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4집

  • 역주 오륜행실도 제4권
  • 오륜행실 형제도
  • 오륜행실형제도(五倫行實兄弟圖)
  • 정균간형(鄭均諫兄)

정균간형(鄭均諫兄)


오륜행실도 4:8ㄱ

鄭均諫兄【漢】

오륜행실도 4:8ㄴ

鄭均 任城人 兄爲縣吏 頗受禮遺 均 數諫止不聽 주001)
칙(則):
『오륜』의 ‘칙(則)’은 『이륜』에서는 ‘즉(卽)’임.
脫身爲傭 歲餘 得錢帛歸以與兄 曰物盡 可復得 爲吏坐贓終身捐棄 兄感基言 遂爲廉潔 주002)
결(潔):
『오륜』의 ‘결(潔)’은 『이륜』에서는 ‘결(㓗)’임.
取物傷廉恐累身 愛兄誠意出天眞 已知切諫終無入 甘自爲傭受苦辛
傭得錢歸遺我兄 包苴 주003)
포저(苞苴):
물건을 싸는 것과 물건 밑에 까는 것을 이르는 것으로 뇌물로 보내는 물건을 이르던 말, 선사하는 물건 또는 예물의 뜻도 있음.(『표준』)
代此足營生 坐贓一語開心病 貪汚終能變潔淸 주004)
결청(潔淸):
『오륜』의 ‘결(潔)’은 『이륜』에서는 ‘결(㓗)’임.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뎡균은 한나라 임셩 사이니 형이 고을 원이 되여 의 주 거 만히 밧거 균이 조 간되 듯디 아니니 균이 나가셔 몸소 버으러 주005)
버으러:
벌어. 삯일을 하여. 원문의 ‘위용(爲傭)’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 일 고 갑 바다’〈5ㄱ〉, 『이륜(중・영)』에는, ‘ 일 고 삭 바다’〈5ㄱ〉로 번역되었다. 『이륜』류의 번역을 감안할 때 이곳의 ‘버을-’은 “남에게 고용되어 삯일을 하다.” 정도의 의미로 쓰였다고 추정된다. 현대어에는 음절 축약을 겪어 ‘벌-’로 이어졌는데, 축약에 따른 보상적 장음화의 결과로 ‘벌-’의 /ㅓ/는 장음으로 실현된다. 예가 드물기는 하지만 “소작 따위로 농사를 짓다.”(『표준』)를 뜻하는 ‘벌-’에서 이곳과 같은 ‘버을-’의 흔적을 살필 수 있다. ¶여기 소작인들은 대부분 천 지주 논만 벌고 있었지만〈송기숙, 암태도〉. 현대어에서 ‘벌-’은 ‘돈’을 목적어로 ‘돈#벌-’의 구성으로 쓰이는 것이 일반적인데, ‘버을-’의 경우에도 『오륜』과 비슷한 시기의 문헌에 ‘돈 버을-’의 구성으로 나타난 예가 발견된다. ¶돈 버으다[掙錢]〈역어유해보(1775) 38ㄱ〉. 돈 버으단 말[賺錢]〈수호뎐 28:57〉.
 

