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관세음보살이 석존과 다보불에게 영락을 공양함
  • 관세음보살이 석존과 다보불에게 영락을 공양함 2
메뉴닫기 메뉴열기

관세음보살이 석존과 다보불에게 영락을 공양함 2


[관세음보살이 석존과 다보불에게 영락을 공양함 2]
그저긔 觀世音菩薩이 받디 슬야 주001)
슬야:
싫어. 슳-〔嫌〕+아/어/야(연결어미). ¶사미 受苦 맛나아 老病死 슬야 거든〈석상 13:18ㄱ〉. 나리 져믈 나가디 슬야 커늘 主人이  긋어 낸대〈삼강런던 열16〉.
커시 無盡意 觀世音菩

석보상절 21:17ㄴ

 다시 샤
仁者ㅣ 우리 어엿비 너기샤 이 瓔珞 바쇼셔 그저긔 부톄 觀世音菩薩 니샤 無盡意菩薩와 四衆과 天 龍 夜叉 乾闥婆 阿脩羅 迦褸羅 緊那羅 摩睺羅迦 人 非人 等을

석보상절 21:18ㄱ

어엿비 너겨 이 瓔珞 바라
즉자히 觀世音菩薩이 四衆과 天龍人 非人 等을 어엿비 너기샤 그 瓔珞 바샤 두 分에 호아  分으란 釋迦牟尼佛 받시고  分으란 多寶佛 주002)
다보불(多寶佛):
prabhūtaratna 동방 보정(寶淨) 세계의 교주(敎主)로서, 법화경의 증명자(證明者). 석가모니불이 설법하고 있는 곳에서 땅으로부터 보탑이 솟아나게 하여, 탑 속에 앉아 석가모니불의 설법이 진실임을 증명한 후, 석가모니불이 앉도록 자리의 절반을 내준 여래. 5여래(如來) 중의 하나.
애 받시니라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40ㄱ

그 觀世音菩薩이 받디 아니커시늘 無盡意 觀世音菩薩  샤 仁者ㅣ 우리 어엿비 너기샤 이 瓔珞 바쇼셔 그 부톄 觀世音菩薩려 니샤

월인석보 19:40ㄴ

 이 無盡意菩薩와 四衆 天 龍 夜叉 乾闥婆 阿脩羅 迦樓羅 緊那羅 摩睺羅伽 人非人 等을 어엿비 너겨 이 瓔珞 바라 즉재 觀世音菩薩이 四衆과 天 龍 人非

월인석보 19:41ㄱ

人 等을 어엿비 너기샤 瓔珞 바샤 두 分에 호샤  分으란 釋迦牟尼佛 받시고  分으란 多寶佛塔 받시니라【普門性 中에 本來 施와 受왜 업건마 오직 物을 爲실 施시고 物을 어엿비 너기실 受시니라 二世尊 호아 받샤 四衆 爲

월인석보 19:41ㄴ

야 福聚莊嚴호 뵈시니라】

〔법화경〕 〔7:82ㄴ〕時예 觀世音菩薩이 不肯受之커시 無盡意復白觀世音菩薩言샤 仁者ㅣ 愍我等故로 受此瓔珞쇼셔 爾時觀世音菩薩샤 當愍此無盡意菩薩와 及四衆天龍夜义乾闥婆阿脩羅迦樓羅緊那羅摩睺羅伽人非人等故로 受是瓔珞라 即時觀世音菩薩이 愍諸四衆과 及於天龍人非人等샤 受其瓔珞샤 分作二分샤 一分으란 奉釋迦牟尼佛시고 一分으란 奉多寶佛塔시니라

〔법화경언해〕○〔7:83ㄴ〕그제 觀世音菩薩이 받고져 아니커시 無盡意觀世音菩薩 다시 오샤 仁者ㅣ 우릴 어엿비 너기시논 젼로 이 瓔珞을 바쇼셔 그 부톄 觀世音菩薩려 니샤 이 無盡意菩薩와  四衆 天 龍 夜叉 乾闥婆 阿脩羅 迦樓羅 緊那羅 摩睺羅迦 人非人 等을 어엿비 너기논 젼로 이 瓔珞을 바라 卽時예 觀世音菩薩이 모 四衆과  天 龍 人非人 어엿비 너기샤 그 瓔珞을 바샤 二分에 호아 샤 一分으란 釋迦牟尼佛 받오시고〔7:84ㄱ〕一分으란 多寶佛塔 받오시니라

〔계환해〕〔7:84ㄱ〕普門性中엔 本無施受ㅣ어신마 但爲物故로 施시며 愍物故로 受也ㅣ시니라 分奉二尊者 示爲四衆샤 莊嚴福聚也ㅣ시니라

〔계환해언해〕○〔7:84ㄱ〕普門性 中엔 本來 施와 受왜 업거신마 오직 物을 爲시논 젼로 施시며 物을 어엿비 너기시논 젼로 受시니라 호아 二尊 받오샤 四衆 爲샤 福聚 莊嚴호 뵈시니라

[관세음보살이 석존과 다보불에게 영락을 공양함 2]
그때 관세음보살이 받기를 꺼려하시거늘 무진의보살관세음보살께 다시 사뢰되, “그대〔仁者〕가 우리를 불쌍하게 여기시어 이 영락을 받으소서.”라고 하였다. 그때 부처님관세음보살께 말씀하시되, “이 무진의보살과 사중(四衆)과 하늘, 용, 야차, 건달바, 아수라, 가루라, 긴나라, 마후라가, 사람인 듯 사람 아닌 듯한 이들을 불쌍히 여겨 이 영락을 받으라.” 하셨다. 즉시 관세음보살이 사중(四衆)과 천, 용, 사람인 듯 사람 아닌 듯한 이들을 불쌍하게 여기시어 그 영락을 받으시어 두 몫으로 나누어 한 몫일랑 석가모니부처님께 바치시고 한 몫일랑 다보불탑에 바치셨다.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슬야:싫어. 슳-〔嫌〕+아/어/야(연결어미). ¶사미 受苦 맛나아 老病死 슬야 거든〈석상 13:18ㄱ〉. 나리 져믈 나가디 슬야 커늘 主人이  긋어 낸대〈삼강런던 열16〉.
주002)
다보불(多寶佛):prabhūtaratna 동방 보정(寶淨) 세계의 교주(敎主)로서, 법화경의 증명자(證明者). 석가모니불이 설법하고 있는 곳에서 땅으로부터 보탑이 솟아나게 하여, 탑 속에 앉아 석가모니불의 설법이 진실임을 증명한 후, 석가모니불이 앉도록 자리의 절반을 내준 여래. 5여래(如來) 중의 하나.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