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석보상절 제21

  • 역주 석보상절
  • 역주 석보상절 제21
  •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①
  •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7
메뉴닫기 메뉴열기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7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7]
다가 모딘  주001)
:
중생. ‘衆生’은 한자어임에도 불구하고 한글로 표시되어 있음. 한글로 표기된 ‘’은 〈권제21〉에 두 개의 예가 있음. 〈61ㄱ〉 참조.
주002)
모딘 즁:
나쁜 짐승. 원문은 ‘악수(惡獸)’이어서 ‘즁’이 현대국어와 같이 ‘짐승’을 의미하였다. 실제로 15세기 문헌에서는 ‘衆生’과 ‘’이 구분되어 표기되는 경향이 있다. ¶뒤헤는 모딘 즁 알 기픈 모새 열 어르믈 하히 구티시니〈용가 30〉. 瞿曇아 나 一切 衆生이 다 부톄 외야 衆生이 업거 菩提心 發호리라 더라〈석상 6:46ㄴ〉.
둘어 주003)
둘어:
둘러싸. 에워싸. 두르-〔圍〕+어/아(보조적 연결어미)+-〔遶/繞/包〕+어/아(연결어미). ‘둘어-’를 복합동사로 볼 수도 있으나 ‘두르-’를 ‘圍’에 대한 번역어로 ‘-’를 ‘遶’의 번역어로 보는 것이 더 타당할 것으로 보인다. ¶白氎으로 소 如來 드 金棺애 녀고〈석상 23:23ㄱ〉. 絳山이 론 거슬 헌 니브레 아 믌 묻고〈삼강-런던 충:28〉.
이셔 어미 주004)
어미:
어금니가. 엄〔牙〕+이/ㅣ/∅(주격조사). ¶엄마다 닐굽 蓮花ㅣ오 곳 우마다 닐굽 玉女ㅣ러니〈석상 6:31ㄴ〉. 六牙 여슷 어미라〈석상 6:31ㄴ〉.
카며 주005)
카며:
날카로우며. 캅-〔利〕+(/으)며. ¶두 이 갈 캅고〈월곡 59ㄴ〉. 이 獦獠ㅣ 根性이 키 캅도다〈육조 상:24ㄱ〉.
토비 주006)
토비:
손톱과 발톱이. 톱〔爪〕+이/ㅣ/∅(주격조사). ¶셜흔세차힌 토비 赤銅葉 시며〈월석 2:57ㄱ〉. 톱과 엄괘 캅고〈석상 6:33ㄱ〉.
므엽고도 주007)
므엽고도:
무섭더라도. 므엽-〔怖〕+고(연결어미)+도(보조사). ¶피  눈이 므엽고도 四面에 블이 니러  길히 이〈월곡 60ㄱ〉. 귓것과 모딘 이 므엽도소니 므스므라 바 나오나뇨〈석상 6:19ㄴ〉.
주008)
어미 카며 토비 므엽고도:
이빨이 날카롭고 손톱과 발톱이 무섭더라도. 해당 원문은 ‘利牙爪可怖ㅣ라도’임. 〈월석〉의 언해는 ‘니 캅고 토비 므여도’이고, 〈법화〉의 언해는 ‘엄과 톱괘 카와 저퍼도’임.
觀音을 念혼 히로 리  업시 주009)
 업시:
가없이. ¶淨空이 現前커든  發야  업시 야 身心이 가야오며 便安야〈능엄 9:9ㄴ〉.
리어며 주010)
리어며:
달릴 것이며. -〔走〕+(/으)리-+어(확정의 선어말어미)+(/으)며. 빗난 오로 나날 庭闈 向야 리로다〈1481 두시-초 8:23ㄴ〉. ¶相 取야 玄 求면 더욱 뒤흐로 리라〈금삼 2:38ㄴ〉.
蚖蛇와 蝮蠍왜 毒 氣韻이 블 야도 觀音

석보상절 21:5ㄱ

을 念혼 히로 소리 듣다며 주011)
듣다며:
듣-〔聞〕+닥-+(/으)며(연결어미). 앞의 해제 ‘1. 어휘 ④듣다며’ 참조.
절로 도라가리어며
주012)
소리 듣다며 절로 도라가리어며:
소리를 들어가지고 저절로 돌아갈 것이며. 해당 원문은 ‘尋聲自回去며’임. 〈월석〉의 언해는 ‘소리 미조차 제 횟도로 며’이고, 〈법화〉의 언해는 ‘소리 조차 제 도로 가며’임.
Ⓒ 필자 | 수양대군(조선) / 1447년(세종 29)

〔월인석보언해〕

월인석보 19:45ㄱ

모딘 이 圍遶야 니 캅고 토비 므여도 뎌 觀音力을 念면  업슨 方애 리 

월인석보 19:45ㄴ

며 蚖蛇와 蝮蝎왜 氣韻이 毒야 브리 브터도 뎌 觀音力을 念면 소리 미조차 제 횟도로 며 주013)
*
〈월석〉과 〈석상〉의 배열이 일치하지 않는 부분임.