오륜행실도 4:9ㄱ

으매
주006)
남으매:
넘으매. 지나매. 여기서 동사 어간 ‘남-’은 원문의 ‘여(餘)’에 대응하나, 의미상으로는 “지나다”에 가깝다. 중세어에서 어간 ‘남-’은 자동사로 쓰일 때, 현대어와 같은 “남다”의 의미 외에 “지나다, 넘치다”의 의미로도 자주 쓰였다. ¶ 남디 아니야 肝腦ㅣ 이우러 다며(未逾年歲예 肝腦ㅣ 枯渴며)〈능엄경언해 9:117ㄱ〉. 神力의 化샨 거슨 밧 천량애 남디 몯니[神力所火 不過外財니]〈법화경언해 6:144ㄱ〉. 특히 후자의 의미(“지나다, 넘치다”)로는 ‘남-’과 모음 교체형 ‘넘-’이 거의 의미차 없이 공존하기도 하였다. ¶조 屈原 宋玉의게 넘도다[才過屈宋]〈두시언해 15:37ㄱ〉. 두 服애 넘디 아니야셔 됻니라[不過二服效]〈구급방언해 상:60ㄱ〉. 『오륜』에서 “지나다, 넘치다”의 의미로는 일반적으로 ‘넘-’이 쓰이지만 여기서는 유독 ‘남-’이 쓰여 중세어에 존재한 ‘남-~넘-’의 모음 교체를 흔적으로나마 보여 주고 있다. ¶ 이 넘록 누어시되[…踰月…]〈오륜 3:50ㄴ〉. 검뉘 거상기 녜에 넘게 고[…居喪過禮]〈오륜 1:35ㄴ〉.
돈과 비단을 만히 어더 도라 와 형을 주고 오 물은 진여도 가히 다시 어드려니와 탐장의 좌죄면 주007)
탐장의 좌죄면:
탐장(貪贓)에 좌죄(坐罪)하면. 탐장의 죄를 입으면. ‘탐장’의 죄란 “관리가 관재(官財)를 횡령(橫領)하거나 또는 민간의 재물을 탈취한 죄”(『고법』)를 이른다. 『이륜』류에서는 ‘쟝니 죄 니브면’으로 번역되었는데, ‘쟝니’(贓吏)는 “장죄(贓罪; 관리가 부정하게 뇌물을 받거나 직권으로 재물을 탐한 죄)를 범한 관리”(『고법전』)를 뜻한다. ‘좌죄’는 ‘죄를 받다’라는 뜻이다.
죵신록 주008)
죵신록:
종신(終身)토록. 『오륜』의 다른 곳에는, ‘죵신토록’〈오륜 1:21ㄱ, 1:52ㄴ〉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오륜』에 존재하는 ‘죵신-’의 예를 감안할 때(‘풀 불 여 먹다가 가지로 고구려 나라 드러가 죵신니라’〈오륜 3:63ㄴ〉), ‘죵신록’이나 ‘죵신토록’은 어간 ‘죵신-’에 “도급(倒及)”의 연결형 어미 ‘-록’, ‘-도록’이 결합한 것으로 분석될 어형이다. ‘-록’과 ‘-토록’의 공존은 후행 음절 /ㅗ/의 영향으로 ‘-록〉-도록’의 변화가 일어난 결과인데, 이같이 /ㄹ/을 개재 자음으로 하여 일종의 역행 원순동화가 일어난 예는 이미 중세어부터 ‘로~로, 보야로~보야호로, 로~고로, -로~-오로’ 등의 공존에서 확인된다. 중세어 이래 ‘-록/도록’은 동사나 형용사뿐 아니라 계사나 일부 체언 뒤에도 분포하여 현대어 ‘-도록’과는 차이가 있었다. ¶午時록 니러 안자쇼 하히  적브터 호라[午時起坐自天明]〈두시언해 21:22ㄴ〉. 어믜 거상애 … 니어 군 니러날 여듧 록 영을 몯야[母喪애 … 繼以師旅 八年 不得營葬야]〈번역소학 9:32ㄱ〉 ; 젼의 네 통도록 만히 밧으니〈신전자초방언해 10ㄱ〉. 이 같은 용법의 ‘-록/도록’은 현대어에 이어지지 못하였지만, 다만 이곳과 같이 주로 한자어 체언 뒤에서 ‘-록/도록’의 축약형으로 나타나던 ‘-록/토록’은 오히려 한자어가 아닌 다른 체언에까지 분포를 확대하여 현대어에는 ‘이토록, 그토록, 저토록 ; 종일토록, 평생토록’과 같이 새로운 어사가 등장하기에 이르렀다. 이들 어사에 포함된 ‘-토록’은 연결형의 ‘-도록’과 구분되어 “정도나 수량에 다 차기까지의 뜻을 나타내는 보조사”(『표준』)로 처리되고 있다.
리이니이다 주009)
리이니이다:
