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4집

  • 역주 오륜행실도 제4권
  • 오륜행실 형제도
  • 오륜행실형제도(五倫行實兄弟圖)
  • 육씨의거(陸氏義居)

육씨의거(陸氏義居)


오륜행실도 4:51ㄴ

陸氏義居【宋】

오륜행실도 4:52ㄱ

陸九韶 金溪人 주001)
금계인(金溪人):
『오륜』의 ‘금계인(金溪人)’은 『이륜』에는 없음.
其家 累世義居 一人最長者爲家長 一家之事聽命焉 歲選子弟 分任家事 凡田疇 주002)
전주(田疇):
① 밭둑. ② 곡식과 삼밭이라는 뜻으로, ‘경작지’을 이르는 말(『표준』).
租稅 出納庖爨 賓客之事 各有主者 九韶以訓戒之辭爲韻語 晨興 家長率衆子弟 주003)
가장솔중자제(家長率衆子弟):
가장이 모든 자제를 거느려. 『오륜』의 ‘자제(子弟)’는 『이륜』에는 ‘제자(弟子)’임.
謁先祠畢 擊鼓誦其辭 使列聽之 子弟有過 家長會衆子弟 責以訓之 不改則撻之 終不改 度不可容 則言之官府 屛之遠方焉
割戶分門薄俗然 義居陸氏事堪傳 區分職任由家長 出納承迎禮罔愆
韻語丁寧 주004)
정녕(丁寧):
충고하거나 알리는 태도가 매우 간곡하고 여러 번 되풀이함.(『표준』)
是訓辭 晨興擊鼓謁先祠 固知有敎元無類 誰敢將身蹈匪彝 주005)
수감장신도비이(誰敢將身蹈匪彝):
누가 감히 장차 떳떳치 못한 춤을 출까. 『오륜』의 ‘이(彝)’는 『이륜』에는 ‘이(彜)’임.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오륜행실도 4:52ㄴ

