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4집

  • 역주 오륜행실도 제4권
  • 오륜행실 형제도
  • 오륜행실형제도(五倫行實兄弟圖)
  • 왕람쟁짐(王覽爭酖)

왕람쟁짐(王覽爭酖)


오륜행실도 4:16ㄴ

王覽爭酖【晉】

오륜행실도 4:17ㄱ

王覽 祥之弟與祥 주001)
상지제여상(祥之弟與祥):
『오륜』의 “상지제여상(祥之弟與祥)”이 『이륜』에는 “자현통여형상(字玄通與兄祥)”으로 되어 있음.
友愛甚篤 母朱氏 遇祥無道 覽 주002)
년(秊):
『오륜』의 “년(秊)”은 『이륜』에는 “년(年)”으로 되어 있음.
數歲 見祥被楚撻 輒涕泣抱持 至於成童 每諫其母 其母少止凶虐朱 屢以非理使祥 覽輒與祥俱 又虐使祥妻 覽妻亦趨而共之 주003)
역추이공지(亦趨而共之):
『오륜』의 “추(趨)”는 『이륜』에는 “추(趍)”로 되어 있음.
朱患之乃止 朱密使酖祥 覽知之 徑起取酒 주004)
경기취주(徑起取酒):
『오륜』의 “기(起)”는 『이륜』에는 “추(趍)”로 되어 있음.
祥疑其有毒 爭而不與 朱遽奪覆之 自後朱賜祥饌 覽輒先嘗 朱懼覽致斃 遂止
嚚母時時虐視兄 看兄被撻痛兒情 身同室婦代兄嫂 共服勤勞庶感誠
酖非好酒何宜飮 兄弟爭持母取翻 從此母飧兒輒試 周旋母子竟全恩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오륜행실도 4:17ㄴ

딘나라 왕남은 왕샹의 어미 다른 아이라 샹으로 더브러 우 지극여 그 어미 쥬시 샹을 무도히 졉니 남의 나히 두어 에 주005)
두어 에:
두세 살에. 둘이나 세 살 되었을 때에. 원문의 ‘수세(數歲)’를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너덧 설 머근 제’, 『이륜(중)』에는 ‘두어 설 머근 제’로 번역되었다. 이곳의 ‘두어’는 중세어의 ‘두’에 소급할 어형으로, 중세어 이래 ‘두’는 그 어원적 구성(‘두[二]+[三]’)과는 달리 단순히 “둘셋[二三]”을 의미하기보다 “수(數)”를 의미하는 용법으로도 쓰였다. 『오륜』의 ‘두어’ 역시 (중세어의 ‘두’와 마찬가지로) 한결같이 원문의 ‘수(數)’에 대응하는 문맥에 쓰인 것이 확인되기도 한다.
샹의 매 마즈믈 보면 믄득 울며 붓잡더니 남이 댱셩매 양 그 어미 간여 말리니 져기 주006)
져기:
조금. 약간. 원문의 ‘소(少)’를 옮긴 것으로, ‘젹[少, 微]-+-이[부사화]’로 분석될 어형이다. 중세어 이래 ‘져기’는 어간 ‘젹-’의 의미를 반영하여 “조금, 약간”을 뜻하는 부사로 쓰였다. ¶중하 해 듣고 져기 알[中下 多聞少悟故로]〈법화경언해 3:142ㄴ〉. 현대어에는 ‘적이’로 이어졌으나 (‘적이 놀라다, 적이 당황하다’의 예에서 보듯이) “조금”의 의미보다는 “꽤 어지간한 정도로”(『표준』)의 의미로 쓰여 다소 의미에 차이가 있다.
사오나오믈 주007)
사오나오믈:
모진 행실을. 못된 행실을. 원문의 ‘흉학(凶虐)’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모디로’로 번역되어 이곳의 ‘사오납-’이 ‘모딜[惡]-’과 비슷한 의미로 쓰였음을 보여 준다. 중세어에서 ‘사오납-’은 “악(惡; 모질다)”의 이미와 함께 “열(劣), 약(弱; 모자라다)”의 의미로도 많이 쓰였다. ¶부톄 布施 나라샤 사오납다 니시니[佛訶布施샤 言爲劣시니]〈금강경삼가해 3:44ㄴ〉. 그러나 『오륜』에서 ‘사오납-’은 (현대어의 후대형 ‘사납-’과 마찬가지로) 이곳의 예를 포함하여 전자의 의미로 쓰인 예만 발견된다. ¶블여 사오나온 병을 어더신들[不幸遇惡疾]〈오륜 3:7ㄴ〉. 연의 나히 열다엿인 제 두 형이 사오나이 졉여 칼로 마리 티니[… 二兄遇之無狀]〈오륜 4:34ㄴ〉.
그치더라 쥬시 여러 번 못 일로 샹을 부리니 남이 반시  가지로 고  샹의 안 부리면 남의 안 조차 티 니 쥬시 민망히 너겨 부리디 못더라 쥬시  만이 술에 독을 너허 샹을 먹이려 니 남이 알고 라드러 주008)
라드러:
달려들어. ‘라들-+-어’로 분석될 어형이다. ‘라들-’은 ‘[走]-’의 부동사형 ‘라’에 어간 ‘들[入]-’이 결합한 통사적 복합어인데, 현대어에서는 ‘라들-’ 대신에 어형을 다소 달리한 ‘달려들-’이 쓰인다. 이 ‘달려들-’은 ‘-’이 생산성을 잃으면서 ‘-’ 자리에 ‘이-’(‘-’에 품사와 의미를 바꾸지 않는 접사 ‘-이-’가 결합한 어형)가 통합된 결과로 『동신삼』에 ‘달려들-’의 직접적 소급형에 해당하는 ‘려들-’의 예가 보인다. ¶도적딘의 텨 려드러 쉰나믄 도적을 아 주기고[衝突賊陣 …]〈동국신속삼강행실도 충신 1:58ㄴ〉.
그 술을 마시려 대 샹이

