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삼강행실도

  • 역주 삼강행실도
  • 삼강행실열녀도 주해
  • 삼강행실열녀도(三綱行實烈女圖)
  • 김씨박호(金氏搏虎)
메뉴닫기 메뉴열기

김씨박호(金氏搏虎)


34ㄱ

金氏搏虎 本國

金氏의 남지니 防禦  저긔 닐오 오리 됴니 밧긔 나아 자리라 야 金氏 나도 나아 자리라 고 지븨 드러 粮食 더니 주001)
더니:
-더-니. 싸더니.
中에 놀라아 우를 주002)
우를:
우르-ㄹ. 외칠, 소리지를.
쏘리 잇거늘 이 다 머리 움치고 주003)
움치고:
움치-고. 움츠리고.
잇거늘 金氏 오 내니 버미 마 남지 므러 거늘 金氏 나모활 들오 고함코 나가아 왼소로 남진 잡고 올소로 버믈 티니 여 步 야 버미 노하 더디고 거늘 金氏 닐오 네 마 내 남진 믈오 날 조쳐 므로려 

34ㄴ

다 야 버미 나아가니라 남진니 죽거늘 金氏 남지 지여 지븨 도라 오니 이틄날 아 니라 그 낤 바 버미  와 우르거늘 金氏  門 열오 막대 들오 나아 닐오 너도  뒷 거시 엇뎨 이리록 甚히 구는다 야 버미 집 겨틧 남 너흘오 가니 그 남기 이우니라
Ⓒ 편찬 | 세종(조선) 명찬 / 1481년(성종 12)

34ㄴ

金氏. 安東人. 適散員兪天桂. . 天桂當行戌. 謂其妻曰. 今日吉. 吾將出宿於外. 其妻曰. 吾亦出宿矣. 遂入室葬糧. 夜半忽有人驚呼聲. 婢僕皆縮頸. 金挺身出. 虎已攫夫去. 金把木弓. 叫呼而前. 左手執夫. 右手僕虎. 幾至六十步許. 虎委之而止. 金曰. 爾旣欔我夫. 欲幷取我邪. 虎乃去. 夫氣絶. 金負而歸家. 黎明夫甦. 其夜虎又至. 唐突大吼. 金又開門荷. 杖語虎曰. 爾亦含靈之物. 何若是之甚乎. 虎囓舍傍梨樹而去. 樹乃枯
慇懃入室爲裝糧. 出戌良人宿舍傍. 夜半忽爲虓虎欔. 追奔手僕婢無傷.
大吼重來㝡可驚. 開門荷杖語丁寧. 縱然囓樹終無害. 始信毛䖝亦性靈
Ⓒ 편찬 | 세종(조선) 명찬 / 1434년(세종 16) 11월 25일 반포

김씨박호 조선
김 씨의 남편이 군대 갈 적에 이르기를, “오늘이 좋으니 밖에 나가 자겠다.” 하므로, 김 씨가 “나도 나가 자겠다.” 하고, 집에 들어가 양식 싸더니, 밤중에 놀라서 외치는 소리가 나고 종들이 다 머리를 웅크리고 있으므로, 김 씨가 혼자 내닫는데, 범이 이미 남편을 물고 달리니, 김 씨가 나무활을 들고 고함지르며 나아가 왼손으로 남편 잡고 오른손으로 범을 치니, 예순 걸음은 가서 범이 놓고 던지고 앉으므로, 김 씨가 이르기를, “네가 이미 내 남편을 물고 나까지 물으려 하느냐?” 하니, 범이 가 버렸다. 남편이 죽어서 김 씨가 남편을 지고 집에 돌아오니, 이튿날 아침에야 깨어났다. 그 날 밤에 범이 또 와서 소리지르니, 김 씨가 또 문 열고 막대 들고 나가 이르기를, “너도 마음 있는 것이 어찌 이토록 심히 구느나?” 하니, 범이 집 곁의 배나무를 물어 뜯고 가니, 그 나무가 이울었다.
Ⓒ 역자 | 김정수 / 2010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더니:-더-니. 싸더니.
주002)
우를:우르-ㄹ. 외칠, 소리지를.
주003)
움치고:움치-고. 움츠리고.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