뉵구쇼 송나라 금계 사이니 누 가지로 사라 그 듕 나 만흔 사 나흘 희여 가댱을 주006)
가댱을:
가장(家長)을. 원문의 ‘위가장(爲家長)’에 대하여 이곳에서는 (‘위(爲)’에 ‘삼-’을 대응시켜) ‘가댱을 삼아’로 언해하였지만, 『이륜(초)』에서는 ‘짓아비 도이셔’, 『이륜(중・영)』에서는 ‘지아비 되어셔’로 (‘위(爲)’에 ‘도-, 되-’를 대응시켜) 언해하였다. 『이륜』류에서는 ‘짓아비〉지아비’의 변화와 함께 ‘지아비’가 “가장(家長)”의 뜻으로도 쓰였음을 알려 주는데, 『오륜』에서는 ‘지아비’가 한결같이 (현대어와 마찬가지로) “부(夫; 남편)”의 뜻으로만 쓰여 (이미 『오륜』의 시기에 ‘지아븨’의) 의미 범위가 축소된 양상을 보인다.
삼아 온 집 일을 다 품고 마다 뎨 희여 가 화 맛져 주007)
맛져:
맡겨. 『이륜(초)』에는 ‘맛뎌’로 나타나(‘맛디-〉맛지-’의) 구개음화가 일어났음을 보여 준다.『이륜(중・영)』에는 ‘맛텨’로 나타나 ‘맛디-〉맛티-’의 변화도 보여 주는데, 이는 이미 17세기부터 보이는 ‘-〉맡-’의 변화가 ‘맛디-’(←‘-+-이-[사동 접미사])에까지 미쳤음을 보여 준다.
므릇 농와 믈 츌납과 주008)
농와 믈 츌납과:
농사(農事)와 재물(財物) 출납(出納)과. 원문의 ‘전주조세출납(田疇租稅出納)’을 언해한 것이다. 이 예에서는 ‘전주(田疇)’와 ‘조세출납(租稅出納)’을 (별개의 사항으로) 병렬시켜 옮겼으나, 『이륜(초)』에는 ‘뎐디예 공셰 내며 드리기’로 번역하여, ‘전주조세출납’을 “토지의 세금을 출납하는 일”에 해당하는 단일한 사항으로 취급하였다.
음식기와 손 졉 일을 주009)
음식기와 손 졉 일을:
음식하기와 손님 대접하는 일을. 원문의 ‘포찬빈객지사(庖爨賓客之事)’를 언해한 것이다. 이곳에서는 ‘포찬(庖爨)’과 ‘빈객(賓客)’을 별개의 일로 취급하였으나, 『이륜』류에는 ‘음식 (/그)라 손 졉길(/기를)’로 번역하여 ‘포찬’을 ‘빈객’의 수단으로 취급하였다.
다 각각 맛든 쟤 잇고 구  경계 말로 글을 지어 새볘 닐어나면 가댱이 주010)
가댱이:
가장(家長)이. 원문의 ‘가장(家長)’을 언해한 것이나, 『이륜』류에서는 앞서와 달리 ‘지아비’로 언해하지 않았다. 『이륜(초)』에는 ‘읏듬니’(←‘읏듬-+-ㄴ#이+ㅣ[주격]’)로, 『이륜(중・영)』에서는 ‘읏듬난이’(←‘읏듬나-+-ㄴ#이+-ㅣ[주격]’)로 나타나는데, 이 예들은 모두 “으뜸되는 사람” 정도를 뜻하는 것이다.
모든 뎨 거려 당의 현알믈 매 북을 주011)
북을:
북을. 원문의 ‘고(鼓)’를 옮긴 것으로, ‘고(鼓)’에 대한 중세 어형은 ‘붚’으로 『동신속』(1617)을 위시하여 17세기 초반 문헌부터는 ‘붑’이 쓰이기 시작한다. ¶그 날 다라 金 부플 티니〈석보상절(1447) 6:27ㄴ〉 ; 붑을 지고 지븨 도라와 붑을 보희 고 티니〈1:1ㄴ〉. ‘붑〉북’의 변화에 따라 이곳과 같이 ‘북’이 쓰이기 시작하는 것은 『역어유해』(1690)의 ‘打鼓 북 티다’〈상:20ㄴ〉를 위시하여 17세기 후반에 들어서의 일이다. ‘붑〉북’에서 확인되는 체언 어간 말 ‘ㅂ〉ㄱ’의 변화는 (시기에는 차이가 있지만) ‘솝〉속’, ‘브〉브’, ‘무접〉무적’, ‘거붑〉거북’ 등에서도 볼 수 있다.
울리며 경계 글을 외와 뎨로 여곰 버러 주012)
버러:
열(列)지어. 원문의 ‘열(列)’을 옮긴 것으로, 이곳의 ‘벌-’은 중세 문헌에서도 “열(列)을 짓다, 줄을 짓다”의 의미로 쓰인 것이 확인된다. ¶森羅 느러니 벌 씨라〈월인석보(1459) 18:35ㄴ주〉. 列 벌 렬〈광주판천자문(1575) 1ㄴ〉. 중세 문헌에서는 ‘벌-’에 사동 접사 ‘-이-’가 결합한 ‘버리-’가 존재하여 “비(批), 설(設)”의 의미로 쓰였는데(‘열여슷 香鑪 고 섯거 버려[十六香鑪 間花鋪設]’〈능엄경언해(1461) 7:14ㄱ〉), 현대어에서 자동사 어간 ‘벌-’은 사어화한 반면, 타동사 어간 ‘버리-’는 ‘벌이-’의 형으로 남았다. 근대 문헌에는 “개(開; 벌어지다)”를 뜻하는 ‘벌-’도 보이지만, 이는 중세어의 ‘을-〉버을-’에 소급하는 어형으로 이 예의 ‘벌-’과는 엄격히 구별되어야 할 어형이다. ¶헷간을 지나오다가 보니 문이 버럿거[見柴房門開着]〈평요긔(19세기) 5:59〉. “개(開)”를 뜻하는 ‘벌-’의 사동사는 현대어에 (‘벌이-’가 아닌) ‘벌리-’로 남아 파생어상으로도 구별된다.
셔 듯게 고 뎨 듕에 허믈이 이시면 여러 뎨 모화 디저 티고 고치디 아니