오륜행실도 4:18ㄱ

 독이 잇가 의심여 토와 남을 주디 아니대 쥬시 급히 그 술을 아사 주009)
아사:
앗아. 빼앗아. 원문의 ‘탈(奪)’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아’, 『이륜(중)』에는 ‘아사’로 등장하여 중세어의 어간 ‘-’이 ‘앗-’으로 대체된 변화를 보여 준다. 중세어에서 ‘-’은 크게 “취(取; 잡다, 취하다)”와 “탈(奪; 빼앗다), 거(去; 없애다)” 두 가지 의미로 쓰였다. “취(取)”의 예로는, ¶그 설 줄딘댄 겨집이 篚로 받고 그 篚 업거든 다 안자셔 노 후에 아슬 디니라(…奠之而後에 取之니라)〈소학언해 2:51ㄴ〉. 후자(“탈”)의 의미는 전자(“취”)의 의미에서 문맥에 따라 분화되어 나왔을 것으로 추정되나 근대어 이후의 ‘앗-’에서는 전자의 의미가 더 이상 확인되지 않는다. “탈(奪)”의 의미로 현대어에 쓰이는 ‘빼앗-’은 ‘빼-(〈-)’와 ‘앗-’의 비통사적 복합 동사로 추정된다.
업디르니 주010)
업디르니:
엎지르니. 쏟아 버리니. 원문의 ‘복(覆)’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텨 리니’, 『이륜(중)』에는 ‘업텨 리니’〈10ㄴ〉로 번역되었다. 『이륜』류에서는 ‘쏟티-’(/ㅆ/이 ‘ㅄ’으로 표기됨.)나 ‘엎티-’를 사용하여 번역한 셈인데 이들은 각각 ‘쏟-’과 ‘엎-’에 강세 접미사 ‘-티-’가 결합한 어형이다. 『이륜』류를 참고할 때 이곳의 ‘업디르-’도 ‘엎-’에 강세 접미사 ‘-디르-’가 결합한 어형으로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오륜』에는 물론 동사 ‘디르-’도 쓰이고 있지만 이곳의 ‘업디르-’에서는 ‘디르-’가 지닌 의미 “자(刺)”를 확인할 수 없다. (‘업디르-’를 ‘엎-’과 ‘디르-’의 비통사적 복합 동사로 보기보다는) 중세어 이래 강한 동작성을 지닌 동사 ‘티[打]-’, ‘[引]-’ 등이 후대에 모두 강세 접미사화한 점을 감안하면 ‘업디르-’에 포함된 ‘-디르-’도 이미 접사화한 존재로 파악하는 것이 온당할 것이다. 이곳의 ‘업디르-’는 구개음화를 거쳐 현대어에는 ‘엎지르-’로 남았다.
이 후 쥬시 음식을 샹을 주면 남이 양 몬져 맛보니 쥬시 남이 혹 죽을가 두려 여 다시 그리 아니니라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10. 왕람쟁탐(王覽爭酖)【진(晉)나라】- 왕람이 〈형과〉 독주 마시기를 다투다
진(晉)나라 왕람(王覽)은 왕상(王祥)의 어머니 다른(배다른) 아우이다. 〈형인〉 왕상과 우애가 지극하였다. 그 어머니 주씨(朱氏)가 왕상을 무도(無道)히 대하니, 왕람의 나이가 너댓 살(되었을 때)에 왕상이 매 맞는 것을 보면 즉시 울며 〈어머니를〉 붙잡았다(붙잡아 말렸다). 왕람이 장성하고 나서 매번 그 어머니를 간(諫)하여 말리니 조금 못된 행실을 그쳤다. 주씨가 여러 번 못할(불가능할) 일로 왕상을 부리니 왕람이 〈그 일을〉 반드시 함께 하고, 또 왕상의 아내를 부리면 왕람의 아내가 따라서 같이 하니, 주씨가 민망히 여겨 부리지 못하였다. 주씨가 또 몰래 술에 독을 넣어 왕상을 먹이려 하니 왕람이 알고 달려들어 그 술을 마시려 하였다. 〈그러자〉 왕상이 또한 〈술에〉 독이 있는가 의심하여 〈왕람과〉 다투면서 왕람에게 주지 않으니, 주씨가 급히 그 술을 빼앗아 엎질렀다. 이 이후에는 주씨가 음식을 왕상에게 줄 때면 왕람이 매번 먼저 맛보니, 주씨가 왕람이 죽을까 두려워하여 다시는 그리하지 않았다.
