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남명집언해

  • 역주 남명집언해
인쇄 의견 제시
역주 남명집언해
역주 남명집언해 제1

『남명집언해(南明集諺解)』(1482)는, 중국 당나라 고승 영가대사(永嘉大師) 현각(玄覺, 665 ~ 713)이 지은 노래 『증도가(證道歌)』를, 송나라 남명천선사가 시구마다 나누어 계송하여 320수를 지었는데 이를 엮은 책이 『영가대사증도가남명천선사계송』이다. 언해본도 이름이 똑같으나 학자들이 이름을 줄여 『남명집언해』라고 부르고 있다. 한계희와 강희맹이 쓴 발문에 따르면, 세종대왕이 소헌왕후가 죽자 『금강경오가해』 중 삼가해와 『남명천선사계송』 중 30여 수만을 언해하고는 동궁과 수양대군에게 이어서 언해하여 찬술하라는 유언을 남기고 죽었다. 그러나 문종과 세조가 책을 내지 못하고 죽으니 세조의 비 자성대비 윤씨가 성종 13년(1482)에야 비로소 학조대사에 명하여 완성한 책을 간행하였다. 교서관에서 금속활자로 간행한 을해자본 상하 2권 2책이다.

역주 남명집언해 제1 역자소개 국역위원 간행사 범례 해제
역주 남명집언해 제2 역자소개 국역위원 간행사 범례
이전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