오륜행실도 4:53ㄱ

면 달초고  죵시 고치디 아니여 용납디 못리면 관가에 고여 먼 흐로  주013)
:
쫓아. 내쫓아. ‘-+-아’로 분석될 어형이나 ‘ㆍ’와 ‘ㅏ’의 혼동을 반영하여 ‘’로 나타났다(부동사 어미의 ‘ㅏ’가 ‘ㆍ’로 나타난 것은 이곳의 예가 유일함). 원문의 ‘병(屛)’을 옮긴 데서 보듯이, 이곳의 ‘-’은 “내쫓다”의 의미로 쓰인 것이다. 그러나 『오륜』의 다른 곳에는 어간 ‘-’이 (비록 표기상으로는 ‘-’으로 달리 나타나지만) “뒤쫓다”의 의미로 쓰인 예도 발견된다. ¶님군긔 무례 쟈 보거든 매가 새 듯 니[若鷹鸇之逐鳥雀]〈오륜 2:26ㄴ〉.
리더라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29. 육씨의거(陸氏義居)【송나라】- 육씨들이 의(義)로써 모여 살다
육구소(陸九韶)는 송(宋)나라 금계(金溪) 사람이다. 누대(累代)를 함께 살면서 그중 나이 많은 사람 하나를 가려
(뽑아)
가장(家長)을 삼고 온갖 집안일을 모두 〈그에게〉 취품
(就稟; 웃어른께 나아가 여쭘)
하였다. 해마다 자제(子弟)를 가려
가사(家事; 집안일)
를 나누어 맡기니, 무릇 농사와 재물 출납과 음식하기와 손님 대접하는 일을
(일에 대하여)
모두 각각 맡은
(담당한)
사람이 있었다. 육구소가 또 경계(警戒)하는 말로 시를 지었는데, 새벽에 일어나면 가장이 모든 자제를 거느려 사당에 현알(見謁)함을 마치고, 〈그러고 나서는〉 북을 울리며 경계하는 시를 외어 자제로 하여금 열(列)지어 서서 〈그 시를〉 듣게 하였다. 자제 중에 허물
(잘못)
이 있으면 여러 자제를 모아 꾸짖어 가르치고, 〈그래도 잘못을〉 고치지 아니하면 달초
(撻楚; 회초리를 때림)
하고, 〈그러고도 잘못을〉 또 종시
(終是; 끝내)
고치지 아니하여 용납하지 못할 사람이면, 관가에 고(告)하여 먼 곳으로 쫓아 버렸다.
지게, 문을 분할함은 야박한 풍속이려니
의롭게 사는 육씨의 일은 좋게 전해 오리.
구분하여 책임을 지우니 가장으로 말미암고
출납과 손님맞이를 예로써 주도면밀히 하다.
말씨 친절하게 훈사(訓辭)를 하거니와
아침 북 쳐 깨우고 먼저 사당을 참배하여.
진실로 알거니 교육하면 본래 무뢰한 없어
누가 감히 자신이 떳떳하지 못한 춤을 출까.
Ⓒ 역자 | 이광호 / 2016년 11월 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금계인(金溪人):『오륜』의 ‘금계인(金溪人)’은 『이륜』에는 없음.
주002)
전주(田疇):① 밭둑. ② 곡식과 삼밭이라는 뜻으로, ‘경작지’을 이르는 말(『표준』).
주003)
가장솔중자제(家長率衆子弟):가장이 모든 자제를 거느려. 『오륜』의 ‘자제(子弟)’는 『이륜』에는 ‘제자(弟子)’임.
주004)
정녕(丁寧):충고하거나 알리는 태도가 매우 간곡하고 여러 번 되풀이함.(『표준』)
주005)
수감장신도비이(誰敢將身蹈匪彝):누가 감히 장차 떳떳치 못한 춤을 출까. 『오륜』의 ‘이(彝)’는 『이륜』에는 ‘이(彜)’임.
주006)
가댱을:가장(家長)을. 원문의 ‘위가장(爲家長)’에 대하여 이곳에서는 (‘위(爲)’에 ‘삼-’을 대응시켜) ‘가댱을 삼아’로 언해하였지만, 『이륜(초)』에서는 ‘짓아비 도이셔’, 『이륜(중・영)』에서는 ‘지아비 되어셔’로 (‘위(爲)’에 ‘도-, 되-’를 대응시켜) 언해하였다. 『이륜』류에서는 ‘짓아비〉지아비’의 변화와 함께 ‘지아비’가 “가장(家長)”의 뜻으로도 쓰였음을 알려 주는데, 『오륜』에서는 ‘지아비’가 한결같이 (현대어와 마찬가지로) “부(夫; 남편)”의 뜻으로만 쓰여 (이미 『오륜』의 시기에 ‘지아븨’의) 의미 범위가 축소된 양상을 보인다.
주007)