모진 어머니 때때로 형을 학대하며
형이 매 맞는 것 볼 때 마음이 아파라.
왕람은 아내와 함께 형수를 대신하다
근로를 같이하며 두루 정성에 감동해라.
독주는 좋은 술 아니거니 어찌 마실 수 있으랴
형제는 다투어 어머니 가진 것 빼앗아 쏟아버려.
이로부터 어머니의 차린 음식을 왕람 먼저 맛보아
모자 사이 마침내 온전한 은정으로 돌리어 놓았네.
Ⓒ 역자 | 이광호 / 2016년 11월 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상지제여상(祥之弟與祥):『오륜』의 “상지제여상(祥之弟與祥)”이 『이륜』에는 “자현통여형상(字玄通與兄祥)”으로 되어 있음.
주002)
년(秊):『오륜』의 “년(秊)”은 『이륜』에는 “년(年)”으로 되어 있음.
주003)
역추이공지(亦趨而共之):『오륜』의 “추(趨)”는 『이륜』에는 “추(趍)”로 되어 있음.
주004)
경기취주(徑起取酒):『오륜』의 “기(起)”는 『이륜』에는 “추(趍)”로 되어 있음.
주005)
두어 에:두세 살에. 둘이나 세 살 되었을 때에. 원문의 ‘수세(數歲)’를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너덧 설 머근 제’, 『이륜(중)』에는 ‘두어 설 머근 제’로 번역되었다. 이곳의 ‘두어’는 중세어의 ‘두’에 소급할 어형으로, 중세어 이래 ‘두’는 그 어원적 구성(‘두[二]+[三]’)과는 달리 단순히 “둘셋[二三]”을 의미하기보다 “수(數)”를 의미하는 용법으로도 쓰였다. 『오륜』의 ‘두어’ 역시 (중세어의 ‘두’와 마찬가지로) 한결같이 원문의 ‘수(數)’에 대응하는 문맥에 쓰인 것이 확인되기도 한다.
주006)
져기:조금. 약간. 원문의 ‘소(少)’를 옮긴 것으로, ‘젹[少, 微]-+-이[부사화]’로 분석될 어형이다. 중세어 이래 ‘져기’는 어간 ‘젹-’의 의미를 반영하여 “조금, 약간”을 뜻하는 부사로 쓰였다. ¶중하 해 듣고 져기 알[中下 多聞少悟故로]〈법화경언해 3:142ㄴ〉. 현대어에는 ‘적이’로 이어졌으나 (‘적이 놀라다, 적이 당황하다’의 예에서 보듯이) “조금”의 의미보다는 “꽤 어지간한 정도로”(『표준』)의 의미로 쓰여 다소 의미에 차이가 있다.
주007)
사오나오믈:모진 행실을. 못된 행실을. 원문의 ‘흉학(凶虐)’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모디로’로 번역되어 이곳의 ‘사오납-’이 ‘모딜[惡]-’과 비슷한 의미로 쓰였음을 보여 준다. 중세어에서 ‘사오납-’은 “악(惡; 모질다)”의 이미와 함께 “열(劣), 약(弱; 모자라다)”의 의미로도 많이 쓰였다. ¶부톄 布施 나라샤 사오납다 니시니[佛訶布施샤 言爲劣시니]〈금강경삼가해 3:44ㄴ〉. 그러나 『오륜』에서 ‘사오납-’은 (현대어의 후대형 ‘사납-’과 마찬가지로) 이곳의 예를 포함하여 전자의 의미로 쓰인 예만 발견된다. ¶블여 사오나온 병을 어더신들[不幸遇惡疾]〈오륜 3:7ㄴ〉. 연의 나히 열다엿인 제 두 형이 사오나이 졉여 칼로 마리 티니[… 二兄遇之無狀]〈오륜 4:34ㄴ〉.
