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①
  •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11
메뉴닫기 메뉴열기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11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11]
다가 三千大千 國土애  怨讐ㅅ 도기어든  商人이 여러 商人

석보상절 21:6ㄱ

리고 주001)
리고:
데리고. 리-〔率/將〕+고(연결어미). ¶王이 한 사 리고 와 보더니〈석상 24:16ㄴ〉.
貴 보 가져 어려 주002)
어려:
어려운. 어렵-〔難〕(ㅂ불규칙)+(/으)ㄴ(관형사형어미). ¶ 부드러우니 수이 보 아로미 어렵도다〈금삼 3:39ㄴ〉.
길흘 주003)
길흘:
길을. 길ㅎ〔道〕+을(목적격조사). ‘ㅎ종성체언’에 대해서는 ‘나라해〈석상 21:4ㄱ〉’ 참조.
디나가며
그 中에  사미 닐오 善男子하 두리여 주004)
두리여:
두려워하여. 두리-〔恐〕+어(연결어미). ‘두리다’는 ‘두려워하다’의 뜻이고 여기서 파생한 형용사는 ‘두렵다’의 뜻인 ‘두립다’인데 파생한 형용사인 ‘두립다’에서 파생한 동사인 ‘두리워다’는 현대국어에 계승되어 ‘두려워하다’가 되고 원래의 동사인 ‘두리다’는 사어가 되었음. ¶六師ㅣ 王  瞿曇 弟子ㅣ 두리여 몯 오다〈석상 6:29ㄴ〉. 내 지븨 이셔 녜 環刀ㅣ며 막다히 두르고 이셔도 두립더니 이제 오 무 서리옛 나모 아래 이셔도 두리미 업소니〈월석 7:5ㄴ〉. 무  잡노라마 미 무수히 셜오니 내 모 내 두리워노라〈순천 166:7〉.
마오
너희 一心로 觀世音菩薩ㅅ 일후믈 일라 주005)
일라:
일컬어라. 일-〔稱〕+//(객체높임 선어말어미)+/으라(‘라’체 명령형어미). ‘-//-’에 대해서는 ‘향(向)〈1ㄱ〉’ 항목 참조. ¶고 로 뎌 如來ㅅ 일후믈 일 讚嘆야 恭敬 供養면〈석상 9:25ㄴ〉.
이 菩薩이 能히 無畏로 衆生 布施시니 너희 일후믈 일면 이 怨讐ㅅ 도 버서나리

석보상절 21:6ㄴ

야 주006)
야:
하거든. -+여/야(조건의 연결어미). ¶無學 得야 네 門ㅅ 쇳 굼그로 오라〈월석 25:9ㄱ〉.
모 商人이  주007)
:
함께. 이는 본래 ‘〔一〕#〔時〕+/의(처소의 부사격조사)’인데 합성 부사가 되면서 2음절 첫소리 ‘ㅂ’의 역행동화로 1음절 말의 ‘ㄴ’이 ‘ㅁ’으로 변동되어 후대에 ‘〉함께’가 됨. ¶두 사미  믌 가온  보다가〈능엄 4:43ㄴ〉. 庾袞의 두 兄이  죽고 버근 兄 毗  危殆야〈소학 6:67ㄴ〉.
소리 내야 南無觀世音菩薩 주008)
나무관세음보살(南無觀世音菩薩):
‘관세음보살에게 귀의합니다’의 뜻. ‘南無’는 산스크리트어 ‘namas’의 음역어로 ‘몸을 굽히다, 몸을 굽혀서 경례하다, 귀명(歸命)하다’라는 뜻. 특히 불·법·승 3보에 귀의한다는 의미로 쓰임.
야 일면 즉자히 버서나리니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25ㄴ

다가 三千大千 國土애  怨賊에  商主ㅣ【商主는 바지예 爲頭 사미라】 商人 려 重 보 가져 險 길 디 제 그 中에  사미나 닐오 善男子하 두리디 말라

월인석보 19:26ㄱ

너희 一心으로 觀世音菩薩ㅅ 일후믈 일 리라 이 菩薩이 能히 無畏로 衆生게 施시니 너희히 일후믈 일면 이 怨賊에 반기 버서나리라 한 商人이 듣고  소리 내야 南無觀世音

월인석보 19:26ㄴ

菩薩
면 일훔 일론 젼로 즉재 버서나 得리라【이 音을 滅야 圓히 드러 慈力 기 내샤 더으시니 소리와 드롬괘 둘히 셔면 物와 나왜 니 욀 音을 滅야 圓히 드르면 內外 기드류미 업슬 能히 慈ㅣ 야 도 믈리리라】

〔7:57ㄱ〕五脫怨賊
〔법화경〕 若三千大千國土애 滿中 怨賊에 有一啇主ㅣ 將諸啇人야 賚持重寶야 經過嶮路제 其中一人이 作是唱言호 諸善男子아 勿得恐怖고 汝等이 應當一心으로 稱觀世音菩薩〔7:57ㄴ〕ㅅ 名號오라 是菩薩이 能以無畏로 施於衆生시니 汝等이 若稱名者ㅣ면 於此怨賊에 當得觧脫리라 衆啇人이 聞고 俱發聲言호 南無觀世音菩薩면 稱其名故로 即得觧脫리니