버림을 당합니다. 버림을 당하는 법입니다. 원문의 ‘연기(捐棄)’를 옮긴 것으로, 이곳의 ‘리이-’는 ‘리[棄]-’의 피동사에 해당한다. 이 부분을 『이륜(초)』에서는 (‘몯#[用]-’ 구성을 이용한) ‘몹스리라’, 『이륜(중・영)』에서는 ‘몯리라’로 번역하였는데, 『오륜』의 번역은 원문의 한자 ‘연기(捐棄)’를 그대로 살려 축자역한 결과라 할 수 있다. 『이륜』류의 번역을 감안할 때 이곳의 ‘리이-’는 결국 “버림을 당하여 (관원으로) 쓰이지 못하다.”의 의미로 쓰였다고 해석된다.
대 형이 그 말을 감동여 드여 쳥념 사이 되니라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5. 정균간형(鄭均諫兄)【한나라】 - 정균이 형에게 간(諫)하다
정균(鄭均)은 한(漢)나라 임성(任城) 사람이다. 형이 고을 원이 되어 남이 주는 것을
(뇌물을)
많이 받거늘 정균이 자주 간하였지만 듣지 아니하였다. 정균이 〈집을〉 나가서 몸소 삯일을 하여 한 해가 넘으매
(지나매)
돈과 비단을 많이 구하여 돌아왔다. 〈그 후 돈과 비단을〉 형에게 주고 말하기를, “재물은 없어져도 가히 다시 얻으려니와(얻겠지만) 탐장
(貪贓; 관리가 옳지 못한 재물을 탐함)
의 죄를 입으면 종신토록 버림을 당하는 법입니다.”라고 하였다. 그러자 형이 그 말에 감동하여 드디어 청렴한 사람이 되었다.
뇌물 받아 청렴 잃으면 신상의 누가 될까 두려워해
형을 사랑하는 진정한 생각은 천진성에서 나왔어라.
이미 간절하게 간하였으나 끝내 듣지 않을 것 알고
원하여 스스로 머슴이 되어 온갖 고초를 겪었어라.
머슴으로 번 돈을 가지고 돌아가 내 형에게 주며
이 돈 꾸러미 이것으로 대신하면 넉넉히 살리라고.
죄에 연좌된다는 한마디 말에 마음의 병을 열어
뇌물 탐하던 그 마침 맑고 깨끗이 변할 수 있었네.
Ⓒ 역자 | 이광호 / 2016년 11월 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칙(則):『오륜』의 ‘칙(則)’은 『이륜』에서는 ‘즉(卽)’임.
주002)
결(潔):『오륜』의 ‘결(潔)’은 『이륜』에서는 ‘결(㓗)’임.
주003)
포저(苞苴):물건을 싸는 것과 물건 밑에 까는 것을 이르는 것으로 뇌물로 보내는 물건을 이르던 말, 선사하는 물건 또는 예물의 뜻도 있음.(『표준』)
주004)
결청(潔淸):『오륜』의 ‘결(潔)’은 『이륜』에서는 ‘결(㓗)’임.
주005)
버으러:벌어. 삯일을 하여. 원문의 ‘위용(爲傭)’을 옮긴 것으로 『이륜(초)』에는, ‘ 일 고 갑 바다’〈5ㄱ〉, 『이륜(중・영)』에는, ‘ 일 고 삭 바다’〈5ㄱ〉로 번역되었다. 『이륜』류의 번역을 감안할 때 이곳의 ‘버을-’은 “남에게 고용되어 삯일을 하다.” 정도의 의미로 쓰였다고 추정된다. 현대어에는 음절 축약을 겪어 ‘벌-’로 이어졌는데, 축약에 따른 보상적 장음화의 결과로 ‘벌-’의 /ㅓ/는 장음으로 실현된다. 예가 드물기는 하지만 “소작 따위로 농사를 짓다.”(『표준』)를 뜻하는 ‘벌-’에서 이곳과 같은 ‘버을-’의 흔적을 살필 수 있다. ¶여기 소작인들은 대부분 천 지주 논만 벌고 있었지만〈송기숙, 암태도〉. 현대어에서 ‘벌-’은 ‘돈’을 목적어로 ‘돈#벌-’의 구성으로 쓰이는 것이 일반적인데, ‘버을-’의 경우에도 『오륜』과 비슷한 시기의 문헌에 ‘돈 버을-’의 구성으로 나타난 예가 발견된다. ¶돈 버으다[掙錢]〈역어유해보(1775) 38ㄱ〉. 돈 버으단 말[賺錢]〈수호뎐 28:57〉.
주006)