주008)
라드러:달려들어. ‘라들-+-어’로 분석될 어형이다. ‘라들-’은 ‘[走]-’의 부동사형 ‘라’에 어간 ‘들[入]-’이 결합한 통사적 복합어인데, 현대어에서는 ‘라들-’ 대신에 어형을 다소 달리한 ‘달려들-’이 쓰인다. 이 ‘달려들-’은 ‘-’이 생산성을 잃으면서 ‘-’ 자리에 ‘이-’(‘-’에 품사와 의미를 바꾸지 않는 접사 ‘-이-’가 결합한 어형)가 통합된 결과로 『동신삼』에 ‘달려들-’의 직접적 소급형에 해당하는 ‘려들-’의 예가 보인다. ¶도적딘의 텨 려드러 쉰나믄 도적을 아 주기고[衝突賊陣 …]〈동국신속삼강행실도 충신 1:58ㄴ〉.
주009)
아사:앗아. 빼앗아. 원문의 ‘탈(奪)’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아’, 『이륜(중)』에는 ‘아사’로 등장하여 중세어의 어간 ‘-’이 ‘앗-’으로 대체된 변화를 보여 준다. 중세어에서 ‘-’은 크게 “취(取; 잡다, 취하다)”와 “탈(奪; 빼앗다), 거(去; 없애다)” 두 가지 의미로 쓰였다. “취(取)”의 예로는, ¶그 설 줄딘댄 겨집이 篚로 받고 그 篚 업거든 다 안자셔 노 후에 아슬 디니라(…奠之而後에 取之니라)〈소학언해 2:51ㄴ〉. 후자(“탈”)의 의미는 전자(“취”)의 의미에서 문맥에 따라 분화되어 나왔을 것으로 추정되나 근대어 이후의 ‘앗-’에서는 전자의 의미가 더 이상 확인되지 않는다. “탈(奪)”의 의미로 현대어에 쓰이는 ‘빼앗-’은 ‘빼-(〈-)’와 ‘앗-’의 비통사적 복합 동사로 추정된다.
주010)
업디르니:엎지르니. 쏟아 버리니. 원문의 ‘복(覆)’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텨 리니’, 『이륜(중)』에는 ‘업텨 리니’〈10ㄴ〉로 번역되었다. 『이륜』류에서는 ‘쏟티-’(/ㅆ/이 ‘ㅄ’으로 표기됨.)나 ‘엎티-’를 사용하여 번역한 셈인데 이들은 각각 ‘쏟-’과 ‘엎-’에 강세 접미사 ‘-티-’가 결합한 어형이다. 『이륜』류를 참고할 때 이곳의 ‘업디르-’도 ‘엎-’에 강세 접미사 ‘-디르-’가 결합한 어형으로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오륜』에는 물론 동사 ‘디르-’도 쓰이고 있지만 이곳의 ‘업디르-’에서는 ‘디르-’가 지닌 의미 “자(刺)”를 확인할 수 없다. (‘업디르-’를 ‘엎-’과 ‘디르-’의 비통사적 복합 동사로 보기보다는) 중세어 이래 강한 동작성을 지닌 동사 ‘티[打]-’, ‘[引]-’ 등이 후대에 모두 강세 접미사화한 점을 감안하면 ‘업디르-’에 포함된 ‘-디르-’도 이미 접사화한 존재로 파악하는 것이 온당할 것이다. 이곳의 ‘업디르-’는 구개음화를 거쳐 현대어에는 ‘엎지르-’로 남았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