〔법화경언해〕○〔7:58ㄴ〕다가 三千大千 國土애 그 中에  怨讐ㅅ 도애  商主ㅣ 여러 商人 려 重寶 가져 嶮 길헤 디날 쩨 그 中에  사미 이 말 호 모 善男子아 두리디 말오 너희 반기 一心으로 觀世音菩薩ㅅ 일후믈 일오라 이 菩薩이 能히 저품 업수로 衆生게 施시니 너희 다가 일훔곳 일오면 이 怨讎ㅅ 도개 반기 解脫 得리라 한 〔7:59ㄱ〕商人이 듣고 다 소리 내야 닐오 南無觀世音菩薩 면 그 일훔 일론 젼로 즉재 해탈 得리니

〔계환해〕〔7:59ㄱ〕此 由滅音샤 圓聞샤 遍生慈力으로 加之시니 盖音聞이 兩立면 則物我ㅣ 成敵거니와 滅音圓聞시면 則內外無待실 故로 能遍慈샤 而却敵也ㅣ시니라

〔계환해언해〕○이 소릴 滅샤 두려이 드르샤 慈力을 다 내샤로 더으신 다시니 音과 聞괘 둘히 셔면 物와 나왜 펴니 외어니와 소릴 滅샤 두려이 드르시면 안팟기 기드룜 업스실 能히 다 慈샤 도 믈리샤미라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11]
만약 삼천 개의 대천(大千) 나라의 땅에 가득한 원수(怨讐) 같은 도적이 있을 때, 한 상인이 여러 상인을 데리고 귀한 보배를 가지고 어려운 길을 지나가면서 그 중에 한 사람이 말하되, “선남자(善男子)들아 두려워하지 말라. 너희가 일심으로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일컬어라. 이 〈관세음〉보살이 무외심(無畏心)으로 능히 중생을 보시하시니 너희가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일컬으면 이 원수의 도적을 벗어날 것이다.”라고 하면, 모든 상인이 함께 소리를 내어 “나무 관세음보살” 하고 하여 일컬으면 즉시 〈어려움을〉 벗어날 것이니,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리고:데리고. 리-〔率/將〕+고(연결어미). ¶王이 한 사 리고 와 보더니〈석상 24:16ㄴ〉.
주002)
어려:어려운. 어렵-〔難〕(ㅂ불규칙)+(/으)ㄴ(관형사형어미). ¶ 부드러우니 수이 보 아로미 어렵도다〈금삼 3:39ㄴ〉.
주003)
길흘:길을. 길ㅎ〔道〕+을(목적격조사). ‘ㅎ종성체언’에 대해서는 ‘나라해〈석상 21:4ㄱ〉’ 참조.
주004)
두리여:두려워하여. 두리-〔恐〕+어(연결어미). ‘두리다’는 ‘두려워하다’의 뜻이고 여기서 파생한 형용사는 ‘두렵다’의 뜻인 ‘두립다’인데 파생한 형용사인 ‘두립다’에서 파생한 동사인 ‘두리워다’는 현대국어에 계승되어 ‘두려워하다’가 되고 원래의 동사인 ‘두리다’는 사어가 되었음. ¶六師ㅣ 王  瞿曇 弟子ㅣ 두리여 몯 오다〈석상 6:29ㄴ〉. 내 지븨 이셔 녜 環刀ㅣ며 막다히 두르고 이셔도 두립더니 이제 오 무 서리옛 나모 아래 이셔도 두리미 업소니〈월석 7:5ㄴ〉. 무  잡노라마 미 무수히 셜오니 내 모 내 두리워노라〈순천 166:7〉.
주005)
일라:일컬어라. 일-〔稱〕+//(객체높임 선어말어미)+/으라(‘라’체 명령형어미). ‘-//-’에 대해서는 ‘향(向)〈1ㄱ〉’ 항목 참조. ¶고 로 뎌 如來ㅅ 일후믈 일 讚嘆야 恭敬 供養면〈석상 9:25ㄴ〉.
주006)
야:하거든. -+여/야(조건의 연결어미). ¶無學 得야 네 門ㅅ 쇳 굼그로 오라〈월석 25:9ㄱ〉.
주007)
:함께. 이는 본래 ‘〔一〕#〔時〕+/의(처소의 부사격조사)’인데 합성 부사가 되면서 2음절 첫소리 ‘ㅂ’의 역행동화로 1음절 말의 ‘ㄴ’이 ‘ㅁ’으로 변동되어 후대에 ‘〉함께’가 됨. ¶두 사미  믌 가온  보다가〈능엄 4:43ㄴ〉. 庾袞의 두 兄이  죽고 버근 兄 毗  危殆야〈소학 6:67ㄴ〉.
주008)
나무관세음보살(南無觀世音菩薩):‘관세음보살에게 귀의합니다’의 뜻. ‘南無’는 산스크리트어 ‘namas’의 음역어로 ‘몸을 굽히다, 몸을 굽혀서 경례하다, 귀명(歸命)하다’라는 뜻. 특히 불·법·승 3보에 귀의한다는 의미로 쓰임.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