남으매:넘으매. 지나매. 여기서 동사 어간 ‘남-’은 원문의 ‘여(餘)’에 대응하나, 의미상으로는 “지나다”에 가깝다. 중세어에서 어간 ‘남-’은 자동사로 쓰일 때, 현대어와 같은 “남다”의 의미 외에 “지나다, 넘치다”의 의미로도 자주 쓰였다. ¶ 남디 아니야 肝腦ㅣ 이우러 다며(未逾年歲예 肝腦ㅣ 枯渴며)〈능엄경언해 9:117ㄱ〉. 神力의 化샨 거슨 밧 천량애 남디 몯니[神力所火 不過外財니]〈법화경언해 6:144ㄱ〉. 특히 후자의 의미(“지나다, 넘치다”)로는 ‘남-’과 모음 교체형 ‘넘-’이 거의 의미차 없이 공존하기도 하였다. ¶조 屈原 宋玉의게 넘도다[才過屈宋]〈두시언해 15:37ㄱ〉. 두 服애 넘디 아니야셔 됻니라[不過二服效]〈구급방언해 상:60ㄱ〉. 『오륜』에서 “지나다, 넘치다”의 의미로는 일반적으로 ‘넘-’이 쓰이지만 여기서는 유독 ‘남-’이 쓰여 중세어에 존재한 ‘남-~넘-’의 모음 교체를 흔적으로나마 보여 주고 있다. ¶ 이 넘록 누어시되[…踰月…]〈오륜 3:50ㄴ〉. 검뉘 거상기 녜에 넘게 고[…居喪過禮]〈오륜 1:35ㄴ〉.
주007)
탐장의 좌죄면:탐장(貪贓)에 좌죄(坐罪)하면. 탐장의 죄를 입으면. ‘탐장’의 죄란 “관리가 관재(官財)를 횡령(橫領)하거나 또는 민간의 재물을 탈취한 죄”(『고법』)를 이른다. 『이륜』류에서는 ‘쟝니 죄 니브면’으로 번역되었는데, ‘쟝니’(贓吏)는 “장죄(贓罪; 관리가 부정하게 뇌물을 받거나 직권으로 재물을 탐한 죄)를 범한 관리”(『고법전』)를 뜻한다. ‘좌죄’는 ‘죄를 받다’라는 뜻이다.
주008)
죵신록:종신(終身)토록. 『오륜』의 다른 곳에는, ‘죵신토록’〈오륜 1:21ㄱ, 1:52ㄴ〉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오륜』에 존재하는 ‘죵신-’의 예를 감안할 때(‘풀 불 여 먹다가 가지로 고구려 나라 드러가 죵신니라’〈오륜 3:63ㄴ〉), ‘죵신록’이나 ‘죵신토록’은 어간 ‘죵신-’에 “도급(倒及)”의 연결형 어미 ‘-록’, ‘-도록’이 결합한 것으로 분석될 어형이다. ‘-록’과 ‘-토록’의 공존은 후행 음절 /ㅗ/의 영향으로 ‘-록〉-도록’의 변화가 일어난 결과인데, 이같이 /ㄹ/을 개재 자음으로 하여 일종의 역행 원순동화가 일어난 예는 이미 중세어부터 ‘로~로, 보야로~보야호로, 로~고로, -로~-오로’ 등의 공존에서 확인된다. 중세어 이래 ‘-록/도록’은 동사나 형용사뿐 아니라 계사나 일부 체언 뒤에도 분포하여 현대어 ‘-도록’과는 차이가 있었다. ¶午時록 니러 안자쇼 하히  적브터 호라[午時起坐自天明]〈두시언해 21:22ㄴ〉. 어믜 거상애 … 니어 군 니러날 여듧 록 영을 몯야[母喪애 … 繼以師旅 八年 不得營葬야]〈번역소학 9:32ㄱ〉 ; 젼의 네 통도록 만히 밧으니〈신전자초방언해 10ㄱ〉. 이 같은 용법의 ‘-록/도록’은 현대어에 이어지지 못하였지만, 다만 이곳과 같이 주로 한자어 체언 뒤에서 ‘-록/도록’의 축약형으로 나타나던 ‘-록/토록’은 오히려 한자어가 아닌 다른 체언에까지 분포를 확대하여 현대어에는 ‘이토록, 그토록, 저토록 ; 종일토록, 평생토록’과 같이 새로운 어사가 등장하기에 이르렀다. 이들 어사에 포함된 ‘-토록’은 연결형의 ‘-도록’과 구분되어 “정도나 수량에 다 차기까지의 뜻을 나타내는 보조사”(『표준』)로 처리되고 있다.
주009)
리이니이다:버림을 당합니다. 버림을 당하는 법입니다. 원문의 ‘연기(捐棄)’를 옮긴 것으로, 이곳의 ‘리이-’는 ‘리[棄]-’의 피동사에 해당한다. 이 부분을 『이륜(초)』에서는 (‘몯#[用]-’ 구성을 이용한) ‘몹스리라’, 『이륜(중・영)』에서는 ‘몯리라’로 번역하였는데, 『오륜』의 번역은 원문의 한자 ‘연기(捐棄)’를 그대로 살려 축자역한 결과라 할 수 있다. 『이륜』류의 번역을 감안할 때 이곳의 ‘리이-’는 결국 “버림을 당하여 (관원으로) 쓰이지 못하다.”의 의미로 쓰였다고 해석된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