보조용언으로 쓰였으나 ‘야리다’는 복합동사일 가능성이 있음. ¶모딘 미 니러 집도 야리며 나모도 것거디며〈석상 23:22ㄱ〉. 큰 威光을 펴샤 魔兵衆을 야리시고〈월석 1 월석서7ㄱ〉.
羅刹女히 이리 니르고 부텨  世尊하 우리히  이 經을 바다 디녀 닐그며 외와 脩行 사 親히 擁護야 便安호 得야 믈윗 측 이 여희며 주022)
여희며:
여의며. 이별하며. 떠나며. 어간은 ‘여·희-’이며, ‘여-’형도 쓰였다. ¶여러 法緣을 여약 分別性이 업딘댄〈능엄 2:26ㄱ〉.
한 毒藥이 스러디게 주023)
스러디게:
쓰러지게. 없어지게. 스러디-〔消〕+게(연결어미). ¶즐굽 미 다 스러디거늘〈석상 6:9ㄱ〉.
호리다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67ㄴ

즉재 〔부〕〔텻〕 〔알〕〔〕 偈 닐오 다가 내 呪를 順티 아니야 說法 사 어즈리니 머리 텨 닐굽 조가개 라 阿梨樹枝 게 며【阿梨樹枝 해 디면 절로 닐굽 조가기 외니라】 殺父母罪 며 기름  殃과【기름 미

월인석보 19:68ㄱ

벌에 만히 주기니라】
말와 저울로  소기 사과 調達이 僧 헌 罪 야 이 法師 犯리 반기 이  殃 어드리라 羅刹女히 이 偈 니고 부텨  世尊하 우리토 이 經 受〔持〕 讀誦 修行니〔〕 〔모〕〔〕〔로〕

월인석보 19:68ㄴ

擁護야 安隱을 〔得〕〔게〕 〔〕야 여러 가짓 衰患을 여희며 한 毒藥 스러디게 호리다

〔법화경〕 〔7:118ㄴ〕即於佛前에 而說偈言호 若不順我呪야 惱亂說法者 頭破作七分야 如阿梨樹枝케며 如殺父母罪며 亦如〔7:119ㄱ〕壓油殃과 斗秤으로 欺誑人과 調達왜 破僧罪야 犯此法師者 當獲如是殃리라

〔법화경언해〕○〔7:119ㄴ〕즉재 부텻 알 偈 닐오 다가 내 呪 順티 아니야 說法 싸 어즈리니란 머리 텨 닐굽 조가 라 阿梨樹ㅅ 가지 게 며 父母 주균 罪 며  기름  殃과 말 저울로 사 소기니와 調達의  헌 罪 야 이 法〔7:120ㄱ〕師 犯닌 반기 이  殃을 어드리라