〔7:90ㄱ〕次傍頌蛇獸
〔법화경〕 若惡獸ㅣ 圍遶야 利牙爪可怖ㅣ라도 念彼觀音力으로 疾走無邊方며 蚖蛇及蝮蝎이 氣毒야 烟火ㅣ 然야도 念彼觀音力으로 尋聲自回去며

〔법화경언해〕○다가 모딘 이 圍遶야 엄과 톱괘 카와 저퍼도 뎌 觀音 念혼 히므로  업슨 方애 리 며 蚖蛇와 蝮蝎이 〔7:90ㄴ〕氣分이 毒야  브리 브터도 뎌 觀音 念혼 히므로 소리 조차 제 도로 가며

〔계환해〕〔7:90ㄴ〕信謂兕無所投角며 兵無所投刃也ㅣ로다

〔계환해언해〕○眞實로 닐온 兕ㅣ  브튤  업스며 兵이  브튤  업도다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수지하여 얻는 복덕과 지혜 7]
만약 나쁜 중생이 에워싸서 이빨이 날카롭고 손톱과 발톱이 무섭더라도 관음을 생각하는 힘으로 빨리 가이 없이 달아날 〈수 있을〉 것이며 독뱀과 전갈의 독한 기운이 불 같아도 관음을 생각한 힘으로 소리를 들어가지고 저절로 돌아갈 것이며
Ⓒ 역자 | 김영배·김성주 / 2012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중생. ‘衆生’은 한자어임에도 불구하고 한글로 표시되어 있음. 한글로 표기된 ‘’은 〈권제21〉에 두 개의 예가 있음. 〈61ㄱ〉 참조.
주002)
모딘 즁:나쁜 짐승. 원문은 ‘악수(惡獸)’이어서 ‘즁’이 현대국어와 같이 ‘짐승’을 의미하였다. 실제로 15세기 문헌에서는 ‘衆生’과 ‘’이 구분되어 표기되는 경향이 있다. ¶뒤헤는 모딘 즁 알 기픈 모새 열 어르믈 하히 구티시니〈용가 30〉. 瞿曇아 나 一切 衆生이 다 부톄 외야 衆生이 업거 菩提心 發호리라 더라〈석상 6:46ㄴ〉.
주003)
둘어:둘러싸. 에워싸. 두르-〔圍〕+어/아(보조적 연결어미)+-〔遶/繞/包〕+어/아(연결어미). ‘둘어-’를 복합동사로 볼 수도 있으나 ‘두르-’를 ‘圍’에 대한 번역어로 ‘-’를 ‘遶’의 번역어로 보는 것이 더 타당할 것으로 보인다. ¶白氎으로 소 如來 드 金棺애 녀고〈석상 23:23ㄱ〉. 絳山이 론 거슬 헌 니브레 아 믌 묻고〈삼강-런던 충:28〉.
주004)
어미:어금니가. 엄〔牙〕+이/ㅣ/∅(주격조사). ¶엄마다 닐굽 蓮花ㅣ오 곳 우마다 닐굽 玉女ㅣ러니〈석상 6:31ㄴ〉. 六牙 여슷 어미라〈석상 6:31ㄴ〉.
주005)
카며:날카로우며. 캅-〔利〕+(/으)며. ¶두 이 갈 캅고〈월곡 59ㄴ〉. 이 獦獠ㅣ 根性이 키 캅도다〈육조 상:24ㄱ〉.
주006)
토비:손톱과 발톱이. 톱〔爪〕+이/ㅣ/∅(주격조사). ¶셜흔세차힌 토비 赤銅葉 시며〈월석 2:57ㄱ〉. 톱과 엄괘 캅고〈석상 6:33ㄱ〉.
주007)
므엽고도:무섭더라도. 므엽-〔怖〕+고(연결어미)+도(보조사). ¶피  눈이 므엽고도 四面에 블이 니러  길히 이〈월곡 60ㄱ〉. 귓것과 모딘 이 므엽도소니 므스므라 바 나오나뇨〈석상 6:19ㄴ〉.
주008)
어미 카며 토비 므엽고도:이빨이 날카롭고 손톱과 발톱이 무섭더라도. 해당 원문은 ‘利牙爪可怖ㅣ라도’임. 〈월석〉의 언해는 ‘니 캅고 토비 므여도’이고, 〈법화〉의 언해는 ‘엄과 톱괘 카와 저퍼도’임.
주009)
 업시:가없이. ¶淨空이 現前커든  發야  업시 야 身心이 가야오며 便安야〈능엄 9:9ㄴ〉.
주010)
리어며:달릴 것이며. -〔走〕+(/으)리-+어(확정의 선어말어미)+(/으)며. 빗난 오로 나날 庭闈 向야 리로다〈1481 두시-초 8:23ㄴ〉. ¶相 取야 玄 求면 더욱 뒤흐로 리라〈금삼 2:38ㄴ〉.
주011)
듣다며:듣-〔聞〕+닥-+(/으)며(연결어미). 앞의 해제 ‘1. 어휘 ④듣다며’ 참조.
주012)
소리 듣다며 절로 도라가리어며:소리를 들어가지고 저절로 돌아갈 것이며. 해당 원문은 ‘尋聲自回去며’임. 〈월석〉의 언해는 ‘소리 미조차 제 횟도로 며’이고, 〈법화〉의 언해는 ‘소리 조차 제 도로 가며’임.
주013)
* 〈월석〉과 〈석상〉의 배열이 일치하지 않는 부분임.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