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삼강행실도

  • 역주 삼강행실도
  • 삼강행실충신도 주해
  • 삼강행실충신도(三綱行實忠臣圖)
  • 소무장절(蘇武杖節)
메뉴닫기 메뉴열기

소무장절(蘇武杖節)


6ㄱ

蘇武杖節

中郞將 蘇武ㅣ 凶奴애 使者로 갯더니≪凶奴 이젯 다대라≫ 마초아 虞常衛律이 주규려 주001)
주규려:
죽.ㅣ-ㅜ려. 죽이려.
더니 單于ㅣ 알오 衛律이 야 져주라 주002)
져주라:
져주-라. 따지라, 문초하라.
야 虞常이 닐오 蘇武의 버근 張勝이도 아니라 야 蘇武를 블러 말 받거늘 갈로 제 모 디대 衛律이 놀라아 손 아나 이시니 半 나래 어늘 衛律이 닐오 버그늬 주003)
버그늬:
벅-ᅟᅳᆫ~ㅢ. 버금가는 이의.
罪ㄹ 조차 니브리라 蘇武ㅣ 닐오 本來  업스며  아 아니어니 엇뎨 서르 니브리랏 말오 야 갈로 튜려 거 蘇武ㅣ 아라토 주004)
아라토:
“아라 디도”의 준말.
아니코 잇거늘 큰 구데 주005)
구데:
굳~ㅔ. 구덩이에.
가도고 飮食 아니 주더니 蘇武ㅣ 눈과 시욱과 먹고 잇거 北海ㅅ  보내야 닐오≪海 바리라≫ 수羊이 삿기 나하 돌아 보내요리라 야 묏쥐 며 픐 여름  먹고 누며 니로매 漢ㅅ 節 주006)
절(節):
부절(符節). 외교관의 신분 증표.

6ㄴ

을 노티 아니코≪節 브리샨 사 가져가 거시라≫ 羊 치니 節ㅅ 터러기 다 러디옛더니 單于ㅣ 李陵이 브려 수울 머기고 닐오 그딋 兄弟 다 罪 니버 죽고 어마님도 마 죽고 겨집도 다 남진 어르니 人生이 아 이슬 니 엇뎨 이리록 受苦다 蘇武ㅣ 닐오 臣下ㅣ 님금 셤교미 子息이 아비 셤교미 니 주007)
셤교미 니:
섬김과 같으니.
子息이 아비 爲야 주거도 측 주008)
측:
섭섭한, 슬픈.
 업스니 외야 주009)
외야:
외-야. 거듭하여.
니디 말라 야 李陵이 사나 더브러셔 수울 먹고  닐오  번 내 말 드러 보라 蘇武ㅣ 닐오 내 分이 죽건 디 오란 사미로 모로매 降요려 커든 내 알셔 주거 주010)
요ᇝ다:
보.ㅣ-요ᇝ다. 보이겠다.
다 야 李陵이 가니 後에 凶奴ㅣ 어즈럽거늘 도라오니라
Ⓒ 편찬 | 세종(조선) 명찬 / 1481년(성종 12)

6ㄴ

中郞將蘇武. 使凶奴. 會虞常謀殺衛律. 單于使律治之常. 引武副張勝知謀. 召武受辭. 武引刀自刺. 律驚. 自抱持之武氣絶. 半日復息. 律謂武曰. 副有罪. 當相坐. 武曰. 本無謀又非親. 何謂相坐. 擧劍擬之. 武不動. 乃幽武大窖中. 絶不飮食. 武齧雪與旃毛. 幷咽之. 徙北海上. 使牧羝. 掘野鼠. 去草實而食. 杖漢節牧羊. 卧起操持. 節旄盡落. 單于使李陵置酒. 謂曰. 足下兄弟. 皆坐事自殺. 太夫人已不幸. 婦亦更嫁. 人生如朝露. 何自苦如此. 武曰. 臣事君. 猶子事父. 子爲父死. 無所恨. 願勿復言. 陵與飮數日. 復曰. 一聽陵言. 武曰. 自分已死人矣. 必欲降. 請効死扵前. 陵去. 及凶奴亂. 乃歸
初承帝命使匈奴. 那料荒陲苦被拘. 强引受辭終不屈. 堪嗟自刺絶還蘇.
牧羝掘鼠歷多艱. 杖節持旄意尙閑. 不聽陵言期效死. 安知後日得生還
Ⓒ 편찬 | 세종(조선) 명찬 / 1434년(세종 16) 11월 25일 반포

소무장절 한나라
중랑장 소 무흉노에 사신으로 갔더니,흉노는 지금의 타타르이다.≫ 마침 우 상이 위 율이를 죽이려 하더니, 단 우가 알고 위 율이를 시켜 따지라 하니, 우 상이 이르되, “소 무의 버금가는 장 승이도 안다.” 하니, 소 무를 불러 말 받으니, 칼로 제 목을 찌르므로 위 율이 놀라 손수 안고 있으니 반 날에야 깨니, 위 율이 이르되, “버금가는 이의 죄이므로 따라 입을 것이다.” 소 무가 이르되, “본래 꾀 없으며 또 친척도 아닌데 어찌 서로 입으리란 말인가?” 하니, 칼로 치려 하는데, 소 무가 아무렇다고도 아니하고 있어서 큰 구덩이에 가두고 음식 안 주더니, 소 무가 눈과 담요를 먹고 있으므로 북해 가에 보내어 이르되, “숫양이 새끼 낳아야 돌려 보내겠다.” 하므로≪해는 바다이다.≫ 들쥐 파며 풀 열매 따 먹고 눕거나 일어나거나 한나라 부절을 놓지 않고≪절은 부리신 사람이 가져가는 것이다.≫ 양을 치니, 부절의 터럭이 다 떨어졌는데, 단 우가 이 능이를 시켜 술 먹이고 이르되, “그대의 형제가 다 죄 입어 죽고 어머님도 이미 죽고 계집도 다른 남자와 결혼했으니, 인생이 아침 이슬 같은데 어찌 이토록 고생하는가?” 소 무가 이르되, “신하가 임금 섬김이 자식이 아비 섬김과 같으니, 자식이 아비 위하여 죽어도 섭섭할 것 없으니, 다시 이르지 말라.” 하므로, 이 능이 사나흘을 더불어 술 먹고 또 이르되, “한 번 내 말 들어 보라.” 소 무가 이르되, “내 분수가 죽은 지 오랜 사람이지만 모름지기 항복시키려 한다면 내가 앞에서 죽어 보이겠다.” 하니, 이 능이 갔고, 나중에 흉노가 어지러워서 돌아왔다.
Ⓒ 역자 | 김정수 / 2010년 10월 9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주규려:죽.ㅣ-ㅜ려. 죽이려.
주002)
져주라:져주-라. 따지라, 문초하라.
주003)
버그늬:벅-ᅟᅳᆫ~ㅢ. 버금가는 이의.
주004)
아라토:“아라 디도”의 준말.
주005)
구데:굳~ㅔ. 구덩이에.
주006)
절(節):부절(符節). 외교관의 신분 증표.
주007)
셤교미 니:섬김과 같으니.
주008)
측:섭섭한, 슬픈.
주009)
외야:외-야. 거듭하여.
주010)
요ᇝ다:보.ㅣ-요ᇝ다. 보이겠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