[약왕보살 등이 법화경을 수지하는 중생을 호지하는 다라니를 말함 9]
즉시 부처님 앞에서 말하되, “제 주(呪)를 따르지 않아 설법하는 사람을 어지럽히는 것들은 머리를 일곱 조각으로 깨어 아리수(阿梨樹)의 가지같이 할 것이니【아리수(阿梨樹)는 난(蘭) 같은 나무이니 가지가 떨어질 적에 모름지기 일곱 조각이 된다.】 부모 죽인 죄 같으며 기름 짜는 재앙(災殃) 같으며 말과 저울로 남을 속이는 죄와 같으며【앙(殃)은 재화(災禍)이니 허물이 있는 나쁜 일이다. 기름을 짜면 벌레를 많이 죽이고 말과 저울로 남을 속이면 혹 우레를 맞아 죽으니 다 중한 죄이다.】 조달(調達)이 중 괴롭힌 죄 같아 이 법사에게 범촉(犯觸)한 것이 이런 재앙(災殃)을 얻을 것이다【조달(調達)이 옛날에 불회(佛會)에서 오백 비구를 데리고 흩뜨리고 나가니 그것은 화합승(和合僧)을 무너뜨린 것이다.】 나찰녀들이 이렇게 게(偈)를 말하고 부처님께 사뢰되, “세존이시여! 우리들이 또 이 경을 받아 지녀 읽으며 외워 수행할 사람을 친히 옹호하여 편안함을 얻어 무릇 쇠환(衰患)을 여의며 여러 독약이 없어지게 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즉자히:즉시. 곧. 즉자히(거-평-거, 부사). ‘즉재〔卽〕(거-평, 부사)’도 같이 쓰였음. ¶즉자히 入定야 펴엣던  구필 예〈석상 6:2ㄱ〉. 그제 善宿ㅣ 즉재 究羅帝의게 가 닐오〈월석 9:35하ㄴ〉.
주002)
알셔:앞에서. 앒〔前〕+/의(특이 처소의 부사격조사)+셔(출발의 보조사). ¶太子ㅣ 한 사 알 큰 誓願을 發샤〈월석 11:7ㄱ〉.
주003)
순(順)티:순하지. 따르지. 順-+디(부정의 보조적 연결어미). ‘-티’는 ‘순-’의 ‘’와 ‘디’가 축약된 것임.
주004)
거스란:것은. 것+으란(강조의 보조사). ¶두 分에 호아  分으란 釋迦牟尼佛 받시고  分으란 多寶佛塔애 받시니라〈석상 21:18ㄱ〉.
주005)
닐굽:일곱. ¶이 부텻 나히 닐구비러시니 昭王ㄱ셜흔둘찻  庚申이라〈석상 3:7ㄱ〉.
주006)
조가개:조각애. 조각〔片〕+애(부사격조사). ¶大千沙界 온 조가개 리도다〈금삼2:72ㄴ〉.
주007)
텨:깨어. 쪼개어. -〔破〕+티(강세접미사)+어(연결어미). ¶說法 싸 어즈리니란 머리 텨 닐굽 조가 라〈법화 7:119ㄴ〉. 判 야 홀 씨라〈법화 1:13ㄴ〉.
주008)
아리수(阿梨樹):arjaka 향나무의 이름. 법화경 본문의 ‘若不順我咒, 惱亂說法者, 頭破作七分, 如阿梨樹枝’ 중 ‘阿梨樹枝’는 산스크리트어 법화경의 ‘mañjarī(曼折利)’에 해당하며 『정법화경』 권제10 총지품(總持品)의 ‘화채(華菜)’에 해당함.
주009)
남기니:나무이니. 〔木〕+이+(/으)니. ‘’은 모음조사 앞에서는 ‘남기, 남, 남로…’로, ‘나모’는 휴지(休止)나 자음조사 앞에서는 ‘나모도, 나못’ 등으로 씌었음. ¶젼혀 이 東山 남기 됴 노니논 히라〈석상 6:24ㄱ〉. 寶樹는 보옛 즘게 남기라〈월석 8:9ㄴ〉.
주010)
러딜:떨어질. 러디-〔墮〕+(/으)ㄹ(관형사형어미). ¶가지와 닙과 곳과 여름괘 러디며〈석상 23:18ㄱ〉. 다가 五無間罪로 大地獄애 러디면〈월석 21:110ㄱ〉.
주011)
어버:부모가. 어버〔親〕+/의/ㅣ(관형격조사). ¶어버 子息 호 아니한 어니와〈석상 6:3ㄴ〉.
주012)
주균:죽인. 죽-〔殺〕+이(사동접미사)+(/으)ㄴ(관형사형어미).
주013)
:짜는. -〔織〕+(현재시상 선어말어미)+(/으)ㄴ(관형사형어미). ¶바 갈며 뵈 더니〈월석 22:4ㄱ〉.
주014)
말와:말과. 말〔斗〕+과. ¶바곳 불휘  근을 거믄   말와  글혀〈구간 1:10ㄱ〉.
주015)
허므:허믈과 같은. 허믈+(형용사 파생접미사)+(/으)ㄴ(관형사형어미). ‘허믈’은 ‘흠’, ‘흉터’, ‘상처’, ‘잘못’ 등을 뜻함. ‘--’는 ‘ㅸ’이 표기에서 사라진 간경도감 언해본부터는 ‘-외-’로 표기됨. ¶조 고로 니르건댄〈석상 19:15ㄴ〉. 修行 眞實ㅅ 조왼 이 사시니〈능엄 1:21ㄱ〉.
주016)
머즌:궂은. 흉한. 멎-〔禍〕+(/으)ㄴ(관형사형어미). ¶惡趣는 머즌 길히니 地獄 餓鬼 畜生이라〈월석 9:27ㄴ〉.
주017)
조달(調達) 즁 야린:조달(調達)이 중을 괴롭힌. ‘調達’는 내포문의 주어가 관형격조사를 취한 형태임.
주018)
아래:옛날. 예전. 전일. ‘:아·래(상거)〔前日〕’와 ‘아·래(평거)〔下〕’는 방점으로 구별되었음. ¶:아·래 難頭禾龍王이 阿闍世王 므더니 너겨〈석상 24:30ㄱ〉. 下 아·래라〈훈언 12ㄱ〉.
주019)
아래 불회(佛會)예:옛날 불회(佛會)에. 여기서의 ‘불회(佛會)’는 『법화경』 「방편품」에 나오는 영산회(靈山會)를 가리킴.
주020)
흐러:흩어져. 흗-〔散〕+어. 어간은 ‘흗-’. ‘ㄷ’불규칙용언으로 ‘흗-’과 ‘흩-’이 쌍형어로 공존함. ‘흗다’와 ‘흩다’ 이외에 ‘흐러디다’로 쓰였음. ¶둘 種子 자바 디녀 흐러 일티 아니케  씨오〈월석 11:52ㄱ〉.
주021)
야료미라:깨뜨렸음이다. 깨뜨렸다. 야리-〔破〕+(오/우)ㅁ(명사형 어미)+이(서술격조사)+다/라(설명 종결어미). ‘-어/아 리다’는 보조용언으로 쓰였으나 ‘야리다’는 복합동사일 가능성이 있음. ¶모딘 미 니러 집도 야리며 나모도 것거디며〈석상 23:22ㄱ〉. 큰 威光을 펴샤 魔兵衆을 야리시고〈월석 1 월석서7ㄱ〉.
주022)
여희며:여의며. 이별하며. 떠나며. 어간은 ‘여·희-’이며, ‘여-’형도 쓰였다. ¶여러 法緣을 여약 分別性이 업딘댄〈능엄 2:26ㄱ〉.
주023)
스러디게:쓰러지게. 없어지게. 스러디-〔消〕+게(연결어미). ¶즐굽 미 다 스러디거늘〈석상 6:9ㄱ〉.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