맛져:맡겨. 『이륜(초)』에는 ‘맛뎌’로 나타나(‘맛디-〉맛지-’의) 구개음화가 일어났음을 보여 준다.『이륜(중・영)』에는 ‘맛텨’로 나타나 ‘맛디-〉맛티-’의 변화도 보여 주는데, 이는 이미 17세기부터 보이는 ‘-〉맡-’의 변화가 ‘맛디-’(←‘-+-이-[사동 접미사])에까지 미쳤음을 보여 준다.
주008)
농와 믈 츌납과:농사(農事)와 재물(財物) 출납(出納)과. 원문의 ‘전주조세출납(田疇租稅出納)’을 언해한 것이다. 이 예에서는 ‘전주(田疇)’와 ‘조세출납(租稅出納)’을 (별개의 사항으로) 병렬시켜 옮겼으나, 『이륜(초)』에는 ‘뎐디예 공셰 내며 드리기’로 번역하여, ‘전주조세출납’을 “토지의 세금을 출납하는 일”에 해당하는 단일한 사항으로 취급하였다.
주009)
음식기와 손 졉 일을:음식하기와 손님 대접하는 일을. 원문의 ‘포찬빈객지사(庖爨賓客之事)’를 언해한 것이다. 이곳에서는 ‘포찬(庖爨)’과 ‘빈객(賓客)’을 별개의 일로 취급하였으나, 『이륜』류에는 ‘음식 (/그)라 손 졉길(/기를)’로 번역하여 ‘포찬’을 ‘빈객’의 수단으로 취급하였다.
주010)
가댱이:가장(家長)이. 원문의 ‘가장(家長)’을 언해한 것이나, 『이륜』류에서는 앞서와 달리 ‘지아비’로 언해하지 않았다. 『이륜(초)』에는 ‘읏듬니’(←‘읏듬-+-ㄴ#이+ㅣ[주격]’)로, 『이륜(중・영)』에서는 ‘읏듬난이’(←‘읏듬나-+-ㄴ#이+-ㅣ[주격]’)로 나타나는데, 이 예들은 모두 “으뜸되는 사람” 정도를 뜻하는 것이다.
주011)
북을:북을. 원문의 ‘고(鼓)’를 옮긴 것으로, ‘고(鼓)’에 대한 중세 어형은 ‘붚’으로 『동신속』(1617)을 위시하여 17세기 초반 문헌부터는 ‘붑’이 쓰이기 시작한다. ¶그 날 다라 金 부플 티니〈석보상절(1447) 6:27ㄴ〉 ; 붑을 지고 지븨 도라와 붑을 보희 고 티니〈1:1ㄴ〉. ‘붑〉북’의 변화에 따라 이곳과 같이 ‘북’이 쓰이기 시작하는 것은 『역어유해』(1690)의 ‘打鼓 북 티다’〈상:20ㄴ〉를 위시하여 17세기 후반에 들어서의 일이다. ‘붑〉북’에서 확인되는 체언 어간 말 ‘ㅂ〉ㄱ’의 변화는 (시기에는 차이가 있지만) ‘솝〉속’, ‘브〉브’, ‘무접〉무적’, ‘거붑〉거북’ 등에서도 볼 수 있다.
주012)
버러:열(列)지어. 원문의 ‘열(列)’을 옮긴 것으로, 이곳의 ‘벌-’은 중세 문헌에서도 “열(列)을 짓다, 줄을 짓다”의 의미로 쓰인 것이 확인된다. ¶森羅 느러니 벌 씨라〈월인석보(1459) 18:35ㄴ주〉. 列 벌 렬〈광주판천자문(1575) 1ㄴ〉. 중세 문헌에서는 ‘벌-’에 사동 접사 ‘-이-’가 결합한 ‘버리-’가 존재하여 “비(批), 설(設)”의 의미로 쓰였는데(‘열여슷 香鑪 고 섯거 버려[十六香鑪 間花鋪設]’〈능엄경언해(1461) 7:14ㄱ〉), 현대어에서 자동사 어간 ‘벌-’은 사어화한 반면, 타동사 어간 ‘버리-’는 ‘벌이-’의 형으로 남았다. 근대 문헌에는 “개(開; 벌어지다)”를 뜻하는 ‘벌-’도 보이지만, 이는 중세어의 ‘을-〉버을-’에 소급하는 어형으로 이 예의 ‘벌-’과는 엄격히 구별되어야 할 어형이다. ¶헷간을 지나오다가 보니 문이 버럿거[見柴房門開着]〈평요긔(19세기) 5:59〉. “개(開)”를 뜻하는 ‘벌-’의 사동사는 현대어에 (‘벌이-’가 아닌) ‘벌리-’로 남아 파생어상으로도 구별된다.
주013)
:쫓아. 내쫓아. ‘-+-아’로 분석될 어형이나 ‘ㆍ’와 ‘ㅏ’의 혼동을 반영하여 ‘’로 나타났다(부동사 어미의 ‘ㅏ’가 ‘ㆍ’로 나타난 것은 이곳의 예가 유일함). 원문의 ‘병(屛)’을 옮긴 데서 보듯이, 이곳의 ‘-’은 “내쫓다”의 의미로 쓰인 것이다. 그러나 『오륜』의 다른 곳에는 어간 ‘-’이 (비록 표기상으로는 ‘-’으로 달리 나타나지만) “뒤쫓다”의 의미로 쓰인 예도 발견된다. ¶님군긔 무례 쟈 보거든 매가 새 듯 니[若鷹鸇之逐鳥雀]〈오륜 2:26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